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제야 호명합니다” 세월호 희생자 250인 뒤늦은 졸업식
입력 2019.02.12 (17:53) 수정 2019.02.12 (17:56) 케이야
동영상영역 시작
“이제야 호명합니다” 세월호 희생자 250인 뒤늦은 졸업식
동영상영역 끝
오늘이 오기까지 계절이 여러 번 바뀌고 친구들이 어엿한 성인이 되었는데
마음은 아직 제자리에 머무른 채 시간만 훌쩍 지나가 버린 거 같습니다.
....(중략)....
새로운 학교와 친구들이 어색했던 저희에게
미소 지으며 다가와 주신 선배님들에게 감사했습니다.
묵혀 두었던 감정을
오늘에 와서야 꺼내는 저희를
밉다고 생각하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선배님들의 졸업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졸업식에 참석하지 못한 선배들에게 보내는 편지>


세월로 참사로 희생된 단원고 학생들의 명예 졸업식이 열렸습니다.

오늘(12일) 오전 경기도 안산 단원고등학교 강당에서 열린 졸업식에서는 250명의 세월호 참사 희생 학생들의 이름이 차례로 호명됐습니다.

단원고 강당에는 학생들의 이름표가 붙은 250개의 의자가 놓였고 유가족들은 주인 잃은 빈 의자에 앉아 보고 싶은 자녀들 대신 명예 졸업장을 품에 안았습니다.

단원고 10회 졸업생 이희운 씨는 "보고 싶단 말로 이 편지를 가득 채울 수 있을 거 같지만 오늘은 졸업을 축하한다는 말을 더 하고 싶다."며 선배들을 향한 그리움을 전했습니다.

2014년 참사 당시 고등학교 2학년이던 학생들의 졸업식은 원래 2016년이었지만, 유가족 측의 요청으로 미수습 학생들의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미루다 3년이 지나 명예 졸업식을 열게 됐습니다.
  • “이제야 호명합니다” 세월호 희생자 250인 뒤늦은 졸업식
    • 입력 2019.02.12 (17:53)
    • 수정 2019.02.12 (17:56)
    케이야
“이제야 호명합니다” 세월호 희생자 250인 뒤늦은 졸업식
오늘이 오기까지 계절이 여러 번 바뀌고 친구들이 어엿한 성인이 되었는데
마음은 아직 제자리에 머무른 채 시간만 훌쩍 지나가 버린 거 같습니다.
....(중략)....
새로운 학교와 친구들이 어색했던 저희에게
미소 지으며 다가와 주신 선배님들에게 감사했습니다.
묵혀 두었던 감정을
오늘에 와서야 꺼내는 저희를
밉다고 생각하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선배님들의 졸업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졸업식에 참석하지 못한 선배들에게 보내는 편지>


세월로 참사로 희생된 단원고 학생들의 명예 졸업식이 열렸습니다.

오늘(12일) 오전 경기도 안산 단원고등학교 강당에서 열린 졸업식에서는 250명의 세월호 참사 희생 학생들의 이름이 차례로 호명됐습니다.

단원고 강당에는 학생들의 이름표가 붙은 250개의 의자가 놓였고 유가족들은 주인 잃은 빈 의자에 앉아 보고 싶은 자녀들 대신 명예 졸업장을 품에 안았습니다.

단원고 10회 졸업생 이희운 씨는 "보고 싶단 말로 이 편지를 가득 채울 수 있을 거 같지만 오늘은 졸업을 축하한다는 말을 더 하고 싶다."며 선배들을 향한 그리움을 전했습니다.

2014년 참사 당시 고등학교 2학년이던 학생들의 졸업식은 원래 2016년이었지만, 유가족 측의 요청으로 미수습 학생들의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미루다 3년이 지나 명예 졸업식을 열게 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