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취재후] “댓글 상처 미안” 강지환의 ‘특이한 사과’
입력 2019.07.12 (15:48) 수정 2019.07.12 (15:48) 취재후
[취재후] “댓글 상처 미안” 강지환의 ‘특이한 사과’
오늘(12일) 오전 11시 40분쯤.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마친 배우 강지환 씨가 법정 밖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한 마디만 해달라는 취재진의 말에 강 씨는 2초 정도 아무 말도 안 했다. 말을 하지 않는 걸로 판단한 경찰이 강 씨를 잡아끌자, 강 씨는 취재진을 돌아봤다.

다시 취재진 앞에 선 강 씨는 다소 의외의 말을 꺼냈다.

"동생들이 인터넷이나 매체 댓글들을 통해서 크나큰 상처를 받고 있다고 전해 들었습니다. 그 점에 대해서 그런 상황을 겪게 해서 오빠로서 너무 미안합니다."

강 씨는 자신이 말한 동생들이 누구인지는 얘기하지 않았지만, 맥락을 보면 피해자들을 뜻하는 걸로 보였다.

가해자로 지목된 사람이 피해자에게 사과하는 건 특별한 상황은 아니지만, '댓글 상처'를 언급하며 사과를 하는 건 눈에 띄었다.

강지환 씨가 취재진 앞에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강지환 씨가 취재진 앞에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물론 이 '특이한 사과'는 혐의에 대한 강 씨의 입장을 고려해서 판단해야 한다. 강 씨는 지난 9일 밤 자신과 함께 술을 마신 여성 스태프 1명을 성폭행하고, 또 다른 1명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데,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 이 상황에서 혐의를 직접 사과하는 건 혐의를 인정하는 게 될 수 있기 때문에 직접적인 사과는 하지 않은 걸로도 이해할 수 있다.

그렇다고 해도 댓글을 언급한 건 특이한데, 실제 강 씨 기사에 달린 댓글이나 강 씨 사건 관련 게시글을 보면 강 씨가 사과한 게 어느 정도 이해가 된다.

기사 댓글과 게시글에는 왜 피해자들이 여성인데도 강 씨 집에 남았느냐며 이해가 안 된다는 내용이 많다. 마치 피해자들도 잘못이 있다는 의미로 읽힐 수 있는 내용이다.

강 씨와 피해 여성들 외에도 여러 사람이 함께 술을 먹다가 다른 사람들은 집에 가고 피해 여성들만 강 씨 집에 남은 건 사실이다. 그렇다고 해도 사건 관련 사정을 자세히 알지 못하는 상황에서 이런 주장은 위험하다.

강지환 씨가 사는 경기도 광주시의 단독주택강지환 씨가 사는 경기도 광주시의 단독주택

강 씨 집은 일반 아파트가 아닌 고급 단독주택이다. 이웃 주민에 따르면 2층 건물 1층에는 방이 하나, 2층에는 방이 3개다. 여러 명이 지내기에 부족하지 않은 크기다.

강 씨 집이 있는 곳은 경기도 광주시의 단독주택 마을이다. 대중교통을 이용하려면 한참을 걸어 나와야 하고, 서울 등으로 가기엔 대중교통 자체도 불편하다.

강 씨 집 앞에서 발견된 사건 당일 날짜 영수증에는 맥주는 500mL짜리 10캔, 소주는 360mL짜리 8병을 산 기록이 있다. 여러 명이 마셨다고 해도 적지 않은 양인데, 게다가 술자리는 낮부터 있었다. 이런 사정들이 있는데도 여성들이 강 씨 집에 머무른 걸 탓하는 것은 설득력이 전혀 없다.

강 씨가 누명을 쓴 것 같다는 댓글과 게시글도 상당하다. 이건 더 위험한 주장이다. 강 씨의 성폭력 혐의가 법원에서 확정된 것도 아니지만, 누명이라는 증거가 나온 것도 아니다. 강 씨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주장하고 있을 뿐이다. 경찰 수사를 차분히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다.

유명 연예인이 연루된 사건에 대중들이 관심을 두는 건 지극히 정상이다. 강 씨도 사건이 알려진 이후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온종일 차지하는 등 이번 사건에 대한 관심도 뜨겁다.

그러나 일부 비뚤어진 관심에 피해자들이 큰 상처를 받고, 가해자로 지목된 사람이 이를 전해 듣고 사과를 하는 건 지나친 비정상이다. 부디 이 기사에는 근거 없는 추측 댓글이 달리지 않길 바란다.
  • [취재후] “댓글 상처 미안” 강지환의 ‘특이한 사과’
    • 입력 2019.07.12 (15:48)
    • 수정 2019.07.12 (15:48)
    취재후
[취재후] “댓글 상처 미안” 강지환의 ‘특이한 사과’
오늘(12일) 오전 11시 40분쯤.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마친 배우 강지환 씨가 법정 밖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한 마디만 해달라는 취재진의 말에 강 씨는 2초 정도 아무 말도 안 했다. 말을 하지 않는 걸로 판단한 경찰이 강 씨를 잡아끌자, 강 씨는 취재진을 돌아봤다.

다시 취재진 앞에 선 강 씨는 다소 의외의 말을 꺼냈다.

"동생들이 인터넷이나 매체 댓글들을 통해서 크나큰 상처를 받고 있다고 전해 들었습니다. 그 점에 대해서 그런 상황을 겪게 해서 오빠로서 너무 미안합니다."

강 씨는 자신이 말한 동생들이 누구인지는 얘기하지 않았지만, 맥락을 보면 피해자들을 뜻하는 걸로 보였다.

가해자로 지목된 사람이 피해자에게 사과하는 건 특별한 상황은 아니지만, '댓글 상처'를 언급하며 사과를 하는 건 눈에 띄었다.

강지환 씨가 취재진 앞에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강지환 씨가 취재진 앞에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물론 이 '특이한 사과'는 혐의에 대한 강 씨의 입장을 고려해서 판단해야 한다. 강 씨는 지난 9일 밤 자신과 함께 술을 마신 여성 스태프 1명을 성폭행하고, 또 다른 1명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데,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 이 상황에서 혐의를 직접 사과하는 건 혐의를 인정하는 게 될 수 있기 때문에 직접적인 사과는 하지 않은 걸로도 이해할 수 있다.

그렇다고 해도 댓글을 언급한 건 특이한데, 실제 강 씨 기사에 달린 댓글이나 강 씨 사건 관련 게시글을 보면 강 씨가 사과한 게 어느 정도 이해가 된다.

기사 댓글과 게시글에는 왜 피해자들이 여성인데도 강 씨 집에 남았느냐며 이해가 안 된다는 내용이 많다. 마치 피해자들도 잘못이 있다는 의미로 읽힐 수 있는 내용이다.

강 씨와 피해 여성들 외에도 여러 사람이 함께 술을 먹다가 다른 사람들은 집에 가고 피해 여성들만 강 씨 집에 남은 건 사실이다. 그렇다고 해도 사건 관련 사정을 자세히 알지 못하는 상황에서 이런 주장은 위험하다.

강지환 씨가 사는 경기도 광주시의 단독주택강지환 씨가 사는 경기도 광주시의 단독주택

강 씨 집은 일반 아파트가 아닌 고급 단독주택이다. 이웃 주민에 따르면 2층 건물 1층에는 방이 하나, 2층에는 방이 3개다. 여러 명이 지내기에 부족하지 않은 크기다.

강 씨 집이 있는 곳은 경기도 광주시의 단독주택 마을이다. 대중교통을 이용하려면 한참을 걸어 나와야 하고, 서울 등으로 가기엔 대중교통 자체도 불편하다.

강 씨 집 앞에서 발견된 사건 당일 날짜 영수증에는 맥주는 500mL짜리 10캔, 소주는 360mL짜리 8병을 산 기록이 있다. 여러 명이 마셨다고 해도 적지 않은 양인데, 게다가 술자리는 낮부터 있었다. 이런 사정들이 있는데도 여성들이 강 씨 집에 머무른 걸 탓하는 것은 설득력이 전혀 없다.

강 씨가 누명을 쓴 것 같다는 댓글과 게시글도 상당하다. 이건 더 위험한 주장이다. 강 씨의 성폭력 혐의가 법원에서 확정된 것도 아니지만, 누명이라는 증거가 나온 것도 아니다. 강 씨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주장하고 있을 뿐이다. 경찰 수사를 차분히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다.

유명 연예인이 연루된 사건에 대중들이 관심을 두는 건 지극히 정상이다. 강 씨도 사건이 알려진 이후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온종일 차지하는 등 이번 사건에 대한 관심도 뜨겁다.

그러나 일부 비뚤어진 관심에 피해자들이 큰 상처를 받고, 가해자로 지목된 사람이 이를 전해 듣고 사과를 하는 건 지나친 비정상이다. 부디 이 기사에는 근거 없는 추측 댓글이 달리지 않길 바란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