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립 마을 속출...“먹을 물도 없어요”
입력 2006.07.16 (22:43) 수정 2006.07.16 (22:4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고립 마을 속출...“먹을 물도 없어요”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엄청난 양의 비가 내린 강원도에는 고립 마을이 속출하고 있습니다.

임시 복구 작업이 이뤄지고 있지만 고립 상황이 쉽게 풀리지 않을 것으로 우려됩니다.

김민성 기잡니다.

<리포트>

하천을 따라 개설된 도로가 형체도 없이 사라진 양양군 한계령 길. 끊어진 도로를 따라 2시간 가량 걸어서 올라가자 고립된 마을이 발견됩니다.

도로는 온통 자갈밭으로 변했고 차량 통행은 완전히 불가능한 상탭니다.

<인터뷰>권다영: "폭우로 집에 못가서 부모님 생각도 나고 그래요"

마을 앞 다리는 집중호우로 완전히 파괴됐습니다.

마을에는 관광객과 주민들이 100여 명이 고립된 채 갖혀 있습니다.

대부분 어젯밤을 뜬눈으로 지샜습니다.

<인터뷰>박은희(서울시 개포동): "도저히 움직일 수 있는 입장도 아니고 더욱이 발 수술한 환자도 있고..."

주차장에는 관광객들이 몰고 온 차량이 가득차 있습니다.

고립됐던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곳을 빠져나갔지만 몸이 불편하거나 어린이를 동반한 관광객 백여 명은 언제 이곳을 빠져 나갈지 불투명한 상탭니다.

지금까지 인제군 북면과 평창읍 진부면, 한계령 휴게소 등 수십 곳이 고립돼 주민과 관광객이 수백 명이 갖혀있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정확한 고립 마을 갯수와 고립된 인원이 파악되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민성 입니다.
  • 고립 마을 속출...“먹을 물도 없어요”
    • 입력 2006.07.16 (22:43)
    • 수정 2006.07.16 (22:46)
    뉴스 9
고립 마을 속출...“먹을 물도 없어요”
<앵커 멘트>

엄청난 양의 비가 내린 강원도에는 고립 마을이 속출하고 있습니다.

임시 복구 작업이 이뤄지고 있지만 고립 상황이 쉽게 풀리지 않을 것으로 우려됩니다.

김민성 기잡니다.

<리포트>

하천을 따라 개설된 도로가 형체도 없이 사라진 양양군 한계령 길. 끊어진 도로를 따라 2시간 가량 걸어서 올라가자 고립된 마을이 발견됩니다.

도로는 온통 자갈밭으로 변했고 차량 통행은 완전히 불가능한 상탭니다.

<인터뷰>권다영: "폭우로 집에 못가서 부모님 생각도 나고 그래요"

마을 앞 다리는 집중호우로 완전히 파괴됐습니다.

마을에는 관광객과 주민들이 100여 명이 고립된 채 갖혀 있습니다.

대부분 어젯밤을 뜬눈으로 지샜습니다.

<인터뷰>박은희(서울시 개포동): "도저히 움직일 수 있는 입장도 아니고 더욱이 발 수술한 환자도 있고..."

주차장에는 관광객들이 몰고 온 차량이 가득차 있습니다.

고립됐던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곳을 빠져나갔지만 몸이 불편하거나 어린이를 동반한 관광객 백여 명은 언제 이곳을 빠져 나갈지 불투명한 상탭니다.

지금까지 인제군 북면과 평창읍 진부면, 한계령 휴게소 등 수십 곳이 고립돼 주민과 관광객이 수백 명이 갖혀있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정확한 고립 마을 갯수와 고립된 인원이 파악되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민성 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