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못 배운 한 풀었다”…만학의 꿈 이룬 특별한 졸업식
입력 2019.02.12 (19:18) 수정 2019.02.12 (19:49)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못 배운 한 풀었다”…만학의 꿈 이룬 특별한 졸업식
동영상영역 끝
[앵커]

가난 등의 이유로 배움의 때를 놓친 늦깎이 학생들이 많습니다.

강원도 삼척에서는 올해 85살인 할머니를 포함해, 평균 70살이 넘는 어르신 15명이 초등 학력을 인정받고 졸업장을 받았습니다.

졸업식 현장에 정면구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사각모를 쓴 어르신들이 차례로 졸업장을 받습니다.

초등 학력을 인정받는 '문해 교육'을 이수했습니다.

올해 졸업생은 모두 15명, 평균 나이는 72살입니다.

무엇보다 젊은 선생님들에게 연신 감사를 표시합니다.

[김정모/문해교육 졸업생 : "응원해주시고 격려해주신 그 사랑 진심으로 잊지 않겠습니다."]

최고령 졸업생인 올해 85살의 박찬희 할머니.

4남매 중 장녀라는 이유로 동생들 공부 뒷바라지만 하고, 정작 자신은 배우지 못한 한을 이제야 풀게 됐습니다.

[박찬희/졸업생/85살 : "배워도 머리에 안 들어가니까 들을 때 말고 자꾸 잊어버리고 하니 그래서 또 배우고 싶어요."]

문해교육은 교육청이 지정한 기관의 프로그램을 이수한 후 심사를 거쳐 학력을 인정받는 제도입니다.

이번 졸업생들도 지난해 일주일에 3일씩, 240시간 동안 한글과 수학 등을 배웠습니다.

[박군자/문해교육 교사 : "갇혀서 생활하셨어요. 왜냐하면 한글을 모르니까. 글자를 알고부터 세상 밖으로 나오시는 거에요."]

남은 후배 어르신들은 열심히 공부하겠다고 다짐합니다.

[방월자/문해교육 재학생 : "선생님들 가르침으로 훌륭한 후배가 될 것을 다짐하며..."]

강원도에서는 올해 문해교육을 통해 42명이 초등 학력을 인정받고 졸업장을 받습니다.

KBS 뉴스 정면구입니다.
  • “못 배운 한 풀었다”…만학의 꿈 이룬 특별한 졸업식
    • 입력 2019.02.12 (19:18)
    • 수정 2019.02.12 (19:49)
    뉴스 7
“못 배운 한 풀었다”…만학의 꿈 이룬 특별한 졸업식
[앵커]

가난 등의 이유로 배움의 때를 놓친 늦깎이 학생들이 많습니다.

강원도 삼척에서는 올해 85살인 할머니를 포함해, 평균 70살이 넘는 어르신 15명이 초등 학력을 인정받고 졸업장을 받았습니다.

졸업식 현장에 정면구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사각모를 쓴 어르신들이 차례로 졸업장을 받습니다.

초등 학력을 인정받는 '문해 교육'을 이수했습니다.

올해 졸업생은 모두 15명, 평균 나이는 72살입니다.

무엇보다 젊은 선생님들에게 연신 감사를 표시합니다.

[김정모/문해교육 졸업생 : "응원해주시고 격려해주신 그 사랑 진심으로 잊지 않겠습니다."]

최고령 졸업생인 올해 85살의 박찬희 할머니.

4남매 중 장녀라는 이유로 동생들 공부 뒷바라지만 하고, 정작 자신은 배우지 못한 한을 이제야 풀게 됐습니다.

[박찬희/졸업생/85살 : "배워도 머리에 안 들어가니까 들을 때 말고 자꾸 잊어버리고 하니 그래서 또 배우고 싶어요."]

문해교육은 교육청이 지정한 기관의 프로그램을 이수한 후 심사를 거쳐 학력을 인정받는 제도입니다.

이번 졸업생들도 지난해 일주일에 3일씩, 240시간 동안 한글과 수학 등을 배웠습니다.

[박군자/문해교육 교사 : "갇혀서 생활하셨어요. 왜냐하면 한글을 모르니까. 글자를 알고부터 세상 밖으로 나오시는 거에요."]

남은 후배 어르신들은 열심히 공부하겠다고 다짐합니다.

[방월자/문해교육 재학생 : "선생님들 가르침으로 훌륭한 후배가 될 것을 다짐하며..."]

강원도에서는 올해 문해교육을 통해 42명이 초등 학력을 인정받고 졸업장을 받습니다.

KBS 뉴스 정면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