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저 여기 있어요”…멕시코 지진 극적인 구조 순간
[고현장] “저 여기 있어요”…멕시코 지진 극적인 구조 순간
규모 7.1의 강진으로 200명이 넘게 숨진 멕시코에서는 필사의 구조작업이...
울릉도 앞바다 ‘보물선 인양’…이번엔 정말일까?
울릉도 앞바다 ‘보물선 인양’…이번엔 정말일까?
러일전쟁이 한창이던 1904년 10월 15일, 러시아(옛 소련)의 3대 함대중 하나인 발틱함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조중연 전 축구협회장 입건…“공금 유용 혐의”
입력 2017.09.14 (21:21) | 수정 2017.09.14 (21:38)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조중연 전 축구협회장 입건…“공금 유용 혐의”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조중연 전 대한축구협회장과 전직 임직원들이 협회 공금을 업무와 무관한 곳에 쓴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습니다.

조 전 협회장 등은 협회경영을 위한 활동이었다고 항변했습니다.

류호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2011년 콜롬비아에서 열린 20세 이하 월드컵 대회.

당시 대한축구협회장이던 조중연 회장이 찾았습니다.

이 출장길에 조 회장 부인이 함께했습니다.

부부 동반 출장은 두 차례 더 있었습니다.

그런데 부인의 항공료 등 3천만 원을 축구협회 공금으로 처리한 것으로 경찰 수사결과 드러났습니다.

이에 대해 조 전 회장은 주최 측의 부부 동반 초청에 따른 것이라며 업무였다고 반박했습니다.

<인터뷰> 조중연(전 대한축구협회장) : "경영적 판단에서 당연히 와이프(아내)를 데리고 가야 이득이기 때문에, 그래서 와이프(아내)를 데리고 갔었던 겁니다."

경찰은 또 조 전 회장과 이회택 전 부회장 등이 골프장 비용으로 협회 돈을 쓴 사실도 확인했습니다.

130여 차례 5천2백만 원에 달합니다.

<인터뷰> 남규희(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 계장) : "동행한 사람이 주로 자기들 공적으로 관련된 사람이 아니라 자기 관련된 개인적으로 지인, 지인들하고 사용한 것이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2011년 7월부터 2012년 말까지 조 전 회장 등이 업무와 무관하게 쓴 돈이 1억 천6백만 원에 이른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의 이번 수사는 지난 4월 문화체육관광부가 축구협회의 공금 사용이 문제가 있다며 고발장을 접수함에 따라 이뤄졌습니다.

KBS 뉴스 류호성입니다.
  • 조중연 전 축구협회장 입건…“공금 유용 혐의”
    • 입력 2017.09.14 (21:21)
    • 수정 2017.09.14 (21:38)
    뉴스 9
조중연 전 축구협회장 입건…“공금 유용 혐의”
<앵커 멘트>

조중연 전 대한축구협회장과 전직 임직원들이 협회 공금을 업무와 무관한 곳에 쓴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습니다.

조 전 협회장 등은 협회경영을 위한 활동이었다고 항변했습니다.

류호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2011년 콜롬비아에서 열린 20세 이하 월드컵 대회.

당시 대한축구협회장이던 조중연 회장이 찾았습니다.

이 출장길에 조 회장 부인이 함께했습니다.

부부 동반 출장은 두 차례 더 있었습니다.

그런데 부인의 항공료 등 3천만 원을 축구협회 공금으로 처리한 것으로 경찰 수사결과 드러났습니다.

이에 대해 조 전 회장은 주최 측의 부부 동반 초청에 따른 것이라며 업무였다고 반박했습니다.

<인터뷰> 조중연(전 대한축구협회장) : "경영적 판단에서 당연히 와이프(아내)를 데리고 가야 이득이기 때문에, 그래서 와이프(아내)를 데리고 갔었던 겁니다."

경찰은 또 조 전 회장과 이회택 전 부회장 등이 골프장 비용으로 협회 돈을 쓴 사실도 확인했습니다.

130여 차례 5천2백만 원에 달합니다.

<인터뷰> 남규희(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 계장) : "동행한 사람이 주로 자기들 공적으로 관련된 사람이 아니라 자기 관련된 개인적으로 지인, 지인들하고 사용한 것이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2011년 7월부터 2012년 말까지 조 전 회장 등이 업무와 무관하게 쓴 돈이 1억 천6백만 원에 이른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의 이번 수사는 지난 4월 문화체육관광부가 축구협회의 공금 사용이 문제가 있다며 고발장을 접수함에 따라 이뤄졌습니다.

KBS 뉴스 류호성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