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용감한 여고생들, 승합차 ‘번쩍’…차에 낀 운전자 구조
입력 2019.07.12 (21:28) 수정 2019.07.12 (22: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용감한 여고생들, 승합차 ‘번쩍’…차에 낀 운전자 구조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부산에서 50대 남성이 내리막길에서 밀린 승합차에 깔리는 아찔한 사고가 일어났습니다.

때마침 주변을 지나가던 여고생들이 남성을 구조해 더 큰 사고를 막을 수 있었습니다.

당시 상황을 이준석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내리막길 도로 가장자리에 주차된 승합차.

운전자가 앞바퀴에 고여둔 버팀목을 빼고 운전석으로 돌아가던 사이, 차가 뒤로 밀려 내려갑니다.

차량을 붙잡고 버티며 안간힘을 써봤지만 순식간에 바퀴에 다리가 끼어 쓰러집니다.

그 순간, 현장을 지나가던 마을버스 기사가 급히 차를 세웠고 여고생들이 서둘러 뛰어내립니다.

곧장 승합차 뒤로 달려간 여고생들은 차체를 뒤에서 받치며 주변에 도움을 요청합니다.

여고생을 본 주민들도 하나둘 달려들어 힘을 합쳤고, 마침내 운전자는 무사히 구조됐습니다.

[신인경·정해정·정해림·박시은/부산여자상업고등학교 3학년 : "버스 기사 아저씨께서 급하다는 걸 먼저 인지하시고, 마을버스를 먼저 세우셨어요. 그러다가 우리 도와드리러 나가자 해서 마을버스 문을 열고 나가서..."]

사고가 난 내리막길입니다.

당시 운전자가 핸들을 돌려놓기는 했지만 차가 계속 밀려 내려갔다면 더 큰 사고로 이어질 뻔한 상황이었습니다.

긴박했던 사고 순간에 내 일처럼 달려든 여고생들과 주민들 덕분에 큰 피해를 막았습니다.

[김소연/이웃 주민 : "밀다가 안 되니까 이제 다 (차를) 들었지. 차를 들어서 (운전자를) 끄집어냈지."]

여고생들은 친구들이 함께 있어서 주저 없이 용기를 낼 수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신인경·정해정·정해림·박시은/부산여자상업고등학교 3학년 : "사람이 위험에 처했으면 당연히 도와드리는 게 맞는 거라고 저희는 다 같이 생각하고, 친구들이 다 같이 있었기 때문에 용기 내서 더 잘 도와드렸다고..."]

경찰은 여고생들 공로를 인정해 표창장을 수여했습니다.

KBS 뉴스 이준석입니다.
  • 용감한 여고생들, 승합차 ‘번쩍’…차에 낀 운전자 구조
    • 입력 2019.07.12 (21:28)
    • 수정 2019.07.12 (22:02)
    뉴스 9
용감한 여고생들, 승합차 ‘번쩍’…차에 낀 운전자 구조
[앵커]

부산에서 50대 남성이 내리막길에서 밀린 승합차에 깔리는 아찔한 사고가 일어났습니다.

때마침 주변을 지나가던 여고생들이 남성을 구조해 더 큰 사고를 막을 수 있었습니다.

당시 상황을 이준석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내리막길 도로 가장자리에 주차된 승합차.

운전자가 앞바퀴에 고여둔 버팀목을 빼고 운전석으로 돌아가던 사이, 차가 뒤로 밀려 내려갑니다.

차량을 붙잡고 버티며 안간힘을 써봤지만 순식간에 바퀴에 다리가 끼어 쓰러집니다.

그 순간, 현장을 지나가던 마을버스 기사가 급히 차를 세웠고 여고생들이 서둘러 뛰어내립니다.

곧장 승합차 뒤로 달려간 여고생들은 차체를 뒤에서 받치며 주변에 도움을 요청합니다.

여고생을 본 주민들도 하나둘 달려들어 힘을 합쳤고, 마침내 운전자는 무사히 구조됐습니다.

[신인경·정해정·정해림·박시은/부산여자상업고등학교 3학년 : "버스 기사 아저씨께서 급하다는 걸 먼저 인지하시고, 마을버스를 먼저 세우셨어요. 그러다가 우리 도와드리러 나가자 해서 마을버스 문을 열고 나가서..."]

사고가 난 내리막길입니다.

당시 운전자가 핸들을 돌려놓기는 했지만 차가 계속 밀려 내려갔다면 더 큰 사고로 이어질 뻔한 상황이었습니다.

긴박했던 사고 순간에 내 일처럼 달려든 여고생들과 주민들 덕분에 큰 피해를 막았습니다.

[김소연/이웃 주민 : "밀다가 안 되니까 이제 다 (차를) 들었지. 차를 들어서 (운전자를) 끄집어냈지."]

여고생들은 친구들이 함께 있어서 주저 없이 용기를 낼 수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신인경·정해정·정해림·박시은/부산여자상업고등학교 3학년 : "사람이 위험에 처했으면 당연히 도와드리는 게 맞는 거라고 저희는 다 같이 생각하고, 친구들이 다 같이 있었기 때문에 용기 내서 더 잘 도와드렸다고..."]

경찰은 여고생들 공로를 인정해 표창장을 수여했습니다.

KBS 뉴스 이준석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