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그린존’에 로켓 공격…중동 긴장 고조
입력 2019.05.21 (06:18) 수정 2019.05.21 (06:2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그린존’에 로켓 공격…중동 긴장 고조
동영상영역 끝
[앵커]

중동에 짙은 전운이 끼고 있습니다.

미국과 이란 간에 군사적인 긴장이 높아지는 가운데, 자칫 대규모 무력 충돌로 번질 수 있는 군사 도발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김형덕 특파원이 전합니다.

[리포트]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의 그린존이 로켓 공격을 받았습니다.

미국 대사관 등이 자리한 특별 경비 지역에 포탄이 떨어졌습니다.

이라크 경찰 당국은 바그다드 동쪽 외곽에서 로켓 발사대를 찾아냈는데, 이 지역은 이란이 지원하는 시아파 민병대의 본거지입니다.

역시 이란이 지원하는 예멘의 후티 반군은 지난주 사우디아라비아의 송유시설을 드론으로 공격했습니다.

후티 반군은 사우디와 아랍에미리트연합의 핵심 시설 300곳이 공격 목표라고 위협했습니다.

이 공격의 배후가 이란이라고 믿는 사우디는 중동에서 전쟁을 원하지 않지만 단호히 대처하겠다며 처음으로 '전쟁'을 언급했습니다.

[알주바이르/사우디아라비아 외무장관 : "만약 상대방(이란)이 전쟁을 택한다면, 사우디는 전력을 다해 싸워 스스로를 지킬 것입니다."]

사우디는 아랍연맹 긴급 정상회의도 제안했습니다.

이에 대해 이란도 전쟁을 추구하지는 않겠지만 두려워하지도 않는다고 맞섰습니다.

살라미 이란 혁명수비대 총사령관은 국가를 방어하는 모든 분야에서 준비가 끝났다며 결의를 드러냈습니다.

두바이에서 KBS 뉴스 김형덕입니다.
  • ‘그린존’에 로켓 공격…중동 긴장 고조
    • 입력 2019.05.21 (06:18)
    • 수정 2019.05.21 (06:21)
    뉴스광장 1부
‘그린존’에 로켓 공격…중동 긴장 고조
[앵커]

중동에 짙은 전운이 끼고 있습니다.

미국과 이란 간에 군사적인 긴장이 높아지는 가운데, 자칫 대규모 무력 충돌로 번질 수 있는 군사 도발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김형덕 특파원이 전합니다.

[리포트]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의 그린존이 로켓 공격을 받았습니다.

미국 대사관 등이 자리한 특별 경비 지역에 포탄이 떨어졌습니다.

이라크 경찰 당국은 바그다드 동쪽 외곽에서 로켓 발사대를 찾아냈는데, 이 지역은 이란이 지원하는 시아파 민병대의 본거지입니다.

역시 이란이 지원하는 예멘의 후티 반군은 지난주 사우디아라비아의 송유시설을 드론으로 공격했습니다.

후티 반군은 사우디와 아랍에미리트연합의 핵심 시설 300곳이 공격 목표라고 위협했습니다.

이 공격의 배후가 이란이라고 믿는 사우디는 중동에서 전쟁을 원하지 않지만 단호히 대처하겠다며 처음으로 '전쟁'을 언급했습니다.

[알주바이르/사우디아라비아 외무장관 : "만약 상대방(이란)이 전쟁을 택한다면, 사우디는 전력을 다해 싸워 스스로를 지킬 것입니다."]

사우디는 아랍연맹 긴급 정상회의도 제안했습니다.

이에 대해 이란도 전쟁을 추구하지는 않겠지만 두려워하지도 않는다고 맞섰습니다.

살라미 이란 혁명수비대 총사령관은 국가를 방어하는 모든 분야에서 준비가 끝났다며 결의를 드러냈습니다.

두바이에서 KBS 뉴스 김형덕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