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수원 “한빛1호기 안전설비 정상상태였다…체르노빌 같은 사고 불가능”
입력 2019.05.21 (10:14) 수정 2019.05.21 (15:48) 경제
한수원 “한빛1호기 안전설비 정상상태였다…체르노빌 같은 사고 불가능”
한국수력원자력이 한빛 원전 1호기의 안전조치 위반 논란과 관련 일부 시민단체에서 체르노빌 사고를 거론하며 사실과 다른 주장을 하고 있다고 반박했습니다.

한수원은 오늘(21일) 설명자료를 내고, "한빛 원전 1호기의 경우 모든 안전설비가 정상상태를 유지해 체르노빌 원전과 같은 출력 폭주는 일어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지난 10일 발생한 한빛 원전 1호기의 수동 정지 사건을 두고 원자력안전법 위반 정황 등을 확인했다며 특별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힌 뒤, 이를 이어받아 시민단체 일부에서 1986년 우크라이나에서 일어난 체르노빌 원전 사고처럼 원자로 폭주로 갈 뻔한 사고라고 지적하는 것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는 주장입니다.

한수원은 설명자료에서 "한빛 1호기는 지난 10일 오전 10시 30분 제어봉 인출을 시작해 원자로 출력이 18%까지 상승했지만, 발전팀이 이를 감지하고 오전 10시 32분에 제어봉을 삽입하면서 출력은 오전 10시 33분부터 1% 이하로 감소, 오전 11시 02분부터는 계속 0% 수준을 유지했다"고 해명했습니다.

현행법에 원자로 열 출력 제한치는 5%입니다.

한수원은 또, "한빛1호기는 제어봉 인출이 계속되었더라도 원자로 출력 25%에서 원자로가 자동으로 정지되도록 설계되어 있어 더 이상의 출력증가는 일어나지 않는다"고 덧붙였습니다.

한수원 측은 KBS와의 통화에서 "일부에서 원안위의 발표 이후 제기한 '폭발 위험 원전'의 가동을 멈추지 않고 12시간을 더 가동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밝힌 것"이라며, "체르노빌 원전 사고처럼 한빛1호기가 원자로 폭주로 갈 수는 없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럼에도 '즉각 원전 가동을 멈췄어야 하는데 이를 지키지 않은 것은 맞지 않느냐'는 지적에 "그 부분은 인정한다"면서도 "다만 안전 조치는 곧바로 취해졌고, 이와 관계없이 즉시 가동을 멈춰야 하는 관련법을 확인하고 지휘를 받는데 시차가 생긴 것"이라고 거듭 해명했습니다.

또 한수원은 설명자료에서 원안위에서 지적한 '무면허 정비원이 제어봉을 조작한 정황'에 대해 "원자로 운전은 원자로조종감독자면허 또는 원자로조종사면허를 받은 사람이 해야 하지만, 원자로조종감독자 면허 소지자가 지시·감독하는 경우에는 해당 면허를 소지하지 않는 사람도 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이번 한빛 1호기의 경우 정비원이 원자로조종감독자인 발전팀장의 지시·감독 아래 제어봉을 인출하였는지는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원안위는 어제(20일) "한빛 1호기의 원자로 수동 정지 사건에 대해 특별 점검을 진행하던 중 한수원의 안전조치 부족 및 원자력안전법 위반 정황이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원안위는 한빛 1호기에서 지난 10일 오전 10시 30분께 원자로 열 출력이 제한치(5%)를 초과하는 이상 상황이 발생했지만, 한수원은 원자로를 즉시 정지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적했습니다. 현행 원자력안전법에 따르면 열 출력이 제한치를 넘을 때 원자로를 즉시 멈춰야 합니다.

이에 따라 원안위는 한빛 1호기 사용 정지를 명령하고 특별사법경찰을 투입해 특별조사를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원안위 소속 특별사법경찰은 원자력 관련 위법행위자를 긴급체포하고 이들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할 수 있습니다.
  • 한수원 “한빛1호기 안전설비 정상상태였다…체르노빌 같은 사고 불가능”
    • 입력 2019.05.21 (10:14)
    • 수정 2019.05.21 (15:48)
    경제
한수원 “한빛1호기 안전설비 정상상태였다…체르노빌 같은 사고 불가능”
한국수력원자력이 한빛 원전 1호기의 안전조치 위반 논란과 관련 일부 시민단체에서 체르노빌 사고를 거론하며 사실과 다른 주장을 하고 있다고 반박했습니다.

한수원은 오늘(21일) 설명자료를 내고, "한빛 원전 1호기의 경우 모든 안전설비가 정상상태를 유지해 체르노빌 원전과 같은 출력 폭주는 일어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지난 10일 발생한 한빛 원전 1호기의 수동 정지 사건을 두고 원자력안전법 위반 정황 등을 확인했다며 특별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힌 뒤, 이를 이어받아 시민단체 일부에서 1986년 우크라이나에서 일어난 체르노빌 원전 사고처럼 원자로 폭주로 갈 뻔한 사고라고 지적하는 것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는 주장입니다.

한수원은 설명자료에서 "한빛 1호기는 지난 10일 오전 10시 30분 제어봉 인출을 시작해 원자로 출력이 18%까지 상승했지만, 발전팀이 이를 감지하고 오전 10시 32분에 제어봉을 삽입하면서 출력은 오전 10시 33분부터 1% 이하로 감소, 오전 11시 02분부터는 계속 0% 수준을 유지했다"고 해명했습니다.

현행법에 원자로 열 출력 제한치는 5%입니다.

한수원은 또, "한빛1호기는 제어봉 인출이 계속되었더라도 원자로 출력 25%에서 원자로가 자동으로 정지되도록 설계되어 있어 더 이상의 출력증가는 일어나지 않는다"고 덧붙였습니다.

한수원 측은 KBS와의 통화에서 "일부에서 원안위의 발표 이후 제기한 '폭발 위험 원전'의 가동을 멈추지 않고 12시간을 더 가동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밝힌 것"이라며, "체르노빌 원전 사고처럼 한빛1호기가 원자로 폭주로 갈 수는 없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럼에도 '즉각 원전 가동을 멈췄어야 하는데 이를 지키지 않은 것은 맞지 않느냐'는 지적에 "그 부분은 인정한다"면서도 "다만 안전 조치는 곧바로 취해졌고, 이와 관계없이 즉시 가동을 멈춰야 하는 관련법을 확인하고 지휘를 받는데 시차가 생긴 것"이라고 거듭 해명했습니다.

또 한수원은 설명자료에서 원안위에서 지적한 '무면허 정비원이 제어봉을 조작한 정황'에 대해 "원자로 운전은 원자로조종감독자면허 또는 원자로조종사면허를 받은 사람이 해야 하지만, 원자로조종감독자 면허 소지자가 지시·감독하는 경우에는 해당 면허를 소지하지 않는 사람도 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이번 한빛 1호기의 경우 정비원이 원자로조종감독자인 발전팀장의 지시·감독 아래 제어봉을 인출하였는지는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원안위는 어제(20일) "한빛 1호기의 원자로 수동 정지 사건에 대해 특별 점검을 진행하던 중 한수원의 안전조치 부족 및 원자력안전법 위반 정황이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원안위는 한빛 1호기에서 지난 10일 오전 10시 30분께 원자로 열 출력이 제한치(5%)를 초과하는 이상 상황이 발생했지만, 한수원은 원자로를 즉시 정지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적했습니다. 현행 원자력안전법에 따르면 열 출력이 제한치를 넘을 때 원자로를 즉시 멈춰야 합니다.

이에 따라 원안위는 한빛 1호기 사용 정지를 명령하고 특별사법경찰을 투입해 특별조사를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원안위 소속 특별사법경찰은 원자력 관련 위법행위자를 긴급체포하고 이들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할 수 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