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무장인질극 6일째… 농구 경기 도중 총격
입력 2013.02.04 (06:47) 수정 2013.02.04 (07:3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美 무장인질극 6일째… 농구 경기 도중 총격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통학버스 기사 살해 후 시작된 어린이 무장 인질극이 6일째 계속되는 가운데 미국의 대학 농구경기장과 사격연습장에서 잇따라 총기사고가 났습니다.

총기규제론이 힘을 받는 가운데 오늘 슈퍼볼 경기에서는 총기규제를 호소하는 광고와 공연이 펼쳐집니다.

박영환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리포트>;


헬기와 특공대까지 동원했지만 어린이 무장 인질극은 엿새째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납치범 다이키스는 사제 폭발물이 장치된 뒷마당 요새 같은 방공호에서 완강하게 맞서고 있습니다.

지상으로 뚫린 환기통이 협상의 유일한 통로.

의약품과 장난감을 내려보낸 경찰은 납치범의 심경 변화만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 어린이를 보호하려다 총탄에 맞아 숨진 통학버스 운전사 추모열기는 갈수록 뜨겁습니다.

그의 영웅적 행동은 자발적인 촛불집회로 번져가고 있습니다.

<인터뷰>; 에렌(통학버스 운전사 아들) : "아이들이 버스에 타는 순간 모두 아버지의 자식들이었죠. 아버지가 아이들을 구하다가 총에 맞은 이유입니다. 친 자식인 나와 내 동생에게 하는 것 처럼.."

총기규제론이 들끓지만 대학 체육관에서 농구 경기도중 시비가 붙어 또 총격전이 벌어졌습니다.

동료 학생이 갑자가 권총을 꺼내 쐈습니다.

텍사스 사격장에선 전직 미 해군 등 2명이 희생됐습니다.

매년 1억 명 이상이 시청하는 오늘 슈퍼볼 경기는 총기규제론 확산의 장이 될 듯합니다.

총기참사를 겪은 샌디훅 초등학교 학생들이 화합의 합창을 하고 100만 달러 짜리 총기규제 강화 광고도 전파를 탑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뉴스 박영환입니다.
  • 美 무장인질극 6일째… 농구 경기 도중 총격
    • 입력 2013.02.04 (06:47)
    • 수정 2013.02.04 (07:34)
    뉴스광장 1부
美 무장인질극 6일째… 농구 경기 도중 총격
<앵커 멘트>;

통학버스 기사 살해 후 시작된 어린이 무장 인질극이 6일째 계속되는 가운데 미국의 대학 농구경기장과 사격연습장에서 잇따라 총기사고가 났습니다.

총기규제론이 힘을 받는 가운데 오늘 슈퍼볼 경기에서는 총기규제를 호소하는 광고와 공연이 펼쳐집니다.

박영환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리포트>;


헬기와 특공대까지 동원했지만 어린이 무장 인질극은 엿새째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납치범 다이키스는 사제 폭발물이 장치된 뒷마당 요새 같은 방공호에서 완강하게 맞서고 있습니다.

지상으로 뚫린 환기통이 협상의 유일한 통로.

의약품과 장난감을 내려보낸 경찰은 납치범의 심경 변화만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 어린이를 보호하려다 총탄에 맞아 숨진 통학버스 운전사 추모열기는 갈수록 뜨겁습니다.

그의 영웅적 행동은 자발적인 촛불집회로 번져가고 있습니다.

<인터뷰>; 에렌(통학버스 운전사 아들) : "아이들이 버스에 타는 순간 모두 아버지의 자식들이었죠. 아버지가 아이들을 구하다가 총에 맞은 이유입니다. 친 자식인 나와 내 동생에게 하는 것 처럼.."

총기규제론이 들끓지만 대학 체육관에서 농구 경기도중 시비가 붙어 또 총격전이 벌어졌습니다.

동료 학생이 갑자가 권총을 꺼내 쐈습니다.

텍사스 사격장에선 전직 미 해군 등 2명이 희생됐습니다.

매년 1억 명 이상이 시청하는 오늘 슈퍼볼 경기는 총기규제론 확산의 장이 될 듯합니다.

총기참사를 겪은 샌디훅 초등학교 학생들이 화합의 합창을 하고 100만 달러 짜리 총기규제 강화 광고도 전파를 탑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뉴스 박영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