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한화 3男 김동선, 또 폭행 논란…누리꾼 “사람 쉽게 안 변해”
한화 3男 김동선, 또 폭행 논란…“사람 쉽게 안 변해”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셋째 아들 김동선(28) 씨가 또다시 폭행 논란에 휩싸였다...
철새 도래지 ‘순천만’ 폐쇄…AI 확산 비상, 평창은?
‘순천만’ 폐쇄로 관광도 중단…AI 확산 비상, 평창은?
전북 고창에 이어 전남 순천만에서도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한 가운데...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야간에도 드론 날린다…항공안전법 등 국토위 통과
입력 2017.07.06 (18:09) | 수정 2017.07.06 (18:17) 인터넷 뉴스
야간에도 드론 날린다…항공안전법 등 국토위 통과
앞으로 야간에도 안전이 확보된 경우 드론을 날릴 수 있게 될 전망이다.

6일 국회에 따르면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대표발의한 '항공안전법' 개정안이 이날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를 통과했다. 이 법안은 그동안 야간·비가시 구역에서 드론 비행을 금지한 규정을 특별승인 제도를 통해 허가하는 내용 등을 담고 있다.

이에 따라 안전기준에 부합하는 경우 현재 일몰 이후부터 일출 이전까지 금지된 드론 비행과 고도 150m이상 구역에서 드론 비행이 가능해진다. 김 의원은 법안 제안 이유에서 "안전기준을 충족하면 야간·비가시권 비행을 허용해 드론 상용화를 촉진하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드론 야간비행 안전기준은 항공안전기술원에 위탁해 준비할 계획"이라며 "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 이르면 올해 안에 법이 시행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국토교통위 전체회의에서 김영호 의원이 대표발의한 '화물자동차 운수사업법' 개정안도 통과됐다. 이 법안은 기존 운전면허 취소자에 대해 화물운송 종사자격을 취소하던 것을 운전면허 정지자에까지 확대해 처벌을 강화하는 내용을 담았다.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이 대표발의한 '항공보안법' 개정안과 전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표발의한 '대중교통 육성법' 등 개정안도 부분 수정된 형태로 통과됐다.

항공보안법 개정안은 폭발물 등 항공기 내 반입금지 물품을 휴대·탑재하는 사람에게 기존 징역형(2년 이상 5년 이하)외에 벌금 2천만∼5천만원을 물릴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았다.

전 의원이 발의한 개정안은 대중교통시책 평가나 운수종사자 교육에서 온실가스 감축을 통해 환경을 보호하도록 하는 취지의 조항이 추가됐다.
  • 야간에도 드론 날린다…항공안전법 등 국토위 통과
    • 입력 2017.07.06 (18:09)
    • 수정 2017.07.06 (18:17)
    인터넷 뉴스
야간에도 드론 날린다…항공안전법 등 국토위 통과
앞으로 야간에도 안전이 확보된 경우 드론을 날릴 수 있게 될 전망이다.

6일 국회에 따르면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대표발의한 '항공안전법' 개정안이 이날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를 통과했다. 이 법안은 그동안 야간·비가시 구역에서 드론 비행을 금지한 규정을 특별승인 제도를 통해 허가하는 내용 등을 담고 있다.

이에 따라 안전기준에 부합하는 경우 현재 일몰 이후부터 일출 이전까지 금지된 드론 비행과 고도 150m이상 구역에서 드론 비행이 가능해진다. 김 의원은 법안 제안 이유에서 "안전기준을 충족하면 야간·비가시권 비행을 허용해 드론 상용화를 촉진하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드론 야간비행 안전기준은 항공안전기술원에 위탁해 준비할 계획"이라며 "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 이르면 올해 안에 법이 시행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국토교통위 전체회의에서 김영호 의원이 대표발의한 '화물자동차 운수사업법' 개정안도 통과됐다. 이 법안은 기존 운전면허 취소자에 대해 화물운송 종사자격을 취소하던 것을 운전면허 정지자에까지 확대해 처벌을 강화하는 내용을 담았다.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이 대표발의한 '항공보안법' 개정안과 전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표발의한 '대중교통 육성법' 등 개정안도 부분 수정된 형태로 통과됐다.

항공보안법 개정안은 폭발물 등 항공기 내 반입금지 물품을 휴대·탑재하는 사람에게 기존 징역형(2년 이상 5년 이하)외에 벌금 2천만∼5천만원을 물릴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았다.

전 의원이 발의한 개정안은 대중교통시책 평가나 운수종사자 교육에서 온실가스 감축을 통해 환경을 보호하도록 하는 취지의 조항이 추가됐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