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감격도시’ 평창의 17일…최고의 순간 톱 5
“이 감동, 실화?” 17일의 평창 드라마…최고 명장면 톱5!
대한민국 선수단이 역대 동계올림픽 사상 최다 메달을 차지하는 신기록을 세웠다. '비인기종목'이...
수원교구장 사과…뒤로 “3일만 지나면 잠잠” 단체 문자
수원교구장 사과…뒤로 “3일만 지나면 잠잠” 단체 문자
현직 신부가 신도를 성폭행하려 했다는 KBS의 보도가 나간 뒤, 해당 신부가 속한 수원교구 교구장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절경 굽어보며 시속 120km 짜릿 비행 ‘짚와이어’
입력 2017.09.14 (21:30) | 수정 2017.09.14 (21:38)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절경 굽어보며 시속 120km 짜릿 비행 ‘짚와이어’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요즘 젊은이들 사이에는 즐거움과 스릴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레포츠가 인기인데요,

경남 남해안에 한려해상의 장관을 굽어볼 수 있는 아시아 최장의 `짚와이어`가 등장했습니다.

이정하 기자가 직접 타 봤습니다.

<리포트>

굽어진 산등성이와 끝이 보이지 않는 푸른 바다 위로, `와이어로프`를 이용해 무동력으로 활강하듯 내려가는 `짚와이어`가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길이 3.18km, 아시아에서 가장 긴 길이 때문에 설레임과 긴장감은 최곱니다.

<인터뷰> 김현성(경남 하동군 고전면) : "설레는 기분이고 마음이 완전히 떠 있는 기분입니다."

이 `짚와이어`를 타면 해발 840여 미터인 이곳 산 정상에서부터 3개 구간을 거쳐 하강하게 됩니다.

함성을 지르며 마침내 출발!

바람에 몸을 맡기면 두 발 아래 수려한 한려해상의 절경이 펼쳐집니다.

산 아래까지 내려가는 시간은 약 5분 남짓,

경사도가 심한 일부 구간은 최고 시속이 120km에 달합니다.

<인터뷰> 윤상기(경남 하동군수) : "다도해 섬을 조망하면서 27도의 경사로 스릴을 느낄 수 있다는 게 너무 좋고요."

벌써 짜릿한 `신종 레포츠`를 즐기려는 관광객들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난해 들어선 세 종류의 `신형 번지점프` 시설에 `짚와이어`까지 가세하면서, 남해안에 새로운 `모험 레포츠` 명소가 등장했습니다.

KBS 뉴스 이정하입니다.
  • 절경 굽어보며 시속 120km 짜릿 비행 ‘짚와이어’
    • 입력 2017.09.14 (21:30)
    • 수정 2017.09.14 (21:38)
    뉴스 9
절경 굽어보며 시속 120km 짜릿 비행 ‘짚와이어’
<앵커 멘트>

요즘 젊은이들 사이에는 즐거움과 스릴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레포츠가 인기인데요,

경남 남해안에 한려해상의 장관을 굽어볼 수 있는 아시아 최장의 `짚와이어`가 등장했습니다.

이정하 기자가 직접 타 봤습니다.

<리포트>

굽어진 산등성이와 끝이 보이지 않는 푸른 바다 위로, `와이어로프`를 이용해 무동력으로 활강하듯 내려가는 `짚와이어`가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길이 3.18km, 아시아에서 가장 긴 길이 때문에 설레임과 긴장감은 최곱니다.

<인터뷰> 김현성(경남 하동군 고전면) : "설레는 기분이고 마음이 완전히 떠 있는 기분입니다."

이 `짚와이어`를 타면 해발 840여 미터인 이곳 산 정상에서부터 3개 구간을 거쳐 하강하게 됩니다.

함성을 지르며 마침내 출발!

바람에 몸을 맡기면 두 발 아래 수려한 한려해상의 절경이 펼쳐집니다.

산 아래까지 내려가는 시간은 약 5분 남짓,

경사도가 심한 일부 구간은 최고 시속이 120km에 달합니다.

<인터뷰> 윤상기(경남 하동군수) : "다도해 섬을 조망하면서 27도의 경사로 스릴을 느낄 수 있다는 게 너무 좋고요."

벌써 짜릿한 `신종 레포츠`를 즐기려는 관광객들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난해 들어선 세 종류의 `신형 번지점프` 시설에 `짚와이어`까지 가세하면서, 남해안에 새로운 `모험 레포츠` 명소가 등장했습니다.

KBS 뉴스 이정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