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건후] 오해 때문에…비극으로 끝난 이웃사이
입력 2019.07.16 (16:13) 수정 2019.07.16 (16:13) 사건후
[사건후] 오해 때문에…비극으로 끝난 이웃사이
오늘(16일) 오전 1시 5분쯤 부산시 사하구 다대동의 한 아파트.

지인과 술을 마시던 A(54)씨는 지난해 있었던 한 사건을 얘기하던 중 순간 격분해 일행 한 명과 이곳에 사는 B(57)씨를 찾아갔다. A 씨는 B 씨 집에 들어갔고 같이 간 일행은 B 씨 집 밖에서 A 씨를 기다렸다. 이 자리에서 A 씨는 B 씨에게 “신고한 것을 사과하라”고 목소리를 높였고 B 씨는 A 씨의 사과를 거부했다. 두 사람의 말다툼은 약 1시간 넘게 이어졌고 A 씨는 주먹으로 B 씨의 얼굴 등을 폭행하고 B 씨 집을 나왔다.

이후 약 4시간 뒤인 이날 오전 6시 5분쯤 A 씨는 B 씨가 신경 쓰여 다시 B 씨 집을 찾았고 B 씨가 숨져 있는 것을 발견한다. A 씨는 112로 전화를 걸어 “사람을 때렸는데 일어나지 않는다”며 자수했다.

그렇다면 이들에게 무슨 일이 있었기에 이런 비극적인 사건이 일어난 걸까.

사건은 지난해로 거슬러 올라간다. 부산 사하경찰서에 따르면, A 씨는 같은 아파트에 사는 C 씨와 자주 어울리며 친하게 지냈다. 그러던 중 C 씨가 지난해 5월 상해 혐의로 경찰에 구속된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B 씨는 사건을 목격하고 있는 그대로 경찰에 목격자 진술을 했었다”며 “하지만 A 씨는 이를 오해하고 B 씨가 신고해서 친하게 지내던 이웃 C 씨가 구속된 것으로 오인하고 B 씨에게 원한을 품었다”고 설명했다. 결국, 친하게 지내던 C 씨가 구속되자 이 모든 것이 B 씨 때문이라고 생각한 A 씨는 이때부터 B 씨에게 좋지 않은 감정을 가졌고 결국 돌이킬 수 없는 범죄를 저지르게 됐다.

A 씨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현장에서 A 씨를 긴급체포했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친한 지인이 구속된 것에 불만을 품고 술에 취해 사과를 받으러 B 씨를 찾아갔는데 사과를 거부해 화가 나 폭행했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를 본 B 씨는 가족과 떨어져 혼자 이 아파트에서 생활해왔다”며 “이들은 모두 아파트 이웃 주민들인데 사소한 오해로 살인까지 저지르고 말았다”며 안타까워했다.

부산 사하경찰서는 상해 치사 혐의로 오늘 A 씨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한편, B 씨의 정확한 사인을 가리기 위해 내일(17일) 부검을 시행할 예정이다.
  • [사건후] 오해 때문에…비극으로 끝난 이웃사이
    • 입력 2019.07.16 (16:13)
    • 수정 2019.07.16 (16:13)
    사건후
[사건후] 오해 때문에…비극으로 끝난 이웃사이
오늘(16일) 오전 1시 5분쯤 부산시 사하구 다대동의 한 아파트.

지인과 술을 마시던 A(54)씨는 지난해 있었던 한 사건을 얘기하던 중 순간 격분해 일행 한 명과 이곳에 사는 B(57)씨를 찾아갔다. A 씨는 B 씨 집에 들어갔고 같이 간 일행은 B 씨 집 밖에서 A 씨를 기다렸다. 이 자리에서 A 씨는 B 씨에게 “신고한 것을 사과하라”고 목소리를 높였고 B 씨는 A 씨의 사과를 거부했다. 두 사람의 말다툼은 약 1시간 넘게 이어졌고 A 씨는 주먹으로 B 씨의 얼굴 등을 폭행하고 B 씨 집을 나왔다.

이후 약 4시간 뒤인 이날 오전 6시 5분쯤 A 씨는 B 씨가 신경 쓰여 다시 B 씨 집을 찾았고 B 씨가 숨져 있는 것을 발견한다. A 씨는 112로 전화를 걸어 “사람을 때렸는데 일어나지 않는다”며 자수했다.

그렇다면 이들에게 무슨 일이 있었기에 이런 비극적인 사건이 일어난 걸까.

사건은 지난해로 거슬러 올라간다. 부산 사하경찰서에 따르면, A 씨는 같은 아파트에 사는 C 씨와 자주 어울리며 친하게 지냈다. 그러던 중 C 씨가 지난해 5월 상해 혐의로 경찰에 구속된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B 씨는 사건을 목격하고 있는 그대로 경찰에 목격자 진술을 했었다”며 “하지만 A 씨는 이를 오해하고 B 씨가 신고해서 친하게 지내던 이웃 C 씨가 구속된 것으로 오인하고 B 씨에게 원한을 품었다”고 설명했다. 결국, 친하게 지내던 C 씨가 구속되자 이 모든 것이 B 씨 때문이라고 생각한 A 씨는 이때부터 B 씨에게 좋지 않은 감정을 가졌고 결국 돌이킬 수 없는 범죄를 저지르게 됐다.

A 씨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현장에서 A 씨를 긴급체포했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친한 지인이 구속된 것에 불만을 품고 술에 취해 사과를 받으러 B 씨를 찾아갔는데 사과를 거부해 화가 나 폭행했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를 본 B 씨는 가족과 떨어져 혼자 이 아파트에서 생활해왔다”며 “이들은 모두 아파트 이웃 주민들인데 사소한 오해로 살인까지 저지르고 말았다”며 안타까워했다.

부산 사하경찰서는 상해 치사 혐의로 오늘 A 씨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한편, B 씨의 정확한 사인을 가리기 위해 내일(17일) 부검을 시행할 예정이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