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건강 지키고 에너지 절약!”…계단 오르기 확산
입력 2016.07.18 (09:39) 수정 2016.07.18 (09:54)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건강 지키고 에너지 절약!”…계단 오르기 확산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근 에스컬레이터나 엘리베이터 대신 계단을 오르내리면서 건강을 지키려는 사람들이 늘고 있습니다.

4층까지 계단으로 오르면 건강수명, 즉 아프지 않고 지낼 수 있는 시간이 8분이나 늘어난다고 합니다.

건강한 습관을 가진 사람들을 황정호 기자가 만나 봤습니다.

<리포트>

출근 시간 길게 늘어선 엘리베이터 줄을 지나쳐 비상 계단을 오릅니다.

엘리베이터의 유혹을 뿌리친 지 2년 째.

<인터뷰> 신용원(계단 이용 직원) : "사무실에 하루종일 앉아 있다 보면 따로 시간 내지 않으면 운동 할 기회가 없는데 이 계단을 걷는 것만으로도 많이 운동이 되는거 같습니다."

이런 직원들이 늘면서 회사는 비상계단을 예쁘게 꾸미고 조명도 밝혔습니다.

에너지 절약을 위해서 계단 걷기 운동을 시작한 이 아파트 주민들은 덤으로 건강까지 챙기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은숙(주민) : "운동을 열심히 하는 편인데 시간이 맞지 않고 그래서 걷기만 했었는데 계단을 설치해놓고 나니까 허리 부분이나 근력 운동으로 상당히 도움이 많이 되는 거 같아요."

이 병원에서는 계단 오르기가 하나의 게임입니다.

계단을 이용하면서 소모한 열량을 알려주는 애플리게이션을 설치하고 직원 750명이 등수를 겨룹니다.

<인터뷰> 김관희(직원/누적 1위) : "어렸을 때 우리가 오락실 가면 순위 매기는 것 있잖아요. 누가 많이 하는지 경쟁할 좋은 기회였어요."

쉬는 시간, 초등학생들에겐 계단이 즐거운 놀이터입니다.

엘리베이터 대신 계단을 이용하면서 친구들과 얘기할 시간까지 많아졌습니다.

<인터뷰> 한수정(학생) : "애들이랑 같이 또 수다 떨고 수다떨면서 가기도 좋고 이렇게 걷는게 기분좋게 걸을 수 있어요."

계단 오르기는 에너지를 절약하면서 건강한 몸을 만드는 지혜로운 습관으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정호입니다.
  • “건강 지키고 에너지 절약!”…계단 오르기 확산
    • 입력 2016.07.18 (09:39)
    • 수정 2016.07.18 (09:54)
    930뉴스
“건강 지키고 에너지 절약!”…계단 오르기 확산
<앵커 멘트>

최근 에스컬레이터나 엘리베이터 대신 계단을 오르내리면서 건강을 지키려는 사람들이 늘고 있습니다.

4층까지 계단으로 오르면 건강수명, 즉 아프지 않고 지낼 수 있는 시간이 8분이나 늘어난다고 합니다.

건강한 습관을 가진 사람들을 황정호 기자가 만나 봤습니다.

<리포트>

출근 시간 길게 늘어선 엘리베이터 줄을 지나쳐 비상 계단을 오릅니다.

엘리베이터의 유혹을 뿌리친 지 2년 째.

<인터뷰> 신용원(계단 이용 직원) : "사무실에 하루종일 앉아 있다 보면 따로 시간 내지 않으면 운동 할 기회가 없는데 이 계단을 걷는 것만으로도 많이 운동이 되는거 같습니다."

이런 직원들이 늘면서 회사는 비상계단을 예쁘게 꾸미고 조명도 밝혔습니다.

에너지 절약을 위해서 계단 걷기 운동을 시작한 이 아파트 주민들은 덤으로 건강까지 챙기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은숙(주민) : "운동을 열심히 하는 편인데 시간이 맞지 않고 그래서 걷기만 했었는데 계단을 설치해놓고 나니까 허리 부분이나 근력 운동으로 상당히 도움이 많이 되는 거 같아요."

이 병원에서는 계단 오르기가 하나의 게임입니다.

계단을 이용하면서 소모한 열량을 알려주는 애플리게이션을 설치하고 직원 750명이 등수를 겨룹니다.

<인터뷰> 김관희(직원/누적 1위) : "어렸을 때 우리가 오락실 가면 순위 매기는 것 있잖아요. 누가 많이 하는지 경쟁할 좋은 기회였어요."

쉬는 시간, 초등학생들에겐 계단이 즐거운 놀이터입니다.

엘리베이터 대신 계단을 이용하면서 친구들과 얘기할 시간까지 많아졌습니다.

<인터뷰> 한수정(학생) : "애들이랑 같이 또 수다 떨고 수다떨면서 가기도 좋고 이렇게 걷는게 기분좋게 걸을 수 있어요."

계단 오르기는 에너지를 절약하면서 건강한 몸을 만드는 지혜로운 습관으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정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

    관련법령에 따라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기간(4.2~4.15) 동안 KBS사이트에서 로그인한 사용자도 댓글 입력시 댓글서비스 '라이브리'에 다시 로그인하셔야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변경되었습니다. 불편하시더라도 양해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