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 리포트] 잊을만 하면 되살아나는 ‘히틀러 경례’
잊을만 하면 되살아나는 ‘히틀러 경례’
오른 팔을 재빠르게 들어올려 눈 높이에 맞추며 힘차게 외친다. '하일 히틀러! (Heil Hitler, 히틀러 만세)' 과거 나치 시절, 유럽을 공포에...
[취재후] ‘세균 득실’ 샤워볼?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세균 득실’ 샤워볼?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샤워볼이 그렇게 더러운 줄 몰랐어. 볼 때마다 좀 찝찝하더라니." "어떡해. 나 맨날 화장실에 걸어놨는데… 집에 가자마자 버려야겠다!" "샤워볼을 아예...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안희정 “文 뽀뽀, 국민에 재미 줘 좋은 일…입각 안할 것”
입력 2017.05.11 (13:50) | 수정 2017.05.12 (15:50) 인터넷 뉴스
안희정 “文 뽀뽀, 국민에 재미 줘 좋은 일…입각 안할 것”
안희정 충남지사는 11일(오늘) 문재인 대통령의 볼에 축하 뽀뽀를 한 것에 대해 "(국민에게) 재미를 줬으니, 좋은 일"이라고 말했다.

안 지사는 이날 충남도청 기자실을 찾은 자리에서 '충남주사라는 별명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도정을 이끄는 공무원의 직급이 주사이기 때문에 충남주사라고 하면 대한민국을 잘 이끄는 사람이라고 해석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지사는 지난 9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당선 기념행사에 참석해 문 대통령의 볼에 뽀뽀를 했고, 이 모습이 국내외 언론에 보도되면서 '충남 주사'라는 별명이 붙었다.

그는 이어 "우리나라 대선 모습을 해외 언론에서 보도하는 경우가 많지 않은데, 독일이나 캐나다의 언론에도 (뽀뽀하는 사진이)보도됐다"며 "국민이 재미있어 하니 좋다"고 말했다.

이날 술을 마셨느냐는 질문에는 "대외비"라며 함박웃음을 지었다.

본인의 입각 가능성에 대해서는 "충남지사 직을 성실하게 수행하고 임기를 마칠 것"이라며 "여러 차례 도민에게 약속했고, 문 대통령에게도 후보 시절 말씀드렸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첫 인사에 대해서는 "무난하고 자연스러운 인선"이라며 긍정적으로 평가한 뒤 "충청의 많은 인재가 문재인 정부에서 적극적으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뛰겠다"고 말했다.

  • 안희정 “文 뽀뽀, 국민에 재미 줘 좋은 일…입각 안할 것”
    • 입력 2017.05.11 (13:50)
    • 수정 2017.05.12 (15:50)
    인터넷 뉴스
안희정 “文 뽀뽀, 국민에 재미 줘 좋은 일…입각 안할 것”
안희정 충남지사는 11일(오늘) 문재인 대통령의 볼에 축하 뽀뽀를 한 것에 대해 "(국민에게) 재미를 줬으니, 좋은 일"이라고 말했다.

안 지사는 이날 충남도청 기자실을 찾은 자리에서 '충남주사라는 별명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도정을 이끄는 공무원의 직급이 주사이기 때문에 충남주사라고 하면 대한민국을 잘 이끄는 사람이라고 해석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지사는 지난 9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당선 기념행사에 참석해 문 대통령의 볼에 뽀뽀를 했고, 이 모습이 국내외 언론에 보도되면서 '충남 주사'라는 별명이 붙었다.

그는 이어 "우리나라 대선 모습을 해외 언론에서 보도하는 경우가 많지 않은데, 독일이나 캐나다의 언론에도 (뽀뽀하는 사진이)보도됐다"며 "국민이 재미있어 하니 좋다"고 말했다.

이날 술을 마셨느냐는 질문에는 "대외비"라며 함박웃음을 지었다.

본인의 입각 가능성에 대해서는 "충남지사 직을 성실하게 수행하고 임기를 마칠 것"이라며 "여러 차례 도민에게 약속했고, 문 대통령에게도 후보 시절 말씀드렸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첫 인사에 대해서는 "무난하고 자연스러운 인선"이라며 긍정적으로 평가한 뒤 "충청의 많은 인재가 문재인 정부에서 적극적으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뛰겠다"고 말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