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친서 “북미 실무협상 통해 접점 찾자”
입력 2019.06.26 (06:06) 수정 2019.06.26 (06:1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트럼프 친서 “북미 실무협상 통해 접점 찾자”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친서를 받고 흥미로운 내용이 있다며 만족감을 표시했다고 북한 매체가 보도했습니다.

친서 내용에 대해 궁금증이 집중됐는데, KBS 취재결과 트럼프 대통령은 친서에서 실무협상을 통해 접점을 찾자고 밝힌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미국이 기존의 북핵 일괄타결 입장에서 한발 물러나 유연한 태도를 보인 겁니다.

유지향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읽고 있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친서는 모두 네 단락으로 길지 않았습니다.

한미 당국은 이 친서 내용을 공유했습니다.

한미 관계에 밝은 소식통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실무 협상을 통해 양측 간의 접점을 찾자"는 뜻을 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친서를 통해 직접 김 위원장에게 실무협상을 제안한 건 처음입니다.

신속한 대화 재개가 필요하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의중을 보여주는 대목입니다.

일괄타결 원칙을 고수하던 입장에서 한 발 뒤로 물러서 유연한 입장을 보인 것으로, 새로운 계산법이 필요하다는 김정은 위원장 요구에 답변을 내놓은 것으로 분석됩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훌륭한 내용이라며 만족을 표시하고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판단능력과 남다른 용기에 사의를 표시한다고 밝힌 이유도 이런 미국의 태도 변화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도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와 관련해 북미 양측의 대화 의지를 분명히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강경화/외교부 장관 : "저희가 미측으로부터 전해들은 내용은 상당히 긍정적인 톤이었고, 저희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얘기고요."]

북미 정상이 친서 외교를 통해 대화 재개 의사를 확인한 만큼 정상회담에 앞서 조만간 실무 협상이 재개될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KBS 뉴스 유지향입니다.
  • 트럼프 친서 “북미 실무협상 통해 접점 찾자”
    • 입력 2019.06.26 (06:06)
    • 수정 2019.06.26 (06:19)
    뉴스광장 1부
트럼프 친서 “북미 실무협상 통해 접점 찾자”
[앵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친서를 받고 흥미로운 내용이 있다며 만족감을 표시했다고 북한 매체가 보도했습니다.

친서 내용에 대해 궁금증이 집중됐는데, KBS 취재결과 트럼프 대통령은 친서에서 실무협상을 통해 접점을 찾자고 밝힌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미국이 기존의 북핵 일괄타결 입장에서 한발 물러나 유연한 태도를 보인 겁니다.

유지향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읽고 있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친서는 모두 네 단락으로 길지 않았습니다.

한미 당국은 이 친서 내용을 공유했습니다.

한미 관계에 밝은 소식통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실무 협상을 통해 양측 간의 접점을 찾자"는 뜻을 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친서를 통해 직접 김 위원장에게 실무협상을 제안한 건 처음입니다.

신속한 대화 재개가 필요하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의중을 보여주는 대목입니다.

일괄타결 원칙을 고수하던 입장에서 한 발 뒤로 물러서 유연한 입장을 보인 것으로, 새로운 계산법이 필요하다는 김정은 위원장 요구에 답변을 내놓은 것으로 분석됩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훌륭한 내용이라며 만족을 표시하고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판단능력과 남다른 용기에 사의를 표시한다고 밝힌 이유도 이런 미국의 태도 변화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도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와 관련해 북미 양측의 대화 의지를 분명히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강경화/외교부 장관 : "저희가 미측으로부터 전해들은 내용은 상당히 긍정적인 톤이었고, 저희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얘기고요."]

북미 정상이 친서 외교를 통해 대화 재개 의사를 확인한 만큼 정상회담에 앞서 조만간 실무 협상이 재개될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KBS 뉴스 유지향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