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음주운전’ 충돌 1명 부상…창고서 화재
입력 2019.06.26 (06:11) 수정 2019.06.26 (06:3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음주운전’ 충돌 1명 부상…창고서 화재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제2 윤창호법 시행 첫날인 어제, 강원도 원주에서 만취한 운전자가 마주오던 승용차를 들이받아 1명이 다쳤습니다.

전북 고창에선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밤사이 사건사고 소식, 김지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자동차 앞부분이 찌그러져 있습니다.

어젯밤 9시쯤, 강원도 원주시 단계동의 한 사거리에서 60살 김 모씨가 몰던 승용차가 마주오던 28살 최 모씨의 승용차와 충돌했습니다.

이 사고로 운전자 최 씨가 허리와 가슴 등을 다쳐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습니다.

경찰은 김 씨가 면허 취소 수준인 혈중알코올 농도 0.097%의 만취 상태로 운전을 하다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창고에서 시커먼 연기가 뿜어져 나옵니다.

어제 오후 6시쯤 전북 고창군 고창읍의 한 창고에서 불이나 두 시간만에 꺼졌습니다.

이 불로 창고 1개 동이 불에 타 8천 만원의 재산 피해가 났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쓰레기를 태우다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창고 관리자 등을 대상으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어제 오후 6시쯤 전남 고흥군 점암면의 한 저수지에서 지게차가 물에 빠져 지게차를 몰던 61살 신 모씨가 숨졌습니다.

경찰은 신 씨가 저수지 둑의 농로를 운행하다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 ‘음주운전’ 충돌 1명 부상…창고서 화재
    • 입력 2019.06.26 (06:11)
    • 수정 2019.06.26 (06:37)
    뉴스광장 1부
‘음주운전’ 충돌 1명 부상…창고서 화재
[앵커]

제2 윤창호법 시행 첫날인 어제, 강원도 원주에서 만취한 운전자가 마주오던 승용차를 들이받아 1명이 다쳤습니다.

전북 고창에선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밤사이 사건사고 소식, 김지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자동차 앞부분이 찌그러져 있습니다.

어젯밤 9시쯤, 강원도 원주시 단계동의 한 사거리에서 60살 김 모씨가 몰던 승용차가 마주오던 28살 최 모씨의 승용차와 충돌했습니다.

이 사고로 운전자 최 씨가 허리와 가슴 등을 다쳐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습니다.

경찰은 김 씨가 면허 취소 수준인 혈중알코올 농도 0.097%의 만취 상태로 운전을 하다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창고에서 시커먼 연기가 뿜어져 나옵니다.

어제 오후 6시쯤 전북 고창군 고창읍의 한 창고에서 불이나 두 시간만에 꺼졌습니다.

이 불로 창고 1개 동이 불에 타 8천 만원의 재산 피해가 났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쓰레기를 태우다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창고 관리자 등을 대상으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어제 오후 6시쯤 전남 고흥군 점암면의 한 저수지에서 지게차가 물에 빠져 지게차를 몰던 61살 신 모씨가 숨졌습니다.

경찰은 신 씨가 저수지 둑의 농로를 운행하다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