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홍성택, ‘세계 최초 로체 남벽 등정 4전 5기 도전’
입력 2016.05.26 (06:25) 수정 2016.05.26 (07:2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홍성택, ‘세계 최초 로체 남벽 등정 4전 5기 도전’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계 산악인들은 최근 정통 알피니즘을 추구하며 같은 산이라도 일반 코스가 아닌 좀 더 힘든 코스를 선택하고 있습니다.

아직 아무도 오르지 못한 히말라야 로체 남벽 코스에 국내 산악인 홍성택씨가 또 다시 도전장을 던졌습니다.

심병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북한산 인수봉, 홍성택이 동료 대원들과 함께 암벽 등반 훈련을 하고 있습니다.

돌출된 바위 아래 쪽 로프에 매달린 상태에서 이동하는 오버행 구간.

추락 위험성이 높지만 오는 9월 로체 남벽 등정을 위해선 반드시 익혀야 할 기술입니다.

<인터뷰> 홍성택 : "히말라야 로체 남벽 등반에 앞서 계속적으로 이런 직벽 구간, 암벽 구간을 통과해야 하는 만큼 여기에 대한 훈련을 기본적으로 많이 해야 합니다."

에베레스트봉 바로 옆에 있는 로체봉의 남벽은 그동안 라인홀트 메스너 등 정상급 산악인들이 도전했지만 모두 실패했습니다.

캠프1부터 8,516m 정상까지 2600여m가 경사 70~80도의 수직 암벽 구간인데다, 눈사태 등이 수시로 발생해 등반하기가 매우 힘듭니다.

홍성택은 4번째 도전에 나섰던 지난해 8200m지점까지 올랐지만 강풍으로 텐트들이 모두 유실돼 중도에 포기해야 했습니다.

<인터뷰> 홍성택 : "인간의 힘과 인간의 기술을 가지고 마지막 남은 로체 남벽을 오를 수 있느냐 없느냐가 세계 산악계의 화두입니다."

세계 산악계의 숙원이기도 한 로체 남벽 정복.

인간에게 아직 허락되지 않은 길을 향해 4전 5기 홍성택은 자신감을 갖고 도전합니다.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
  • 홍성택, ‘세계 최초 로체 남벽 등정 4전 5기 도전’
    • 입력 2016.05.26 (06:25)
    • 수정 2016.05.26 (07:25)
    뉴스광장 1부
홍성택, ‘세계 최초 로체 남벽 등정 4전 5기 도전’
<앵커 멘트>

세계 산악인들은 최근 정통 알피니즘을 추구하며 같은 산이라도 일반 코스가 아닌 좀 더 힘든 코스를 선택하고 있습니다.

아직 아무도 오르지 못한 히말라야 로체 남벽 코스에 국내 산악인 홍성택씨가 또 다시 도전장을 던졌습니다.

심병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북한산 인수봉, 홍성택이 동료 대원들과 함께 암벽 등반 훈련을 하고 있습니다.

돌출된 바위 아래 쪽 로프에 매달린 상태에서 이동하는 오버행 구간.

추락 위험성이 높지만 오는 9월 로체 남벽 등정을 위해선 반드시 익혀야 할 기술입니다.

<인터뷰> 홍성택 : "히말라야 로체 남벽 등반에 앞서 계속적으로 이런 직벽 구간, 암벽 구간을 통과해야 하는 만큼 여기에 대한 훈련을 기본적으로 많이 해야 합니다."

에베레스트봉 바로 옆에 있는 로체봉의 남벽은 그동안 라인홀트 메스너 등 정상급 산악인들이 도전했지만 모두 실패했습니다.

캠프1부터 8,516m 정상까지 2600여m가 경사 70~80도의 수직 암벽 구간인데다, 눈사태 등이 수시로 발생해 등반하기가 매우 힘듭니다.

홍성택은 4번째 도전에 나섰던 지난해 8200m지점까지 올랐지만 강풍으로 텐트들이 모두 유실돼 중도에 포기해야 했습니다.

<인터뷰> 홍성택 : "인간의 힘과 인간의 기술을 가지고 마지막 남은 로체 남벽을 오를 수 있느냐 없느냐가 세계 산악계의 화두입니다."

세계 산악계의 숙원이기도 한 로체 남벽 정복.

인간에게 아직 허락되지 않은 길을 향해 4전 5기 홍성택은 자신감을 갖고 도전합니다.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