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당 원내대표 ‘패트’ 뒤 첫 만남…5월 국회 가능할까?
입력 2019.05.21 (06:05) 수정 2019.05.21 (06:1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3당 원내대표 ‘패트’ 뒤 첫 만남…5월 국회 가능할까?
동영상영역 끝
[앵커]

패스트트랙 지정에 반발해 자유한국당이 장외투쟁을 선언한 게 지난달 말인데요.

20일 만에 처음으로 어젯밤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이 만났습니다.

세 사람은 일단 국회 정상화 필요성엔 공감대를 이뤘는데, 5월 임시국회 개회의 실마리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장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민주당과 한국당,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맥주 잔을 앞에 두고 모였습니다.

패스트트랙 충돌로 국회가 멈춰선 지 20일 만입니다.

2시간 가까이 이어진 회동, 모두 조속한 국회 정상화 필요성에 공감했습니다.

민주당은 여야 간 입장차를 좁히는 계기가 되길 희망했고,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국민들이) 지켜보시는 만큼 아주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하고 국회 정상화의 해법을 찾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장외 투쟁 중인 한국당도 민생 문제 해결을 위한 국회 복귀 가능성을 내비쳤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경제가 어렵다, 우리 당으로서 많이 느끼고 있고요. 그런 면에서는 국회에서, 열어서 필요한 부분을 해야 되겠죠."]

회동을 제안한 바른미래당은 국회 정상화 논의의 첫 발을 뗀 데 의의를 뒀습니다.

[오신환/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현재 우리가 확 결정을 내리기는 조금 어려운 부분들이 있어서 조만간 빨리 다시 한 번 오늘 나눴던 얘기들 가지고 다시 한 번 보자…"]

하지만 각 당의 입장 차는 여전합니다.

민주당은 대통령까지 나서 한 달 새 6번 요청한 6조 7천억 규모의 추경안의 5월 국회 처리 필요성을 강조합니다.

반면 한국당은 여전히 패스트트랙 철회와 사과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습니다.

또 추경은 강원 산불과 포항지진, 미세먼지 대책 등 재해 추경으로 못박았습니다.

3당 원내대표는 이르면 오늘이라도 다시 만날 계획이지만, 5월 임시국회 소집 합의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이란 관측도 나옵니다.

KBS 뉴스 장혁진입니다.
  • 3당 원내대표 ‘패트’ 뒤 첫 만남…5월 국회 가능할까?
    • 입력 2019.05.21 (06:05)
    • 수정 2019.05.21 (06:13)
    뉴스광장 1부
3당 원내대표 ‘패트’ 뒤 첫 만남…5월 국회 가능할까?
[앵커]

패스트트랙 지정에 반발해 자유한국당이 장외투쟁을 선언한 게 지난달 말인데요.

20일 만에 처음으로 어젯밤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이 만났습니다.

세 사람은 일단 국회 정상화 필요성엔 공감대를 이뤘는데, 5월 임시국회 개회의 실마리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장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민주당과 한국당,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맥주 잔을 앞에 두고 모였습니다.

패스트트랙 충돌로 국회가 멈춰선 지 20일 만입니다.

2시간 가까이 이어진 회동, 모두 조속한 국회 정상화 필요성에 공감했습니다.

민주당은 여야 간 입장차를 좁히는 계기가 되길 희망했고,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국민들이) 지켜보시는 만큼 아주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하고 국회 정상화의 해법을 찾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장외 투쟁 중인 한국당도 민생 문제 해결을 위한 국회 복귀 가능성을 내비쳤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경제가 어렵다, 우리 당으로서 많이 느끼고 있고요. 그런 면에서는 국회에서, 열어서 필요한 부분을 해야 되겠죠."]

회동을 제안한 바른미래당은 국회 정상화 논의의 첫 발을 뗀 데 의의를 뒀습니다.

[오신환/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현재 우리가 확 결정을 내리기는 조금 어려운 부분들이 있어서 조만간 빨리 다시 한 번 오늘 나눴던 얘기들 가지고 다시 한 번 보자…"]

하지만 각 당의 입장 차는 여전합니다.

민주당은 대통령까지 나서 한 달 새 6번 요청한 6조 7천억 규모의 추경안의 5월 국회 처리 필요성을 강조합니다.

반면 한국당은 여전히 패스트트랙 철회와 사과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습니다.

또 추경은 강원 산불과 포항지진, 미세먼지 대책 등 재해 추경으로 못박았습니다.

3당 원내대표는 이르면 오늘이라도 다시 만날 계획이지만, 5월 임시국회 소집 합의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이란 관측도 나옵니다.

KBS 뉴스 장혁진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