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당 “김현종, 어쩔 수 없는 선택…文정부 인재풀 좁다”
입력 2017.07.30 (19:09) 수정 2017.07.30 (19:32) 정치
국민의당 “김현종, 어쩔 수 없는 선택…文정부 인재풀 좁다”
국민의당은 30일(오늘) 김현종 신임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임명에 대해 "어쩔 수 없는 선택"이라면서도 인재풀이 부족하다는 점을 우려했다.

국민의당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2004년부터 통상교섭본부장을 맡으며 한미FTA를 주도하고 서명을 한 당사자인 김 신임 본부장 임명은 한미 FTA 재협상을 앞둔 정부의 어쩔수 없는 선택이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손 대변인은 "굳이 국제기구의 중요한 위치에 있는 사람까지 데려다 써야할 만큼 문재인 정부의 인재풀이 좁은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문재인 정부가 박근혜 정부의 전철을 밟지 않으려면, 자기 사람에만 집착하지 말고 인재풀을 넓히면서 해당 업무를 잘할 수 있는 적임자를 선택하는 지혜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작년 11월 세계무역기구(WTO) 상소기구 위원으로 선임된 김 신임 본부장은, 임명 당시 정부가 적극적인 노력과 외교력으로 이룬 성과라며, 국격 향상에 기여했다는 자평을 했었던 그 자리에서 8개월 만에 사퇴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또한 "이미 한국은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홍기택 전 부총재의 부적절한 사임 이후 주요 직위를 차지하지 못했다"며 "김 신임 본부장 사퇴 이후 국제무역에서 중요한 WTO 상소기구 위원 역시 다른 나라에 뺏길 확률이 많아졌다"라고 우려했다.
  • 국민의당 “김현종, 어쩔 수 없는 선택…文정부 인재풀 좁다”
    • 입력 2017.07.30 (19:09)
    • 수정 2017.07.30 (19:32)
    정치
국민의당 “김현종, 어쩔 수 없는 선택…文정부 인재풀 좁다”
국민의당은 30일(오늘) 김현종 신임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임명에 대해 "어쩔 수 없는 선택"이라면서도 인재풀이 부족하다는 점을 우려했다.

국민의당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2004년부터 통상교섭본부장을 맡으며 한미FTA를 주도하고 서명을 한 당사자인 김 신임 본부장 임명은 한미 FTA 재협상을 앞둔 정부의 어쩔수 없는 선택이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손 대변인은 "굳이 국제기구의 중요한 위치에 있는 사람까지 데려다 써야할 만큼 문재인 정부의 인재풀이 좁은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문재인 정부가 박근혜 정부의 전철을 밟지 않으려면, 자기 사람에만 집착하지 말고 인재풀을 넓히면서 해당 업무를 잘할 수 있는 적임자를 선택하는 지혜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작년 11월 세계무역기구(WTO) 상소기구 위원으로 선임된 김 신임 본부장은, 임명 당시 정부가 적극적인 노력과 외교력으로 이룬 성과라며, 국격 향상에 기여했다는 자평을 했었던 그 자리에서 8개월 만에 사퇴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또한 "이미 한국은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홍기택 전 부총재의 부적절한 사임 이후 주요 직위를 차지하지 못했다"며 "김 신임 본부장 사퇴 이후 국제무역에서 중요한 WTO 상소기구 위원 역시 다른 나라에 뺏길 확률이 많아졌다"라고 우려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