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파트 고층서 이번엔 벽돌 투척?…어린이 1명 부상
입력 2018.06.22 (21:23) 수정 2018.06.23 (10:04)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아파트 고층서 이번엔 벽돌 투척?…어린이 1명 부상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아파트 고층에서 벽돌이 떨어져 놀이터에 있던 초등학생이 다리를 다쳤습니다.

경찰은 아파트 비상 계단에서 한 아이가 내려다보고 있었다는 주민들의 진술을 확보하고, 이 아이를 찾고 있습니다.

황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기도 의정부의 한 아파트 놀이터 CCTV.

뛰놀던 어린이들이 깜짝 놀라며 화면 오른쪽으로 모여듭니다.

갑자기 아파트 위에서 물건이 떨어지면서 '퍽'하는 소리가 났기 때문입니다.

이 물건은 22cm 길이의 벽돌로, 놀이터 옆 동의 비상 계단 난간에서 떨어진 것으로 보입니다.

다행히 인도에는 사람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깨진 벽돌 조각이 튀면서 놀이터에서 놀던 어린이 1명이 다리에 찰과상을 입었습니다.

주민들은 벽돌이 떨어진 뒤 위를 올려다 봤더니, 초등학교 저학년으로 추정되는 어린이가 13층 높이에서 아래를 내려다 보고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박희원/경기도 의정부시 호원동 : "갑자기 큰 소리가 나길래 쳐다봤더니 벽돌이 위에서 떨어져서 파편이 튀는 상황이었어요. 바로 위를 쳐다봤더니 아이가 내려다 보고 있더라고요."]

떨어진 벽돌은 아파트 복도 끝에 있는 철문을 열린 상태로 고정시키기 위한 용도로 사용됐던 것으로 추정됩니다.

경찰은 한 어린이가 아파트 비상 계단 난간에서 벽돌을 밑으로 던진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 건물 CCTV에서 사고 시각 전후로 의심스런 어린이가 움직이는 모습은 포착되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목격자들의 말에 따라 붉은색 계통의 옷을 입고 있었던 어린이를 찾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진우입니다.
  • 아파트 고층서 이번엔 벽돌 투척?…어린이 1명 부상
    • 입력 2018.06.22 (21:23)
    • 수정 2018.06.23 (10:04)
    뉴스 9
아파트 고층서 이번엔 벽돌 투척?…어린이 1명 부상
[앵커]

아파트 고층에서 벽돌이 떨어져 놀이터에 있던 초등학생이 다리를 다쳤습니다.

경찰은 아파트 비상 계단에서 한 아이가 내려다보고 있었다는 주민들의 진술을 확보하고, 이 아이를 찾고 있습니다.

황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기도 의정부의 한 아파트 놀이터 CCTV.

뛰놀던 어린이들이 깜짝 놀라며 화면 오른쪽으로 모여듭니다.

갑자기 아파트 위에서 물건이 떨어지면서 '퍽'하는 소리가 났기 때문입니다.

이 물건은 22cm 길이의 벽돌로, 놀이터 옆 동의 비상 계단 난간에서 떨어진 것으로 보입니다.

다행히 인도에는 사람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깨진 벽돌 조각이 튀면서 놀이터에서 놀던 어린이 1명이 다리에 찰과상을 입었습니다.

주민들은 벽돌이 떨어진 뒤 위를 올려다 봤더니, 초등학교 저학년으로 추정되는 어린이가 13층 높이에서 아래를 내려다 보고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박희원/경기도 의정부시 호원동 : "갑자기 큰 소리가 나길래 쳐다봤더니 벽돌이 위에서 떨어져서 파편이 튀는 상황이었어요. 바로 위를 쳐다봤더니 아이가 내려다 보고 있더라고요."]

떨어진 벽돌은 아파트 복도 끝에 있는 철문을 열린 상태로 고정시키기 위한 용도로 사용됐던 것으로 추정됩니다.

경찰은 한 어린이가 아파트 비상 계단 난간에서 벽돌을 밑으로 던진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 건물 CCTV에서 사고 시각 전후로 의심스런 어린이가 움직이는 모습은 포착되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목격자들의 말에 따라 붉은색 계통의 옷을 입고 있었던 어린이를 찾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진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