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똑! 기자 꿀! 정보] “비용도 공사 시간도 줄였다!”…인테리어 필름
입력 2019.05.20 (08:39) 수정 2019.05.20 (22:14)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똑! 기자 꿀! 정보] “비용도 공사 시간도 줄였다!”…인테리어 필름
동영상영역 끝
[앵커]

똑!기자 꿀!정보 시간입니다.

집에서 문화생활을 즐기는 이른바 홈족이 늘면서 주목받고 있는 게 인테리어죠.

그런데 비용도 공사 시간도 만만치 않은데 김기흥 기자, 오늘 이 문제를 해결해 줄 인테리어 필름을 준비하셨다면서요?

[기자]

인테리어를 바꿀 때 어느 부분에 가장 신경을 쓰시나요?

[앵커]

전체적인 색상이요.

저는 포인트를 두는 건 좋아하는데...

[기자]

유행하는 트렌드를 보게 되는데 요즘엔 흰색이나 회색 계통의 밝은 색상을 선호한다고 하는데요.

대체로 인테리어를 바꿀 때 비용도 많이 들고 공사 시간도 길어서 어쩔 수 없는 불편함이 따릅니다.

하지만, 인테리어 필름으로 시공하면 비용을 50% 이상 절약할 수 있고 공사 시간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건 물론 무늬와 재질에 따라 공간을 다양하게 꾸밀 수 있는데요.

저비용, 고효율! 인테리어 필름 시공법 알려드립니다.

[리포트]

날씨가 따뜻해지는 이맘때쯤이면 집안 인테리어에 변화를 주고 싶은 마음이 굴뚝인데요.

이때, 적은 비용으로 공사 시간까지 단축할 수 있는 색다른 인테리어 방법이 있습니다.

얼마 전 저렴한 비용으로 효과적인 주방 인테리어를 했다는 윤진희씨를 찾았습니다.

현재는 밝고 깔끔하게 정돈된 주방이지만 몇 개월 전만 해도 낡은 공간이었다고 하는데요.

[윤진희/서울시 노원구 : "20년 된 아파트에 살다 보니까 싱크대 벽은 촌스럽고 상판은 나무 무늬의 합판 재질이라 볼 때마다 되게 스트레스였거든요. 다 바꾸려니 가격이 100만 원이 훨씬 넘더라고요. 그러다가 50% 정도 저렴한 가격에 할 수 있는 걸 알아봤는데요. 그게 인테리어 필름이었답니다."]

인테리어 필름이란 PVC 재질을 코팅한 필름으로 뒷면에 접착처리가 되어 있어 벽이나 싱크대 등 다양한 공간에 부착만 하면 되는 인테리어 마감재인데요.

공간에 구애받지 않고 저렴한 비용으로 손쉽게 부착할 수 있어 효율적인 집 꾸미기 방법으로 관심받고 있습니다.

윤진희씨 역시 기존 싱크대 상판에 대리석 느낌의 인테리어 필름을 붙였더니 고급스러움 물씬 풍기는 조리공간이 됐고요.

푸른색 싱크대 벽엔 흰색 타일 무늬의 필름을 붙이니 깔끔하고 청소도 편해졌습니다.

[윤진희/서울시 노원구 : "기존에는 음식물이 (묻어도) 잘 안 닦이고 미끄러워서 별로 안 좋았는데요. (인테리어 필름으로) 바꾸고 나서는 청소도 쉽고 깨끗해서 바꾸기 정말 잘한 것 같아요."]

또한, 초록색으로 주방과 어울리지 않았던 식탁 옆의 벽도 때가 잘 타지 않는 회색의 인테리어 필름으로 붙이니 훨씬 정돈된 분위깁니다.

단 한 장만으로도 180도 다른 공간을 만들 수 있는 인테리어 필름!

재질과 무늬가 다양해 이색적으로 연출할 수 있습니다.

[이원호/인테리어 필름 업체 관계자 : "최근에는 깔끔하고 실내를 넓게 보이게 하는 흰색이나 회색 계통의 밝은 컬러(색상)를 선호하시고, 나무 무늬나 대리석 패턴(무늬)의 제품들도 꾸준히 잘 나가는 추세입니다."]

그중에서도 소비자에게 호응이 좋은 인테리어 필름은 깔끔한 분위기를 낼 수 있는 나무 무늬인데요.

나무의 결을 그대로 살려 공간을 편안하고 아늑한 분위기로 꾸며줍니다.

이건 독특한 걸 좋아하는 젊은 층이 선호하는 가죽 재질의 인테리어 필름인데요.

가죽의 질감과 무늬를 살렸기 때문에 따뜻하면서 고급스러운 공간 연출이 가능합니다.

원룸이나 작은 크기의 거실엔 반짝이는 펄이 들어간 필름이 효과적인데요.

은은한 광채로 공간을 입체감 있게 표현해 훨씬 감각적인 분위기를 낼 수 있습니다.

공간과 취향을 고려해 인테리어 필름을 골랐다면 이번엔 시공을 해봐야겠죠.

현관문을 비롯하여 싱크대 하부장까지 새 단장을 한다는 박혜영씨 집을 찾았습니다.

[박혜영/경기도 용인시 : "입주한 지 15년이 넘다 보니까 가구가 많이 낡았어요. 그래서 가구를 교체하려고 해도 아이들을 키우는 집에서 공사 먼지가 많이 나서 (안 좋기 때문에) 간단하게 시공할 수 있는 인테리어 필름으로 집안 분위기를 좀 바꿔 보려고 합니다."]

먼저 집의 얼굴이라고 할 수 있는 현관문부터 바꿔볼 건데요.

현관문 크기에 맞춰 자른 인테리어 필름을 모서리 부분부터 붙여 준 뒤 반복해서 문질러줘야 밀착력을 높일 수 있습니다.

오래 돼서 닳은 현관문, 30분 만에 감각적으로 변했는데요.

이렇게 바꾸는데 6만 원 정도 들었습니다.

이번엔 짙은 나무색으로 현관까지 어둡게 만들었던 신발장을 바꿔볼 텐데요.

신발장 문만 떼어서 인테리어 필름을 붙인 후 다시 조립해주면 완성입니다.

이때 주의할 점은 신발장 문과 인테리어 필름 사이에 공기가 들어가지 않도록 하는 건데요.

이렇게 공기가 들어갈 경우, 칼로 살짝 구멍을 낸 뒤 손바닥으로 여러 번 문질러주면

들뜸 현상을 막을 수 있습니다.

낡은 신발장! 화사하게 변신했는데요. 새 가구를 들여놓은 것 같죠.

변화가 가장 기대되는 곳은 씽크대 하부장인데요.

안에 있는 물건을 꺼낼 필요 없이 하부장 문만 뜯어 시공하기 때문에

공사 시간 역시 단축됩니다.

15년 된 낡고 색이 바랜 씽크대 하부장이 새것처럼 변했습니다!

주방 분위기 확 달라졌죠?

[박혜영/경기도 용인시 : "싱크대를 교체하려면 200~300만 원은 들더라고요. 그런데 70만 원으로 제 취향에 맞게 디자인을 바꿀 수 있으니까 새 제품을 산 것 같고 정말 만족스러워요."]

일부만 바꿔도 새집 같은 효과를 낼 수 있는 인테리어 필름으로 집 분위기 바꿔보시기 바랍니다
  • [똑! 기자 꿀! 정보] “비용도 공사 시간도 줄였다!”…인테리어 필름
    • 입력 2019.05.20 (08:39)
    • 수정 2019.05.20 (22:14)
    아침뉴스타임
[똑! 기자 꿀! 정보] “비용도 공사 시간도 줄였다!”…인테리어 필름
[앵커]

똑!기자 꿀!정보 시간입니다.

집에서 문화생활을 즐기는 이른바 홈족이 늘면서 주목받고 있는 게 인테리어죠.

그런데 비용도 공사 시간도 만만치 않은데 김기흥 기자, 오늘 이 문제를 해결해 줄 인테리어 필름을 준비하셨다면서요?

[기자]

인테리어를 바꿀 때 어느 부분에 가장 신경을 쓰시나요?

[앵커]

전체적인 색상이요.

저는 포인트를 두는 건 좋아하는데...

[기자]

유행하는 트렌드를 보게 되는데 요즘엔 흰색이나 회색 계통의 밝은 색상을 선호한다고 하는데요.

대체로 인테리어를 바꿀 때 비용도 많이 들고 공사 시간도 길어서 어쩔 수 없는 불편함이 따릅니다.

하지만, 인테리어 필름으로 시공하면 비용을 50% 이상 절약할 수 있고 공사 시간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건 물론 무늬와 재질에 따라 공간을 다양하게 꾸밀 수 있는데요.

저비용, 고효율! 인테리어 필름 시공법 알려드립니다.

[리포트]

날씨가 따뜻해지는 이맘때쯤이면 집안 인테리어에 변화를 주고 싶은 마음이 굴뚝인데요.

이때, 적은 비용으로 공사 시간까지 단축할 수 있는 색다른 인테리어 방법이 있습니다.

얼마 전 저렴한 비용으로 효과적인 주방 인테리어를 했다는 윤진희씨를 찾았습니다.

현재는 밝고 깔끔하게 정돈된 주방이지만 몇 개월 전만 해도 낡은 공간이었다고 하는데요.

[윤진희/서울시 노원구 : "20년 된 아파트에 살다 보니까 싱크대 벽은 촌스럽고 상판은 나무 무늬의 합판 재질이라 볼 때마다 되게 스트레스였거든요. 다 바꾸려니 가격이 100만 원이 훨씬 넘더라고요. 그러다가 50% 정도 저렴한 가격에 할 수 있는 걸 알아봤는데요. 그게 인테리어 필름이었답니다."]

인테리어 필름이란 PVC 재질을 코팅한 필름으로 뒷면에 접착처리가 되어 있어 벽이나 싱크대 등 다양한 공간에 부착만 하면 되는 인테리어 마감재인데요.

공간에 구애받지 않고 저렴한 비용으로 손쉽게 부착할 수 있어 효율적인 집 꾸미기 방법으로 관심받고 있습니다.

윤진희씨 역시 기존 싱크대 상판에 대리석 느낌의 인테리어 필름을 붙였더니 고급스러움 물씬 풍기는 조리공간이 됐고요.

푸른색 싱크대 벽엔 흰색 타일 무늬의 필름을 붙이니 깔끔하고 청소도 편해졌습니다.

[윤진희/서울시 노원구 : "기존에는 음식물이 (묻어도) 잘 안 닦이고 미끄러워서 별로 안 좋았는데요. (인테리어 필름으로) 바꾸고 나서는 청소도 쉽고 깨끗해서 바꾸기 정말 잘한 것 같아요."]

또한, 초록색으로 주방과 어울리지 않았던 식탁 옆의 벽도 때가 잘 타지 않는 회색의 인테리어 필름으로 붙이니 훨씬 정돈된 분위깁니다.

단 한 장만으로도 180도 다른 공간을 만들 수 있는 인테리어 필름!

재질과 무늬가 다양해 이색적으로 연출할 수 있습니다.

[이원호/인테리어 필름 업체 관계자 : "최근에는 깔끔하고 실내를 넓게 보이게 하는 흰색이나 회색 계통의 밝은 컬러(색상)를 선호하시고, 나무 무늬나 대리석 패턴(무늬)의 제품들도 꾸준히 잘 나가는 추세입니다."]

그중에서도 소비자에게 호응이 좋은 인테리어 필름은 깔끔한 분위기를 낼 수 있는 나무 무늬인데요.

나무의 결을 그대로 살려 공간을 편안하고 아늑한 분위기로 꾸며줍니다.

이건 독특한 걸 좋아하는 젊은 층이 선호하는 가죽 재질의 인테리어 필름인데요.

가죽의 질감과 무늬를 살렸기 때문에 따뜻하면서 고급스러운 공간 연출이 가능합니다.

원룸이나 작은 크기의 거실엔 반짝이는 펄이 들어간 필름이 효과적인데요.

은은한 광채로 공간을 입체감 있게 표현해 훨씬 감각적인 분위기를 낼 수 있습니다.

공간과 취향을 고려해 인테리어 필름을 골랐다면 이번엔 시공을 해봐야겠죠.

현관문을 비롯하여 싱크대 하부장까지 새 단장을 한다는 박혜영씨 집을 찾았습니다.

[박혜영/경기도 용인시 : "입주한 지 15년이 넘다 보니까 가구가 많이 낡았어요. 그래서 가구를 교체하려고 해도 아이들을 키우는 집에서 공사 먼지가 많이 나서 (안 좋기 때문에) 간단하게 시공할 수 있는 인테리어 필름으로 집안 분위기를 좀 바꿔 보려고 합니다."]

먼저 집의 얼굴이라고 할 수 있는 현관문부터 바꿔볼 건데요.

현관문 크기에 맞춰 자른 인테리어 필름을 모서리 부분부터 붙여 준 뒤 반복해서 문질러줘야 밀착력을 높일 수 있습니다.

오래 돼서 닳은 현관문, 30분 만에 감각적으로 변했는데요.

이렇게 바꾸는데 6만 원 정도 들었습니다.

이번엔 짙은 나무색으로 현관까지 어둡게 만들었던 신발장을 바꿔볼 텐데요.

신발장 문만 떼어서 인테리어 필름을 붙인 후 다시 조립해주면 완성입니다.

이때 주의할 점은 신발장 문과 인테리어 필름 사이에 공기가 들어가지 않도록 하는 건데요.

이렇게 공기가 들어갈 경우, 칼로 살짝 구멍을 낸 뒤 손바닥으로 여러 번 문질러주면

들뜸 현상을 막을 수 있습니다.

낡은 신발장! 화사하게 변신했는데요. 새 가구를 들여놓은 것 같죠.

변화가 가장 기대되는 곳은 씽크대 하부장인데요.

안에 있는 물건을 꺼낼 필요 없이 하부장 문만 뜯어 시공하기 때문에

공사 시간 역시 단축됩니다.

15년 된 낡고 색이 바랜 씽크대 하부장이 새것처럼 변했습니다!

주방 분위기 확 달라졌죠?

[박혜영/경기도 용인시 : "싱크대를 교체하려면 200~300만 원은 들더라고요. 그런데 70만 원으로 제 취향에 맞게 디자인을 바꿀 수 있으니까 새 제품을 산 것 같고 정말 만족스러워요."]

일부만 바꿔도 새집 같은 효과를 낼 수 있는 인테리어 필름으로 집 분위기 바꿔보시기 바랍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