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교통공사 ‘고용 세습’ 엇갈리는 3가지 쟁점은?
입력 2018.10.18 (21:20) 수정 2018.10.18 (21:57)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서울교통공사 ‘고용 세습’ 엇갈리는 3가지 쟁점은?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야당의 이런 총력전에 서울교통공사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공사측 주장대로 정규직이 된 직원의 친인척이 108명 뿐인지, 또 비정규직으로 입사하면 곧 정규직으로 바뀐다는 내부 정보를 미리 알고 있었던 건 아닌지, 엇갈리는 주장과 의혹을 짚어봅니다.

홍수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양쪽의 진실 공방은 먼저 숫자를 두고 벌어집니다.

자유한국당은 확인된 친인척 108명은 전체 공사직원 중 11.2%만 응답한 설문 조사 결과일 뿐이며, 실제로는 대상자가 더 있을 거라고 주장합니다.

[김용태/자유한국당 사무총장 : "만 7천 명 전부 재직자한테 친인척 얼마인지 반드시 전수조사하고 자료공개하기를."]

서울교통공사는 직원의 거의 전부가 응답했고 대상자는 108명뿐, 더는 없다는 입장입니다.

[김태호/서울교통공사 사장 : "139개 부서별로 문서 또는 이메일로 결과 보내 달라고 해서 부서 정원으로 보면 99.8%."]

다만 그 외 여러 경로로 입사한 친인척은 전체 직원 만 7천 명 중 천9백 명이라고 밝혔습니다.

두 번째 의혹은, 108명 가운데 구의역 사고 이후에 입사한 65명이 정규직 전환 예정 사실을 미리 알았는지입니다.

자유한국당은 사고 한 달 뒤에 박원순 시장과 서울시가 안전업무 직원의 정규직 전환을 거듭 밝힌 점에 주목합니다.

일부 직원도 그런 정황을 증언합니다.

[서울교통공사 직원/음성변조 : "내부적으로는 아무래도 일괄적으로 정규직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소문이 (있어어요)."]

하지만 이들 65명의 채용 시점이 서울시의 정규직화 방침 발표일보다 앞선다는 교통공사의 해명도 설득력이 있습니다.

구의역 사고 이후 들어온 친인척들이 서류와 면접만으로 뽑힌 것도 쟁점입니다.

자유한국당은 면접 채점표 공개를 요구했지만 공사는 거부했습니다.

정규직 전환의 정당한 과정이었는지 실제 특혜와 비리가 있었는지, 감사원 감사로 가려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홍수진입니다.
  • 서울교통공사 ‘고용 세습’ 엇갈리는 3가지 쟁점은?
    • 입력 2018.10.18 (21:20)
    • 수정 2018.10.18 (21:57)
    뉴스 9
서울교통공사 ‘고용 세습’ 엇갈리는 3가지 쟁점은?
[앵커]

야당의 이런 총력전에 서울교통공사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공사측 주장대로 정규직이 된 직원의 친인척이 108명 뿐인지, 또 비정규직으로 입사하면 곧 정규직으로 바뀐다는 내부 정보를 미리 알고 있었던 건 아닌지, 엇갈리는 주장과 의혹을 짚어봅니다.

홍수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양쪽의 진실 공방은 먼저 숫자를 두고 벌어집니다.

자유한국당은 확인된 친인척 108명은 전체 공사직원 중 11.2%만 응답한 설문 조사 결과일 뿐이며, 실제로는 대상자가 더 있을 거라고 주장합니다.

[김용태/자유한국당 사무총장 : "만 7천 명 전부 재직자한테 친인척 얼마인지 반드시 전수조사하고 자료공개하기를."]

서울교통공사는 직원의 거의 전부가 응답했고 대상자는 108명뿐, 더는 없다는 입장입니다.

[김태호/서울교통공사 사장 : "139개 부서별로 문서 또는 이메일로 결과 보내 달라고 해서 부서 정원으로 보면 99.8%."]

다만 그 외 여러 경로로 입사한 친인척은 전체 직원 만 7천 명 중 천9백 명이라고 밝혔습니다.

두 번째 의혹은, 108명 가운데 구의역 사고 이후에 입사한 65명이 정규직 전환 예정 사실을 미리 알았는지입니다.

자유한국당은 사고 한 달 뒤에 박원순 시장과 서울시가 안전업무 직원의 정규직 전환을 거듭 밝힌 점에 주목합니다.

일부 직원도 그런 정황을 증언합니다.

[서울교통공사 직원/음성변조 : "내부적으로는 아무래도 일괄적으로 정규직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소문이 (있어어요)."]

하지만 이들 65명의 채용 시점이 서울시의 정규직화 방침 발표일보다 앞선다는 교통공사의 해명도 설득력이 있습니다.

구의역 사고 이후 들어온 친인척들이 서류와 면접만으로 뽑힌 것도 쟁점입니다.

자유한국당은 면접 채점표 공개를 요구했지만 공사는 거부했습니다.

정규직 전환의 정당한 과정이었는지 실제 특혜와 비리가 있었는지, 감사원 감사로 가려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홍수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