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상] ‘세종대왕’으로 돌아온 ‘칸의남자’ 송강호
입력 2019.06.25 (21:30) 케이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영상] ‘세종대왕’으로 돌아온 ‘칸의남자’ 송강호
동영상영역 끝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영화 '기생충'의 열기는 아직 식지 않았지만, 송강호 배우는 또다시 새 영화를 들고 무대에 섰습니다. 7월 24일 개봉작 '나랏말싸미'에서 비밀리에 한글 창제 작업에 나선 세종대왕 역할입니다. 여기에 산스크리트어 등 소리 문자에 해박한 가상의 인물 신미 스님(박해일), "암탉이 울어야 나라도 번성하리라"고 말하는 여장부 소헌왕후(전미선)가 합세했습니다. 제작발표회를 통해 본 배우 송강호의 또 다른 모습을 영상으로 구성했습니다.
  • [영상] ‘세종대왕’으로 돌아온 ‘칸의남자’ 송강호
    • 입력 2019.06.25 (21:30)
    케이야
[영상] ‘세종대왕’으로 돌아온 ‘칸의남자’ 송강호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영화 '기생충'의 열기는 아직 식지 않았지만, 송강호 배우는 또다시 새 영화를 들고 무대에 섰습니다. 7월 24일 개봉작 '나랏말싸미'에서 비밀리에 한글 창제 작업에 나선 세종대왕 역할입니다. 여기에 산스크리트어 등 소리 문자에 해박한 가상의 인물 신미 스님(박해일), "암탉이 울어야 나라도 번성하리라"고 말하는 여장부 소헌왕후(전미선)가 합세했습니다. 제작발표회를 통해 본 배우 송강호의 또 다른 모습을 영상으로 구성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