사회 “구급차 막은 택시기사 처벌” 청와대 청원 30만 명 넘어

입력 2020.07.04 (03:57)

수정 2020.07.04 (13:47)

택시기사가 접촉사고를 이유로 구급차를 막아서 응급환자가 숨졌다는 주장이 제기된 가운데, 해당 택시기사를 엄벌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의 참여 인원이 30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그제(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응급환자가 있는 구급차를 막아 세운 택시기사를 처벌해 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글은 오늘(4일) 오후 12시 기준 30만여 명의 동의를 얻었습니다.

청원을 올린 김 모 씨는 청원글에서 "지난달 8일, 어머니가 구급차로 이송되던 중 택시와 접촉사고가 났다"라며 "택시기사가 사건 처리를 이유로 10분간 지연시켰고, 이후 5시간 만에 어머니가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습니다.

김 씨는 KBS와 통화에서 "폐암을 앓고 계시던 어머니께서 당일 몸 상태가 좋지 않아 사설 구급차로 병원에 가던 중 택시와 접촉사고가 났다"라며 "택시기사는 실제 환자가 있는지 확인한다며 구급차 옆문과 뒷문을 열었고, 이때 어머니가 무더운 날씨에 갑자기 노출돼 충격을 받아 급격히 상태가 안 좋아졌다"라고 말했습니다.

김 씨의 어머니는 119 신고로 도착한 다른 구급차로 옮겨져 대학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결국 응급실에서 숨졌습니다.

김 씨는 "택시기사의 행동이 단순히 업무방해 혐의에 해당한다고만 경찰 조사에서 들었다"며 택시기사에 대한 강력한 처벌을 요구했습니다.

서울 강동경찰서는 어제 가해자로 지목된 택시기사를 소환 조사하는 등 교통사고와 환자의 사망 사이의 인과관계에 대해 살펴보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공유하기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