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북미 2차 정상회담
김정은 베트남 국빈방문 유력…2차 정상회담 준비 잰걸음
입력 2019.02.12 (19:04) 수정 2019.02.12 (19:48)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김정은 베트남 국빈방문 유력…2차 정상회담 준비 잰걸음
동영상영역 끝
[앵커]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이제 보름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개최국인 베트남의 외교장관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국빈 방문 등을 논의하기 위해 오늘 방북했고, 우리나라와 미국도 북미정상회담을 사전 조율하기 위해 외교장관 회담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김영은 기자입니다.

[리포트]

베트남의 판 빈 민 외교부 장관이 오늘부터 2박 3일 일정으로 북한 방문을 시작했습니다.

오늘 오전 하노이 공항을 출발한 민 장관은 중국 베이징 서우두 공항을 거쳐 평양행 고려항공 여객기로 갈아탄 뒤 북한으로 향했습니다.

리용호 북한 외무상의 초청으로 방북한 민 장관은 의전 국장과 동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따라 민 장관은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위해 베트남을 방문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국빈 자격으로 방문하는 방안을 놓고 북한과 협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로서는 김 위원장이 2차 북미회담이 마무리되는 오는 28일이나 다음 달 1일부터 국빈 방문에 들어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강경화 외교장관과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도 오는 14일 폴란드에서 열리는 중동 평화안보 이슈 관련 회의에서 회담을 갖는 방안을 추진 중입니다.

한미 외교장관은 이 자리에서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협상 전략을 사전 조율할 것으로 보입니다.

[노규덕/외교부 대변인 : "북미정상회담과 관련된 그런 내용들에 대한 협의가 있을 것으로 기대가 됩니다."]

다음주 중에는 비건- 김혁철 라인의 북미 실무협상이 하노이에서 열릴 것으로 보입니다.

비건 대표는 방미중인 여야 대표단을 만난 자리에서 북미 간 "이견을 좁히는 것은 다음 회의부터 시작할 것"이라고 밝혀 비핵화와 상응조치에 대한 치열한 논의를 예고했습니다.

KBS 뉴스 김영은입니다.
  • 김정은 베트남 국빈방문 유력…2차 정상회담 준비 잰걸음
    • 입력 2019.02.12 (19:04)
    • 수정 2019.02.12 (19:48)
    뉴스 7
김정은 베트남 국빈방문 유력…2차 정상회담 준비 잰걸음
[앵커]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이제 보름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개최국인 베트남의 외교장관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국빈 방문 등을 논의하기 위해 오늘 방북했고, 우리나라와 미국도 북미정상회담을 사전 조율하기 위해 외교장관 회담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김영은 기자입니다.

[리포트]

베트남의 판 빈 민 외교부 장관이 오늘부터 2박 3일 일정으로 북한 방문을 시작했습니다.

오늘 오전 하노이 공항을 출발한 민 장관은 중국 베이징 서우두 공항을 거쳐 평양행 고려항공 여객기로 갈아탄 뒤 북한으로 향했습니다.

리용호 북한 외무상의 초청으로 방북한 민 장관은 의전 국장과 동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따라 민 장관은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위해 베트남을 방문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국빈 자격으로 방문하는 방안을 놓고 북한과 협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로서는 김 위원장이 2차 북미회담이 마무리되는 오는 28일이나 다음 달 1일부터 국빈 방문에 들어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강경화 외교장관과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도 오는 14일 폴란드에서 열리는 중동 평화안보 이슈 관련 회의에서 회담을 갖는 방안을 추진 중입니다.

한미 외교장관은 이 자리에서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협상 전략을 사전 조율할 것으로 보입니다.

[노규덕/외교부 대변인 : "북미정상회담과 관련된 그런 내용들에 대한 협의가 있을 것으로 기대가 됩니다."]

다음주 중에는 비건- 김혁철 라인의 북미 실무협상이 하노이에서 열릴 것으로 보입니다.

비건 대표는 방미중인 여야 대표단을 만난 자리에서 북미 간 "이견을 좁히는 것은 다음 회의부터 시작할 것"이라고 밝혀 비핵화와 상응조치에 대한 치열한 논의를 예고했습니다.

KBS 뉴스 김영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