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싸움은 끝나지 않았다”…내부고발자, 그 이후
입력 2019.02.12 (19:22) 수정 2019.02.12 (19:49)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싸움은 끝나지 않았다”…내부고발자, 그 이후
동영상영역 끝
[앵커]

조직의 비리를 폭로하는 '내부고발'은 공익을 위한 경우가 많지만 정작 내부고발자는 그때부터 더 힘든 일을 겪어야 하는 경우가 적지 않죠.

싸움은 끝나지 않았다는 내부고발자들, 그 이후 이야기를 김수연 기자가 들어봤습니다.

[리포트]

'땅콩회항' 사건 당시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폭행을 증언한 박창진 사무장.

그러나 4년이 넘도록 소송이 진행 중입니다.

조직에선 배신자로 낙인 찍히며 스트레스로 머리에 종양이 생겼습니다.

[박창진/대한항공 사무장 : "(언론의) 소모 가치가 끝나고 나면 화제성이 안 되기 때문에 관심이 없게 되죠. 그래서 지난 4년간은 제가 불 꺼진 무대 위에서 혼자 살아남아야 하는 (상황이었죠)."]

박 사무장은 끝나지 않은 싸움을 책에 담았습니다.

[박창진/대한항공 사무장 : "(그때의) 울분이라든지 이게 되살아나서 저에게 많은 고통이기도 했는데, (책이) 누군가에겐 이정표가 되고 알림판이 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1990년대 판사실의 촌지 수수 관행을 폭로하고, 로스쿨 입시 의혹을 제기했던 신평 변호사.

대가는 컸습니다.

법복을 벗어야 했고, 고소를 당했고, 조직의 시선은 싸늘했습니다.

[신평/변호사 : "제 모든 자존심이라든가 여러 가지 제가 소중하게 생각했던 그런 가치들이 완전히 짓밟혀졌죠."]

신 변호사는 내부고발자, 공익제보자를 보호할 장치가 부족하다고 말합니다.

[신평/변호사 : "공익제보자 지원위원회를 만들어서 조금 더 직접적으로 공익제보자들에게 지원해줄 수 있는 그런 체제를 만들어야 합니다."]

사회를 바꾸는 계기가 되는 내부고발자 그러나 그들의 외로운 싸움은 그때부터 시작입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 “싸움은 끝나지 않았다”…내부고발자, 그 이후
    • 입력 2019.02.12 (19:22)
    • 수정 2019.02.12 (19:49)
    뉴스 7
“싸움은 끝나지 않았다”…내부고발자, 그 이후
[앵커]

조직의 비리를 폭로하는 '내부고발'은 공익을 위한 경우가 많지만 정작 내부고발자는 그때부터 더 힘든 일을 겪어야 하는 경우가 적지 않죠.

싸움은 끝나지 않았다는 내부고발자들, 그 이후 이야기를 김수연 기자가 들어봤습니다.

[리포트]

'땅콩회항' 사건 당시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폭행을 증언한 박창진 사무장.

그러나 4년이 넘도록 소송이 진행 중입니다.

조직에선 배신자로 낙인 찍히며 스트레스로 머리에 종양이 생겼습니다.

[박창진/대한항공 사무장 : "(언론의) 소모 가치가 끝나고 나면 화제성이 안 되기 때문에 관심이 없게 되죠. 그래서 지난 4년간은 제가 불 꺼진 무대 위에서 혼자 살아남아야 하는 (상황이었죠)."]

박 사무장은 끝나지 않은 싸움을 책에 담았습니다.

[박창진/대한항공 사무장 : "(그때의) 울분이라든지 이게 되살아나서 저에게 많은 고통이기도 했는데, (책이) 누군가에겐 이정표가 되고 알림판이 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1990년대 판사실의 촌지 수수 관행을 폭로하고, 로스쿨 입시 의혹을 제기했던 신평 변호사.

대가는 컸습니다.

법복을 벗어야 했고, 고소를 당했고, 조직의 시선은 싸늘했습니다.

[신평/변호사 : "제 모든 자존심이라든가 여러 가지 제가 소중하게 생각했던 그런 가치들이 완전히 짓밟혀졌죠."]

신 변호사는 내부고발자, 공익제보자를 보호할 장치가 부족하다고 말합니다.

[신평/변호사 : "공익제보자 지원위원회를 만들어서 조금 더 직접적으로 공익제보자들에게 지원해줄 수 있는 그런 체제를 만들어야 합니다."]

사회를 바꾸는 계기가 되는 내부고발자 그러나 그들의 외로운 싸움은 그때부터 시작입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