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017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생산-식량-보행’ 주제 실험
입력 2017.05.29 (11:03) 사회
‘2017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생산-식량-보행’ 주제 실험
'생산'과 '식량', '보행'을 주제로 다양한 기획 전시가 9월부터 서울 도심에서 개최된다.

서울시는 이런 내용의 '2017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계획을 발표했다.

서울 세운 상가에서 건축가와 엔지니어들은 시민들과 함께 '생산 도시'를 주제로 기존 제조업 기술에 새로운 기술을 접목한 건축, 또는 디자인 모형을 제작한다.

'식량 도시'를 주제로 일회용품과 물 부족 현상 등에 대해 고민하고, 새로운 대안을 실험해보는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비엔날레 기간 돈의문 일대에서 운영되는 '카페'는 대나무펄프 컵, 대나무 빨대 등 친환경, 재활용 제품만 사용하고. 물 부족 지역에서 재배할 수 있는 베두인 차 등을 선보인다.

'똑똑한 보행도시' 프로그램은 돈의문과 종로, 동대문디자인 플라자에서 개최된다. 보행 중 스트레스 지수를 뇌파로 측정해 '좋은 길의 조건'을 분석하고, 보행로를 색다르게 인지할 수 있도록 조명과 센서, 대화형 게임 등 다양한 미디어 기술도 활용한다.

'서울도시비엔날레'는 9월 1일부터 11월 5일까지 66일 동안 돈의문 박물관 마을과 서울 도심 곳곳에서 개최된다. 50여 개 도시가 참여하고 '공유 도시'를 주제로 도시 문제의 창조적 대안을 제시한다.

  • ‘2017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생산-식량-보행’ 주제 실험
    • 입력 2017.05.29 (11:03)
    사회
‘2017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생산-식량-보행’ 주제 실험
'생산'과 '식량', '보행'을 주제로 다양한 기획 전시가 9월부터 서울 도심에서 개최된다.

서울시는 이런 내용의 '2017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계획을 발표했다.

서울 세운 상가에서 건축가와 엔지니어들은 시민들과 함께 '생산 도시'를 주제로 기존 제조업 기술에 새로운 기술을 접목한 건축, 또는 디자인 모형을 제작한다.

'식량 도시'를 주제로 일회용품과 물 부족 현상 등에 대해 고민하고, 새로운 대안을 실험해보는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비엔날레 기간 돈의문 일대에서 운영되는 '카페'는 대나무펄프 컵, 대나무 빨대 등 친환경, 재활용 제품만 사용하고. 물 부족 지역에서 재배할 수 있는 베두인 차 등을 선보인다.

'똑똑한 보행도시' 프로그램은 돈의문과 종로, 동대문디자인 플라자에서 개최된다. 보행 중 스트레스 지수를 뇌파로 측정해 '좋은 길의 조건'을 분석하고, 보행로를 색다르게 인지할 수 있도록 조명과 센서, 대화형 게임 등 다양한 미디어 기술도 활용한다.

'서울도시비엔날레'는 9월 1일부터 11월 5일까지 66일 동안 돈의문 박물관 마을과 서울 도심 곳곳에서 개최된다. 50여 개 도시가 참여하고 '공유 도시'를 주제로 도시 문제의 창조적 대안을 제시한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