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 따라잡기] 엘리베이터에 비밀번호까지…여성 귀갓길이 위험하다
입력 2019.06.26 (08:31) 수정 2019.06.26 (10:45)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뉴스 따라잡기] 엘리베이터에 비밀번호까지…여성 귀갓길이 위험하다
동영상영역 끝
[기자]

귀가하던 여성을 뒤쫓아가 집에 침입하려한 30대 남성, 이 시간에도 전해드렸는데요.

어제 주거침입강간미수 혐의로 구속됐죠.

그런데, 최근 이런 범죄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귀갓길 여성을 엘리베이터까지 쫓아오는가 하면, 집 문 앞까지 따라가 재워달라고 한 남성도 있었습니다.

어떻게 따라왔을까요?

지금부터 확인해보시죠.

[리포트]

지난 19일 새벽 5시가 넘은 시각.

한 여성이 아파트 출입문 비밀번호를 누르고 들어오자, 뒤이어 한 남성이 따라들어오는데요.

잠시 뒤, 함께 엘리베이터에 탑승한 두 사람.

뭔가 이야기를 주고받는가 싶더니 남성이 먼저 내립니다.

그런데 다시 1층에서 만난 두 사람. 갑자기 실랑이를 벌이는데요.

경찰에 이런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이규탁/강동경찰서 암사지구대장 : "약간 다투는 소리, 실랑이 소리, 시비 소리가 있고 나중에 여성이 어떤 남자가 따라와서 굉장히 불안했다. 이런 신고가 있었습니다."]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요?

이상한 낌새가 느껴졌던 건 엘리베이터 안에서였다고 합니다.

[이규탁/강동경찰서 암사지구대장 : "여성이 먼저 자기 집 층을 누르자 피의자는 가만히 있는 거죠. 그 피해 여성이 "몇 층 가세요? 왜 안 누르세요?" 하자 남성이 좀 당황하고 다급하게 층을 누릅니다."]

그렇게 누른 버튼은 피해 여성 층보다 한 층 아래층이었다고 합니다.

[이규탁/강동경찰서 암사지구대장 : "여기 사세요? 처음 뵙는 것 같은데요." 이런 대화가 오갑니다. (엘리베이터가) 그 층에 서자 "내리세요."하고 먼저 내리게끔 하고 여성은 올라갑니다."]

남자가 먼저 내린 뒤 그렇게 집으로 향하던 여성.

그런데 생각할수록 남성의 행동이 어딘가 미심쩍어 다시 1층으로 향했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아래층에 산다던 남성은 계단을 통해 내려오고 있었고, 다시 1층에서 만나게 된 겁니다.

[이규탁/강동경찰서 암사지구대장 : "(여성이) 아까 여기 산다고 하지 않았느냐, 당신 뭐 하는 사람이냐. 이 아파트에 산다는 증거를 대봐라. 112에 신고할 거니까 경찰관 있는 데서 변명을 해봐라."]

경찰이 출동을 했을 땐 이미 남성은 도주한 뒤였습니다.

그런데, 낯선 남성이 집 앞까지 따라와 불안했다는 신고는 이게 처음이 아니었습니다.

불과 9시간 전인 전날 저녁 8시 쯤.

한 남성이 인근 주택 건물에 사는 여성의 뒤를 바짝 따라붙습니다.

뭔가 불안한 느낌에 여성은 잠깐 멈춰 섰다고 하는데요.

[이규탁/강동경찰서 암사지구대장 : "현관 입구 앞에서 "여기 사세요?" 하고 물었을 때 남자가 태연히 "여기 산다." 라고 대답하자 그렇다면 "비밀번호 누르고 먼저 올라가세요." 라고..."]

먼저 가라는 말에 이 남성, 오히려 슬그머니 자리 피했다는데요.

공포를 느꼈던 여성이 주민들과 상의 뒤 경찰에 신고를 했는데, 9시간 뒤 비슷한 사건이 또 일어난 겁니다.

[이규탁/강동경찰서 암사지구대장 : "첫 번째 사건과 두 번째 사건의 시간차가 불과 9시간밖에 안 났고, 두 피해 발생 장소 간의 거리가 불과 직선거리로 100m도 채 되지 않는 아주 가까운 거리였습니다. 동일인이지 않을까 이런 의심을 품게 된 거죠."]

경찰의 탐문이 시작됐고, 사건 직후 편의점으로 향한 남성이 포착됐습니다.

경찰은 잠복근무를 통해 다음날 이 남성을 검거했습니다.

[이규탁/강동경찰서 암사지구대장 : "최초 검거 당시 진술은 그 당시 술에 많이 취해서 다소 좀 기분이 나빴고 누군가에게 하소연을 하고 싶었다는..."]

이번에는 지난 19일 새벽 1시 광주광역시의 한 오피스텔입니다.

한 남성이 비틀거리는 여성을 부축하며 걸어오는데요.

집 앞에 도착해 문을 연 여성, 갑자기 남성의 팔을 뿌리치고 황급히 집안으로 들어갑니다.

남성은 닫히는 문을 잡고 재워달라고 했다는데요.

여성이 문을 닫아버리자 출입문을 잡고 한동안 자리를 떠나지 않는가 하면, 한 참 뒤 다시 돌아와 초인종을 누르기도 합니다.

그런데 두 사람 전혀 일면식이 없던 사이였습니다.

[오윤성/순천향대 경찰행정학과 교수 : "여성은 오피스텔 바로 앞에서 약 15분 정도 술에 취한 채 앉아있었다는 거죠. 정신을 차리고 자기 집에 가기 위해 건물 안으로 들어갈 때 (남자가) 같이 따라가게 됩니다. 술에 취한 상태이기 때문에 부축하는 대로 따라가는 거죠."]

같은날 오후 인근에서 붙잡힌 이 남성.

소지품에선 이 여성의 원룸 현관 비밀번호가 적힌 쪽지가 나왔습니다.

[오윤성/순천향대 경찰행정학과 교수 : :"남성이 바로 여성이 비밀번호를 누르는 것을 옆에서 봤다는 겁니다. 남성이 비밀번호를 알고 있는 상태에서 안에 있는 그 여성이 완전히 긴장을 풀고 잠이 든 상태에서 (또는) 며칠 지난 이후에 만약에 침입을 한다면 범죄 피해는 불 보듯이 뻔하다. 이렇게 보는 거죠."]

지난달 서울의 성폭행 미수 사건에 이어 귀갓길 여성을 노린 범죄는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직장인/음성변조 : "일단 이어폰을 밤길에는 절대 안 끼고 그리고 호신용품을 좀 많이 알아보고 있어요. 호신용품이 없을 때는 그냥 그런 어두운 길목에 아예 안 가려고 하고..."]

[학부모/음성변조 : "저는 딸만 셋 키우는 부모 입장이다 보니까 아이들이 학원 끝나고 집에 돌아오는 그 귀갓길 그때가 제일 걱정이 많아요. 될 수 있으면 빨리 들어오게 하고 이제 학원 앞으로 데리러 가고 집 앞에서 기다리고 이렇게 하고 있어요."]

안전한 귀갓길을 만드는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겠지만, 그 전에 잇따르는 유사한 범죄에 대한 강력한 처벌이 먼저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 [뉴스 따라잡기] 엘리베이터에 비밀번호까지…여성 귀갓길이 위험하다
    • 입력 2019.06.26 (08:31)
    • 수정 2019.06.26 (10:45)
    아침뉴스타임
[뉴스 따라잡기] 엘리베이터에 비밀번호까지…여성 귀갓길이 위험하다
[기자]

귀가하던 여성을 뒤쫓아가 집에 침입하려한 30대 남성, 이 시간에도 전해드렸는데요.

어제 주거침입강간미수 혐의로 구속됐죠.

그런데, 최근 이런 범죄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귀갓길 여성을 엘리베이터까지 쫓아오는가 하면, 집 문 앞까지 따라가 재워달라고 한 남성도 있었습니다.

어떻게 따라왔을까요?

지금부터 확인해보시죠.

[리포트]

지난 19일 새벽 5시가 넘은 시각.

한 여성이 아파트 출입문 비밀번호를 누르고 들어오자, 뒤이어 한 남성이 따라들어오는데요.

잠시 뒤, 함께 엘리베이터에 탑승한 두 사람.

뭔가 이야기를 주고받는가 싶더니 남성이 먼저 내립니다.

그런데 다시 1층에서 만난 두 사람. 갑자기 실랑이를 벌이는데요.

경찰에 이런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이규탁/강동경찰서 암사지구대장 : "약간 다투는 소리, 실랑이 소리, 시비 소리가 있고 나중에 여성이 어떤 남자가 따라와서 굉장히 불안했다. 이런 신고가 있었습니다."]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요?

이상한 낌새가 느껴졌던 건 엘리베이터 안에서였다고 합니다.

[이규탁/강동경찰서 암사지구대장 : "여성이 먼저 자기 집 층을 누르자 피의자는 가만히 있는 거죠. 그 피해 여성이 "몇 층 가세요? 왜 안 누르세요?" 하자 남성이 좀 당황하고 다급하게 층을 누릅니다."]

그렇게 누른 버튼은 피해 여성 층보다 한 층 아래층이었다고 합니다.

[이규탁/강동경찰서 암사지구대장 : "여기 사세요? 처음 뵙는 것 같은데요." 이런 대화가 오갑니다. (엘리베이터가) 그 층에 서자 "내리세요."하고 먼저 내리게끔 하고 여성은 올라갑니다."]

남자가 먼저 내린 뒤 그렇게 집으로 향하던 여성.

그런데 생각할수록 남성의 행동이 어딘가 미심쩍어 다시 1층으로 향했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아래층에 산다던 남성은 계단을 통해 내려오고 있었고, 다시 1층에서 만나게 된 겁니다.

[이규탁/강동경찰서 암사지구대장 : "(여성이) 아까 여기 산다고 하지 않았느냐, 당신 뭐 하는 사람이냐. 이 아파트에 산다는 증거를 대봐라. 112에 신고할 거니까 경찰관 있는 데서 변명을 해봐라."]

경찰이 출동을 했을 땐 이미 남성은 도주한 뒤였습니다.

그런데, 낯선 남성이 집 앞까지 따라와 불안했다는 신고는 이게 처음이 아니었습니다.

불과 9시간 전인 전날 저녁 8시 쯤.

한 남성이 인근 주택 건물에 사는 여성의 뒤를 바짝 따라붙습니다.

뭔가 불안한 느낌에 여성은 잠깐 멈춰 섰다고 하는데요.

[이규탁/강동경찰서 암사지구대장 : "현관 입구 앞에서 "여기 사세요?" 하고 물었을 때 남자가 태연히 "여기 산다." 라고 대답하자 그렇다면 "비밀번호 누르고 먼저 올라가세요." 라고..."]

먼저 가라는 말에 이 남성, 오히려 슬그머니 자리 피했다는데요.

공포를 느꼈던 여성이 주민들과 상의 뒤 경찰에 신고를 했는데, 9시간 뒤 비슷한 사건이 또 일어난 겁니다.

[이규탁/강동경찰서 암사지구대장 : "첫 번째 사건과 두 번째 사건의 시간차가 불과 9시간밖에 안 났고, 두 피해 발생 장소 간의 거리가 불과 직선거리로 100m도 채 되지 않는 아주 가까운 거리였습니다. 동일인이지 않을까 이런 의심을 품게 된 거죠."]

경찰의 탐문이 시작됐고, 사건 직후 편의점으로 향한 남성이 포착됐습니다.

경찰은 잠복근무를 통해 다음날 이 남성을 검거했습니다.

[이규탁/강동경찰서 암사지구대장 : "최초 검거 당시 진술은 그 당시 술에 많이 취해서 다소 좀 기분이 나빴고 누군가에게 하소연을 하고 싶었다는..."]

이번에는 지난 19일 새벽 1시 광주광역시의 한 오피스텔입니다.

한 남성이 비틀거리는 여성을 부축하며 걸어오는데요.

집 앞에 도착해 문을 연 여성, 갑자기 남성의 팔을 뿌리치고 황급히 집안으로 들어갑니다.

남성은 닫히는 문을 잡고 재워달라고 했다는데요.

여성이 문을 닫아버리자 출입문을 잡고 한동안 자리를 떠나지 않는가 하면, 한 참 뒤 다시 돌아와 초인종을 누르기도 합니다.

그런데 두 사람 전혀 일면식이 없던 사이였습니다.

[오윤성/순천향대 경찰행정학과 교수 : "여성은 오피스텔 바로 앞에서 약 15분 정도 술에 취한 채 앉아있었다는 거죠. 정신을 차리고 자기 집에 가기 위해 건물 안으로 들어갈 때 (남자가) 같이 따라가게 됩니다. 술에 취한 상태이기 때문에 부축하는 대로 따라가는 거죠."]

같은날 오후 인근에서 붙잡힌 이 남성.

소지품에선 이 여성의 원룸 현관 비밀번호가 적힌 쪽지가 나왔습니다.

[오윤성/순천향대 경찰행정학과 교수 : :"남성이 바로 여성이 비밀번호를 누르는 것을 옆에서 봤다는 겁니다. 남성이 비밀번호를 알고 있는 상태에서 안에 있는 그 여성이 완전히 긴장을 풀고 잠이 든 상태에서 (또는) 며칠 지난 이후에 만약에 침입을 한다면 범죄 피해는 불 보듯이 뻔하다. 이렇게 보는 거죠."]

지난달 서울의 성폭행 미수 사건에 이어 귀갓길 여성을 노린 범죄는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직장인/음성변조 : "일단 이어폰을 밤길에는 절대 안 끼고 그리고 호신용품을 좀 많이 알아보고 있어요. 호신용품이 없을 때는 그냥 그런 어두운 길목에 아예 안 가려고 하고..."]

[학부모/음성변조 : "저는 딸만 셋 키우는 부모 입장이다 보니까 아이들이 학원 끝나고 집에 돌아오는 그 귀갓길 그때가 제일 걱정이 많아요. 될 수 있으면 빨리 들어오게 하고 이제 학원 앞으로 데리러 가고 집 앞에서 기다리고 이렇게 하고 있어요."]

안전한 귀갓길을 만드는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겠지만, 그 전에 잇따르는 유사한 범죄에 대한 강력한 처벌이 먼저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