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산 3분의 1 가격 태국 달걀 다음 주 국내 수입
입력 2017.06.13 (08:16) 수정 2017.06.13 (08:19) 경제
​​국산 3분의 1 가격 태국 달걀 다음 주 국내 수입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여파로 달걀 가격이 고공행진을 이어가는 가운데 국산 가격의 3분의 1 수준에 불과한 태국산 신선란이 다음 주 국내에 수입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오늘(13일) 국내 한 민간업체가 수입하는 태국산 신선란 약 200만 개가 오는 20∼21일쯤 처음 선박편으로 국내에 들어올 예정이라고 밝혔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해당 업체가 현재 태국 현지에서 컨테이너 하역 작업 중이며 약 일주일의 선박 운송 기간을 거쳐 20∼21일쯤 국내에 도착할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 수입업체는 200여 만개의 초도 물량을 시작으로 매주 200만∼230만 개의 물량을 국내로 들여올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수입되는 태국산 달걀은 태국 정부가 농산물우수관리인증(GAP), 식품안전관리인증(HACCP) 등을 부여한 농장과 작업장에서 생산되는 것이다.

살모넬라 등 잔류 물질에 대해서는 한국의 기준과 규격을 준수해야 하고, 이를 위반하면 수입이 중단될 수 있다.

가장 주목되는 것은 가격이다. 지난 1월 국내로 수입됐던 미국산 달걀과 달리 태국산 달걀은 현지 원가가 개당 70원 정도에 불과해 가격 경쟁력이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5% 관세 등을 포함한 국내 수입가는 100원 안팎이 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국산 달걀 가격이 크게 올라 30개들이 한 판에 1만 원(개당 약 330원)이 넘는 것을 감안하면 국산 달걀의 3분의 1 가격에 불과한 셈이다.

색깔도 흰색이었던 미국 달걀과 달리 국산과 같은 갈색이어서 이질감이 덜할 것으로 예상된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지난 1월 수입됐던 미국산 달걀은 가격 경쟁력이 약했던 데다 색깔도 흰색이어서 처음에만 반짝 인기를 끌었을 뿐 이내 소비자들에게 외면당했다"며 "태국산 달걀도 국내 소비자들이 어떻게 반응할지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가격이 저렴한 태국산 달걀이 물량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소규모 식당에나 제빵업체 등으로 흘러들어 갈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내다봤다.
  • ​​국산 3분의 1 가격 태국 달걀 다음 주 국내 수입
    • 입력 2017.06.13 (08:16)
    • 수정 2017.06.13 (08:19)
    경제
​​국산 3분의 1 가격 태국 달걀 다음 주 국내 수입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여파로 달걀 가격이 고공행진을 이어가는 가운데 국산 가격의 3분의 1 수준에 불과한 태국산 신선란이 다음 주 국내에 수입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오늘(13일) 국내 한 민간업체가 수입하는 태국산 신선란 약 200만 개가 오는 20∼21일쯤 처음 선박편으로 국내에 들어올 예정이라고 밝혔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해당 업체가 현재 태국 현지에서 컨테이너 하역 작업 중이며 약 일주일의 선박 운송 기간을 거쳐 20∼21일쯤 국내에 도착할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 수입업체는 200여 만개의 초도 물량을 시작으로 매주 200만∼230만 개의 물량을 국내로 들여올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수입되는 태국산 달걀은 태국 정부가 농산물우수관리인증(GAP), 식품안전관리인증(HACCP) 등을 부여한 농장과 작업장에서 생산되는 것이다.

살모넬라 등 잔류 물질에 대해서는 한국의 기준과 규격을 준수해야 하고, 이를 위반하면 수입이 중단될 수 있다.

가장 주목되는 것은 가격이다. 지난 1월 국내로 수입됐던 미국산 달걀과 달리 태국산 달걀은 현지 원가가 개당 70원 정도에 불과해 가격 경쟁력이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5% 관세 등을 포함한 국내 수입가는 100원 안팎이 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국산 달걀 가격이 크게 올라 30개들이 한 판에 1만 원(개당 약 330원)이 넘는 것을 감안하면 국산 달걀의 3분의 1 가격에 불과한 셈이다.

색깔도 흰색이었던 미국 달걀과 달리 국산과 같은 갈색이어서 이질감이 덜할 것으로 예상된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지난 1월 수입됐던 미국산 달걀은 가격 경쟁력이 약했던 데다 색깔도 흰색이어서 처음에만 반짝 인기를 끌었을 뿐 이내 소비자들에게 외면당했다"며 "태국산 달걀도 국내 소비자들이 어떻게 반응할지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가격이 저렴한 태국산 달걀이 물량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소규모 식당에나 제빵업체 등으로 흘러들어 갈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내다봤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