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상의 “세계 최고수준 상속세율, OECD 평균으로 낮춰야”
입력 2019.05.21 (09:06) 수정 2019.05.21 (09:26) 경제
상의 “세계 최고수준 상속세율, OECD 평균으로 낮춰야”
대한상공회의소는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 "세계 최고 수준의 상속세율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수준으로 낮춰야 한다"며 상속 제도 개선을 촉구했습니다.

대한상의가 주요 입법현안에 대한 경제계 의견을 담아 국회에 제출한 '상의 리포트'를 보면▲ 가업 상속 중과세제도 개선 ▲ 중소·중견 가업 승계요건 완화 ▲ 기업투자 인센티브 강화 ▲ 서비스산업 연구개발(R&D) 세제 개선 ▲ 서비스산업발전법 조속 입법 ▲ 기부문화 활성화 지원 등 6가지 제안이 들어 있습니다.

관련 법안은 상속세 및 증여세법, 조세제한특례법,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법인세법, 소득세법 등입니다.

먼저 최대주주 보유 주식에 대해 10∼30%를 할증해 최대 65%의 세율을 부과하는 상속세 등 제도에 대해 상의는 "세금을 내려면 사실상 가업 승계가 불가능해 기업을 포기하는 사례까지 빚어지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상속세 부담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수준인 26.6%로 인하하고 중소기업부터 할증평가 제도를 폐지하거나 개선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또한, 상의는 "중소·중견기업의 가업상속 공제 제도의 이용 건수와 금액이 매우 낮다"면서 "승계 이후 업종·자산·고용을 유지하도록 한 사후관리 기간을 10년에서 5년으로 단축해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아울러 기업투자 인센티브 강화 방안으로 ▲ 안전설비와 생산성 향상설비 투자세액공제제도의 일몰 연장 ▲ 신성장기술 사업화 시설에 대한 투자세액공제 요건 현실화 ▲ 신성장기술·원천기술 R&D 비용에 대한 세액공제 대상 인정요건 확대 등을 제안했습니다.

상의는 또 R&D 세제지원 대상의 학력·전공 기준을 폐지하고 사전제작비용을 세액공제 대상에 포함해 줄 것도 건의했습니다.

이밖에 국회에 8년째 계류 중인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의 조속한 입법과 법정 기부금 비용인정 한도를 현재 50% 수준에서 100%로 확대하고 개인기부금 공제방식을 세액공제에서 소득공제로 전환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상의 리포트는 국회 소통·건의를 강화할 목적으로 주요 입법현안에 대해 경제계 의견을 담아 작성되는 보고서로 지난 2016년부터 제작됐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상의 “세계 최고수준 상속세율, OECD 평균으로 낮춰야”
    • 입력 2019.05.21 (09:06)
    • 수정 2019.05.21 (09:26)
    경제
상의 “세계 최고수준 상속세율, OECD 평균으로 낮춰야”
대한상공회의소는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 "세계 최고 수준의 상속세율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수준으로 낮춰야 한다"며 상속 제도 개선을 촉구했습니다.

대한상의가 주요 입법현안에 대한 경제계 의견을 담아 국회에 제출한 '상의 리포트'를 보면▲ 가업 상속 중과세제도 개선 ▲ 중소·중견 가업 승계요건 완화 ▲ 기업투자 인센티브 강화 ▲ 서비스산업 연구개발(R&D) 세제 개선 ▲ 서비스산업발전법 조속 입법 ▲ 기부문화 활성화 지원 등 6가지 제안이 들어 있습니다.

관련 법안은 상속세 및 증여세법, 조세제한특례법,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법인세법, 소득세법 등입니다.

먼저 최대주주 보유 주식에 대해 10∼30%를 할증해 최대 65%의 세율을 부과하는 상속세 등 제도에 대해 상의는 "세금을 내려면 사실상 가업 승계가 불가능해 기업을 포기하는 사례까지 빚어지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상속세 부담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수준인 26.6%로 인하하고 중소기업부터 할증평가 제도를 폐지하거나 개선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또한, 상의는 "중소·중견기업의 가업상속 공제 제도의 이용 건수와 금액이 매우 낮다"면서 "승계 이후 업종·자산·고용을 유지하도록 한 사후관리 기간을 10년에서 5년으로 단축해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아울러 기업투자 인센티브 강화 방안으로 ▲ 안전설비와 생산성 향상설비 투자세액공제제도의 일몰 연장 ▲ 신성장기술 사업화 시설에 대한 투자세액공제 요건 현실화 ▲ 신성장기술·원천기술 R&D 비용에 대한 세액공제 대상 인정요건 확대 등을 제안했습니다.

상의는 또 R&D 세제지원 대상의 학력·전공 기준을 폐지하고 사전제작비용을 세액공제 대상에 포함해 줄 것도 건의했습니다.

이밖에 국회에 8년째 계류 중인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의 조속한 입법과 법정 기부금 비용인정 한도를 현재 50% 수준에서 100%로 확대하고 개인기부금 공제방식을 세액공제에서 소득공제로 전환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상의 리포트는 국회 소통·건의를 강화할 목적으로 주요 입법현안에 대해 경제계 의견을 담아 작성되는 보고서로 지난 2016년부터 제작됐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