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디지털 광장] 바다 한복판 모래섬에서 ‘이색 줄다리기’
입력 2019.05.21 (06:48) 수정 2019.05.21 (06:5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디지털 광장] 바다 한복판 모래섬에서 ‘이색 줄다리기’
동영상영역 끝
[앵커]

<디지털 광장>입니다.

1년 중 특정한 시기에만 나타나는 바다 한복판 모래섬 위에서 줄다리기 경기를 벌이는 별난 영국 마을 주민들의 모습이 화제입니다.

[리포트]

모터보트를 타고 망망대해를 향해 나가는 사람들!

바로 드넓은 바다 한복판에서 열리는 이색 줄다리기 행사 때문입니다.

영국 남단 와이트섬과 본토 사이에 있는 '솔렌트' 해협에선 1년 중 특정한 시기에만 조수 간만의 현상으로 '브램블'이란 이름의 모래섬이 바다 위로 모습을 드러내는데요.

해마다 인근 마을 주민들은 단체로 보트를 타고 섬 근처로 이동한 뒤, 모래섬이 다시 물 밑으로 잠기기 전 약 30분 동안 바다 위에서 즉석 줄다리기 경기를 벌인다고 합니다.

이 모래섬이 가장 넓고, 오랫동안 드러나는 8, 9월쯤엔 더 많은 수의 주민들이 모여 단체 크리켓 경기를 펼치기도 한다네요.
  • [디지털 광장] 바다 한복판 모래섬에서 ‘이색 줄다리기’
    • 입력 2019.05.21 (06:48)
    • 수정 2019.05.21 (06:55)
    뉴스광장 1부
[디지털 광장] 바다 한복판 모래섬에서 ‘이색 줄다리기’
[앵커]

<디지털 광장>입니다.

1년 중 특정한 시기에만 나타나는 바다 한복판 모래섬 위에서 줄다리기 경기를 벌이는 별난 영국 마을 주민들의 모습이 화제입니다.

[리포트]

모터보트를 타고 망망대해를 향해 나가는 사람들!

바로 드넓은 바다 한복판에서 열리는 이색 줄다리기 행사 때문입니다.

영국 남단 와이트섬과 본토 사이에 있는 '솔렌트' 해협에선 1년 중 특정한 시기에만 조수 간만의 현상으로 '브램블'이란 이름의 모래섬이 바다 위로 모습을 드러내는데요.

해마다 인근 마을 주민들은 단체로 보트를 타고 섬 근처로 이동한 뒤, 모래섬이 다시 물 밑으로 잠기기 전 약 30분 동안 바다 위에서 즉석 줄다리기 경기를 벌인다고 합니다.

이 모래섬이 가장 넓고, 오랫동안 드러나는 8, 9월쯤엔 더 많은 수의 주민들이 모여 단체 크리켓 경기를 펼치기도 한다네요.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