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저 여기 있어요”…멕시코 지진 극적인 구조 순간
[고현장] “저 여기 있어요”…멕시코 지진 극적인 구조 순간
규모 7.1의 강진으로 200명이 넘게 숨진 멕시코에서는 필사의 구조작업이...
울릉도 앞바다 ‘보물선 인양’…이번엔 정말일까?
울릉도 앞바다 ‘보물선 인양’…이번엔 정말일까?
러일전쟁이 한창이던 1904년 10월 15일, 러시아(옛 소련)의 3대 함대중 하나인 발틱함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최경환 “박前대통령 지키지 못해 회한…끝까지 함께할 것”
입력 2017.09.14 (20:50) | 수정 2017.09.14 (20:54) 인터넷 뉴스
최경환 “박前대통령 지키지 못해 회한…끝까지 함께할 것”
'친박근혜'(친박)계 핵심인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은 14일(오늘) 당 혁신위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서청원 의원, 그리고 자신을 인적청산 대상으로 발표한 데 대한 입장을 밝혔다.

최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출당을 요구하고 나섰다"며 "(그러나) 지난 대선에서 홍준표 후보는 박 전 대통령을 팔아가며 선거운동을 했다"고 밝혔다.

최 의원은 이어 "저도 그런 홍 후보의 모습에 지역 곳곳을 다니며 박 전 대통령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홍 후보를 찍어달라고 호소했다"며 "홍 후보가 당 대표가 된 지금에 와서는 박 전 대통령에게 책임을 묻고 출당시키겠다고 나서고 있다"고 비판했다.

최 의원은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방문했다며 "박 전 대통령을 제대로 지키지 못했다는 죄책감과 회한에 발걸음이 무거웠다. 박정희 전 대통령 영정 앞에 서니 답답하고 가슴이 미어졌다. 박정희 전 대통령의 위대한 업적은 제대로 평가받고 역사에 기록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당신께서 제일 소중히 여기시던 박 전 대통령과도 끝까지 함께 하겠다는 다짐을 가슴 깊이 했다"고 적었다.
  • 최경환 “박前대통령 지키지 못해 회한…끝까지 함께할 것”
    • 입력 2017.09.14 (20:50)
    • 수정 2017.09.14 (20:54)
    인터넷 뉴스
최경환 “박前대통령 지키지 못해 회한…끝까지 함께할 것”
'친박근혜'(친박)계 핵심인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은 14일(오늘) 당 혁신위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서청원 의원, 그리고 자신을 인적청산 대상으로 발표한 데 대한 입장을 밝혔다.

최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출당을 요구하고 나섰다"며 "(그러나) 지난 대선에서 홍준표 후보는 박 전 대통령을 팔아가며 선거운동을 했다"고 밝혔다.

최 의원은 이어 "저도 그런 홍 후보의 모습에 지역 곳곳을 다니며 박 전 대통령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홍 후보를 찍어달라고 호소했다"며 "홍 후보가 당 대표가 된 지금에 와서는 박 전 대통령에게 책임을 묻고 출당시키겠다고 나서고 있다"고 비판했다.

최 의원은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방문했다며 "박 전 대통령을 제대로 지키지 못했다는 죄책감과 회한에 발걸음이 무거웠다. 박정희 전 대통령 영정 앞에 서니 답답하고 가슴이 미어졌다. 박정희 전 대통령의 위대한 업적은 제대로 평가받고 역사에 기록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당신께서 제일 소중히 여기시던 박 전 대통령과도 끝까지 함께 하겠다는 다짐을 가슴 깊이 했다"고 적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