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투기 의혹’ 손혜원 민주당 탈당…“당에 더 이상 부담 안돼”
입력 2019.01.20 (12:03) 수정 2019.01.20 (13:11)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투기 의혹’ 손혜원 민주당 탈당…“당에 더 이상 부담 안돼”
동영상영역 끝
[앵커]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이 오늘 민주당 탈당 의사를 밝혔습니다.

손 의원은 논란이 확산되는 상황에서 당에 더 이상 부담을 줄 수 없어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면서, 의혹이 하나라도 사실로 확인된다면 의원직 역시 내려놓겠다고 말했습니다.

국회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최형원 기자, 자세한 소식 전해주시죠.

[리포트]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이 오늘 홍영표 원내대표와 함께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탈당 의사를 밝혔습니다.

손 의원은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한 논란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국민을 의미 없는 소모전 속으로 몰아갈 수 없고, 당에도 더 이상 부담을 줄 수 없다면서 당적을 내려놓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17일 비공개 최고위원회 회의를 열어 '투기가 아니다'라는 손 의원의 해명을 받아들여 손 의원에 대한 조치를 보류했습니다.

이에 대해 손 의원은 당 지도부가 탈당을 강하게 만류했지만, 언론들이 나서서 자신에 대한 의혹을 확대하는 것을 보고 결심을 굳혔다고 설명했습니다.

손 의원은 또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명백히 밝히기 위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최초 보도를 한 SBS를 포함해, 자신에 대해 왜곡 보도를 한 기사 200여 건을 대상으로 명예훼손과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검찰에 고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손 의원은 검찰 조사를 통해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이나 문화재 선정 과정에서 영향력을 행사한 의혹 등이 사실로 드러나면 국회의원직을 내려놓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손 의원은 공정한 수사를 위해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직 역시 내려놓겠다면서도 목포를 포함한 도시 재생 사업에 대해선 계속 추진해나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손 의원의 탈당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당장 여론의 뭇매를 피해가고픈 민주당과 이 사태를 모면하고자하는 손혜원 의원 간 모종의 거래 밖에 보이지 않는다면서 손 의원이 당장 국회의원직을 내려놓고, 조건 없이 검찰수사를 받기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KBS 뉴스 최형원입니다.
  • ‘투기 의혹’ 손혜원 민주당 탈당…“당에 더 이상 부담 안돼”
    • 입력 2019.01.20 (12:03)
    • 수정 2019.01.20 (13:11)
    뉴스 12
‘투기 의혹’ 손혜원 민주당 탈당…“당에 더 이상 부담 안돼”
[앵커]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이 오늘 민주당 탈당 의사를 밝혔습니다.

손 의원은 논란이 확산되는 상황에서 당에 더 이상 부담을 줄 수 없어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면서, 의혹이 하나라도 사실로 확인된다면 의원직 역시 내려놓겠다고 말했습니다.

국회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최형원 기자, 자세한 소식 전해주시죠.

[리포트]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이 오늘 홍영표 원내대표와 함께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탈당 의사를 밝혔습니다.

손 의원은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한 논란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국민을 의미 없는 소모전 속으로 몰아갈 수 없고, 당에도 더 이상 부담을 줄 수 없다면서 당적을 내려놓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17일 비공개 최고위원회 회의를 열어 '투기가 아니다'라는 손 의원의 해명을 받아들여 손 의원에 대한 조치를 보류했습니다.

이에 대해 손 의원은 당 지도부가 탈당을 강하게 만류했지만, 언론들이 나서서 자신에 대한 의혹을 확대하는 것을 보고 결심을 굳혔다고 설명했습니다.

손 의원은 또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명백히 밝히기 위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최초 보도를 한 SBS를 포함해, 자신에 대해 왜곡 보도를 한 기사 200여 건을 대상으로 명예훼손과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검찰에 고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손 의원은 검찰 조사를 통해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이나 문화재 선정 과정에서 영향력을 행사한 의혹 등이 사실로 드러나면 국회의원직을 내려놓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손 의원은 공정한 수사를 위해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직 역시 내려놓겠다면서도 목포를 포함한 도시 재생 사업에 대해선 계속 추진해나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손 의원의 탈당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당장 여론의 뭇매를 피해가고픈 민주당과 이 사태를 모면하고자하는 손혜원 의원 간 모종의 거래 밖에 보이지 않는다면서 손 의원이 당장 국회의원직을 내려놓고, 조건 없이 검찰수사를 받기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KBS 뉴스 최형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