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태풍의 일반 특성과 위력
입력 2011.06.23 (17:20) 속보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태풍의 일반 특성과 위력
동영상영역 끝
거센 파도와 강한 바람, 많은 비를 동반한 태풍, 지구상의 가장 강력한 자연재해 중 하납니다.



태풍의 강도는 풍속에 따라 분류됩니다.



최대풍속이 초속 17미터 이상 25미터 미만이면 약한 태풍, 초속 33미터 미만은 중간, 44미터 미만은 강한 태풍으로 구분합니다.



태풍의 크기는 초속 15미터 이상의 강한 바람이 부는 범위에 따라 분류되는데 반경이 300킬로미터 미만이면 소형태풍, 500킬로미터 미만은 중형, 800킬로미터 미만은 대형으로 나뉩니다.



태풍에 의한 바람은 태풍 이동방향의 오른쪽 지역이 다른 지역보다 더 강합니다.



오른쪽 지역에선 대체로 남풍이 불어오는데 여기에 태풍의 이동속도가 더해져 다른 지역보다 풍속이 훨씬 강해지는 것입니다.



태풍 속의 비구름의 분포는 변화가 심한 편이지만 대체로 태풍의 앞쪽과 오른쪽에 강한 비구름이 몰리게 됩니다.



또 태풍의 이동속도에 따라 태풍의 특성이 달라지기도 합니다.



<인터뷰>; 오봉학 (기상청 예보관):"태풍이 우리나라 부근으로 올 때 이동 속도가 느린 것은 비가 많고 바람이 약한데 반해 이동 속도가 빠른 것은 비가 적고 바람이 강한 특성이 있습니다."



북태평양에서 발생하는 태풍은 일 년에 평균 27개 정도, 이 가운데 서너 개 정도가 우리나라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인터뷰>; 최복수(행정안전부):"지난 2002년 태풍 루사로 5조가 넘는 피해가 났고 2003년 태풍 매미로 인한 피해액도 4조가 넘었습니다, 이처럼 태풍으로 인해 도로유실과 하천범람으로 매년 피해가 크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최근 10년간 태풍으로 인한 인명피해는 연평균 130여 명, 재산피해는 2조 원이 넘습니다.



특히 지구 온난화로 대기와 해양의 온도가 올라가면서 갈수록 태풍의 위력은 강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임세흠입니다.
  • 태풍의 일반 특성과 위력
    • 입력 2011.06.23 (17:20)
    속보
태풍의 일반 특성과 위력
거센 파도와 강한 바람, 많은 비를 동반한 태풍, 지구상의 가장 강력한 자연재해 중 하납니다.



태풍의 강도는 풍속에 따라 분류됩니다.



최대풍속이 초속 17미터 이상 25미터 미만이면 약한 태풍, 초속 33미터 미만은 중간, 44미터 미만은 강한 태풍으로 구분합니다.



태풍의 크기는 초속 15미터 이상의 강한 바람이 부는 범위에 따라 분류되는데 반경이 300킬로미터 미만이면 소형태풍, 500킬로미터 미만은 중형, 800킬로미터 미만은 대형으로 나뉩니다.



태풍에 의한 바람은 태풍 이동방향의 오른쪽 지역이 다른 지역보다 더 강합니다.



오른쪽 지역에선 대체로 남풍이 불어오는데 여기에 태풍의 이동속도가 더해져 다른 지역보다 풍속이 훨씬 강해지는 것입니다.



태풍 속의 비구름의 분포는 변화가 심한 편이지만 대체로 태풍의 앞쪽과 오른쪽에 강한 비구름이 몰리게 됩니다.



또 태풍의 이동속도에 따라 태풍의 특성이 달라지기도 합니다.



<인터뷰>; 오봉학 (기상청 예보관):"태풍이 우리나라 부근으로 올 때 이동 속도가 느린 것은 비가 많고 바람이 약한데 반해 이동 속도가 빠른 것은 비가 적고 바람이 강한 특성이 있습니다."



북태평양에서 발생하는 태풍은 일 년에 평균 27개 정도, 이 가운데 서너 개 정도가 우리나라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인터뷰>; 최복수(행정안전부):"지난 2002년 태풍 루사로 5조가 넘는 피해가 났고 2003년 태풍 매미로 인한 피해액도 4조가 넘었습니다, 이처럼 태풍으로 인해 도로유실과 하천범람으로 매년 피해가 크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최근 10년간 태풍으로 인한 인명피해는 연평균 130여 명, 재산피해는 2조 원이 넘습니다.



특히 지구 온난화로 대기와 해양의 온도가 올라가면서 갈수록 태풍의 위력은 강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임세흠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속보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