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북한과 많은 진전, 회담 장소 한 나라로 정했다”
입력 2019.01.20 (17:02) 수정 2019.01.20 (17:07) 뉴스 5
동영상영역 시작
트럼프 “북한과 많은 진전, 회담 장소 한 나라로 정했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을 면담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믿을 수 없을 만큼 좋은 만남을 가졌다고 말했습니다.

추후 발표할 예정인 2차 북미회담 장소는 한 나라로 정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부위원장은 2박 3일 방미 일정을 마치고 출국했습니다.

워싱턴에서 김웅규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김영철 부위원장 면담 하루만에 아주 좋은 만남이었다며 직접 회담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트럼프/미 대통령 : "우리는 어제 북한 측과 매우 좋은 만남을 어제 가졌습니다. 대단한 만남이었고 거의 두 시간 동안 계속 됐습니다."]

그러면서 그동안 북한과 비핵화와 관련 많은 진전을 이뤄왔고 특히 비핵화 이외의 문제에 대해서도 대단한 진전이 이뤄졌다고 소개했습니다.

북한과 관계정상화, 한반도 평화정착 문제 등 지난해 싱가포르 1차 북미정상회담 합의 사안 실행에 그동안 북미간 진전이 있었는지 주목되는 부분입니다.

추후 발표될 2차 정상회담 개최 장소도 이름은 밝히지 않았지만 한 나라로 정했다고 구체화했습니다.

[트럼프/미 대통령 : "북한과 2월 말 정상회담 열기로 합의했고, 회담 장소로 한 국가를 정했는데 앞으로 발표할 예정입니다."]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일행은 2박 3일의 미국 방문 일정을 마치고 귀국길에 올랐습니다.

기자들 질문엔 말을 아꼈습니다.

[최강일/北 외무성 북미 국장 대행 : "노 코멘트..."]

북측은 워싱턴에 머무는 동안 취재진을 따돌리고 이동하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습니다.

김영철 부위원장, 김성혜 통일전선부 실장 등 방미 핵심 인사들이 저녁시간 모두 함께 이동했습니다

["(어디로 가세요. 지금? 오늘 회담 분위기 어떠셨습니까?) 누구시죠? (한국에서 왔습니다. KBS 기자입니다)."]

2시간 정도 숙소를 비우고 만찬을 한것으로 보이는데 만찬 상대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워싱턴 북미 고위급회담에 쏠렸던 눈이 실무협상이 벌어지고 있는 스웨덴으로 향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웅규입니다.
  • 트럼프 “북한과 많은 진전, 회담 장소 한 나라로 정했다”
    • 입력 2019.01.20 (17:02)
    • 수정 2019.01.20 (17:07)
    뉴스 5
트럼프 “북한과 많은 진전, 회담 장소 한 나라로 정했다”
[앵커]

북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을 면담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믿을 수 없을 만큼 좋은 만남을 가졌다고 말했습니다.

추후 발표할 예정인 2차 북미회담 장소는 한 나라로 정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부위원장은 2박 3일 방미 일정을 마치고 출국했습니다.

워싱턴에서 김웅규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김영철 부위원장 면담 하루만에 아주 좋은 만남이었다며 직접 회담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트럼프/미 대통령 : "우리는 어제 북한 측과 매우 좋은 만남을 어제 가졌습니다. 대단한 만남이었고 거의 두 시간 동안 계속 됐습니다."]

그러면서 그동안 북한과 비핵화와 관련 많은 진전을 이뤄왔고 특히 비핵화 이외의 문제에 대해서도 대단한 진전이 이뤄졌다고 소개했습니다.

북한과 관계정상화, 한반도 평화정착 문제 등 지난해 싱가포르 1차 북미정상회담 합의 사안 실행에 그동안 북미간 진전이 있었는지 주목되는 부분입니다.

추후 발표될 2차 정상회담 개최 장소도 이름은 밝히지 않았지만 한 나라로 정했다고 구체화했습니다.

[트럼프/미 대통령 : "북한과 2월 말 정상회담 열기로 합의했고, 회담 장소로 한 국가를 정했는데 앞으로 발표할 예정입니다."]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일행은 2박 3일의 미국 방문 일정을 마치고 귀국길에 올랐습니다.

기자들 질문엔 말을 아꼈습니다.

[최강일/北 외무성 북미 국장 대행 : "노 코멘트..."]

북측은 워싱턴에 머무는 동안 취재진을 따돌리고 이동하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습니다.

김영철 부위원장, 김성혜 통일전선부 실장 등 방미 핵심 인사들이 저녁시간 모두 함께 이동했습니다

["(어디로 가세요. 지금? 오늘 회담 분위기 어떠셨습니까?) 누구시죠? (한국에서 왔습니다. KBS 기자입니다)."]

2시간 정도 숙소를 비우고 만찬을 한것으로 보이는데 만찬 상대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워싱턴 북미 고위급회담에 쏠렸던 눈이 실무협상이 벌어지고 있는 스웨덴으로 향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웅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