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보훈처 확대개편…이념 편향 논란 ‘나라사랑교육’ 부서 폐지
입력 2017.07.25 (17:33) 수정 2017.07.25 (17:37) 정치
보훈처 확대개편…이념 편향 논란 ‘나라사랑교육’ 부서 폐지
문재인 정부 들어 장관급 부처로 승격된 국가보훈처가 국가유공자 예우 기능을 강화하는 쪽으로 조직을 확대 개편했다. 박근혜 정부 시절 이념 편향 논란을 낳은 '나라사랑 교육' 담당 부서는 폐지됐다.

국가보훈처는 오늘(25일) "국무회의에서 오늘 정부조직법이 의결됨에 따라 내일(26일)부로 기존 '4국 1관 23과'에서 '1실 5국 3관 24과'의 장관급 기구로 확대 개편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보훈처는 이번 조직 개편으로 보훈예우국을 신설했다. 기존 보상정책국, 보훈선양국, 복지증진국, 제대군인국 등 4국에 보훈예우국이 추가됐으며, 보훈예우국에는 예우정책과, 공훈발굴과, 공훈관리과, 국립묘지정책과를 뒀다.

박근혜 정부 시절 박승춘 전 보훈처장이 주도한 안보 교육인 '나라사랑 교육'을 했던 보훈선양국의 나라사랑교육과와 나라사랑정책과는 없어졌다.

이 밖에 기획조정관이 기획조정실로 개편되고 처장 직속의 정책보좌관이 새로 생겼으며, 보훈처 직원도 289명에서 311명으로 늘었다.

피우진 보훈처장은 "보훈처의 장관급 승격이라는 조직 개편은 우리 242만 보훈 가족들의 삶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따뜻한 보훈의 실천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 보훈처 확대개편…이념 편향 논란 ‘나라사랑교육’ 부서 폐지
    • 입력 2017.07.25 (17:33)
    • 수정 2017.07.25 (17:37)
    정치
보훈처 확대개편…이념 편향 논란 ‘나라사랑교육’ 부서 폐지
문재인 정부 들어 장관급 부처로 승격된 국가보훈처가 국가유공자 예우 기능을 강화하는 쪽으로 조직을 확대 개편했다. 박근혜 정부 시절 이념 편향 논란을 낳은 '나라사랑 교육' 담당 부서는 폐지됐다.

국가보훈처는 오늘(25일) "국무회의에서 오늘 정부조직법이 의결됨에 따라 내일(26일)부로 기존 '4국 1관 23과'에서 '1실 5국 3관 24과'의 장관급 기구로 확대 개편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보훈처는 이번 조직 개편으로 보훈예우국을 신설했다. 기존 보상정책국, 보훈선양국, 복지증진국, 제대군인국 등 4국에 보훈예우국이 추가됐으며, 보훈예우국에는 예우정책과, 공훈발굴과, 공훈관리과, 국립묘지정책과를 뒀다.

박근혜 정부 시절 박승춘 전 보훈처장이 주도한 안보 교육인 '나라사랑 교육'을 했던 보훈선양국의 나라사랑교육과와 나라사랑정책과는 없어졌다.

이 밖에 기획조정관이 기획조정실로 개편되고 처장 직속의 정책보좌관이 새로 생겼으며, 보훈처 직원도 289명에서 311명으로 늘었다.

피우진 보훈처장은 "보훈처의 장관급 승격이라는 조직 개편은 우리 242만 보훈 가족들의 삶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따뜻한 보훈의 실천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