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버닝썬 닫고 새 클럽 영업…MD 단톡방서 “여성 고객과 성관계”
입력 2019.07.16 (21:29) 수정 2019.07.16 (21:5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 버닝썬 닫고 새 클럽 영업…MD 단톡방서 “여성 고객과 성관계”
동영상영역 끝
[앵커]

마약과 성폭력 의혹 등으로 결국 ​클럽 버닝썬은 문을 닫았죠.

그런데 이 버닝썬을 운영했던 영업 사장과 직원들이 새로운 클럽을 연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게다가 직원들 단톡방에서 여성 고객을 상대로 한 성희롱 사건도 일어나 논란이 예상됩니다.

우한솔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벽 한 시 서울 청담동의 한 건물.

외제차에서 내린 사람들이 지하 클럽으로 내려갑니다.

["안녕하세요. 신분증 볼게요. (신분증이요?) 네, 유흥업소라서 보는거예요."]

자욱한 담배 연기.

수십 명이 테이블 위에 올라 춤을 춥니다.

이 클럽의 영업 사장은 마약과 성폭행 혐의로 파문을 일으킨 클럽 버닝썬의 영업담당 사장 A씨.

지난달부터 영업을 시작했습니다.

[A 씨/영업 사장/음성변조 : "아, 저도 먹고살아야 하지 않겠습니까. 10년을 클럽을 했는데. 제가 거기서 마약을 한 것도 아니고..."]

지난 2월 버닝썬이 폐업한 뒤 넉 달 만에 새 클럽을 연 겁니다.

클럽 직원들 대부분은 버닝썬에서 함께 일했던 사람들.

[클럽 관계자/음성변조 : "이문호 씨(버닝썬 대표) 아시죠? 그 밑에 있는 스태프들이 다시 이제 해(모여) 가지고 오픈을 한 거예요."]

그런데 이 클럽 직원들이 모인 단체 대화방에서 최근 성희롱 논란이 불거졌습니다.

직원 한 명이 여성 고객과 성관계를 가졌다고 여성의 실명까지 거론하며 대화를 나눈 겁니다.

서른 명 가까이 모인 업무용 대화방이었지만, 문제를 제기하는 사람은 없었습니다.

피해 여성은 사실이 아니라며 분통을 터뜨렸습니다.

[피해 여성/음성변조 : "그렇게 큰일을 겪었으면 더 조심하고 더 경각심을 가져야 되는데 너무나 아무렇지 않게 거기서 장난치고... 얼마나 그 방에서 얘기를 해 댔겠어요."]

사장인 A씨는 피해 여성에게 이미 사과하고 용서를 구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클럽 버닝썬과 아레나 등 대형 클럽은 문을 닫았지만, 이 곳에서 일했던 직원들이 강남 일대에 10여 개의 소규모 클럽을 다시 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우한솔입니다.
  • [단독] 버닝썬 닫고 새 클럽 영업…MD 단톡방서 “여성 고객과 성관계”
    • 입력 2019.07.16 (21:29)
    • 수정 2019.07.16 (21:51)
    뉴스 9
[단독] 버닝썬 닫고 새 클럽 영업…MD 단톡방서 “여성 고객과 성관계”
[앵커]

마약과 성폭력 의혹 등으로 결국 ​클럽 버닝썬은 문을 닫았죠.

그런데 이 버닝썬을 운영했던 영업 사장과 직원들이 새로운 클럽을 연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게다가 직원들 단톡방에서 여성 고객을 상대로 한 성희롱 사건도 일어나 논란이 예상됩니다.

우한솔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벽 한 시 서울 청담동의 한 건물.

외제차에서 내린 사람들이 지하 클럽으로 내려갑니다.

["안녕하세요. 신분증 볼게요. (신분증이요?) 네, 유흥업소라서 보는거예요."]

자욱한 담배 연기.

수십 명이 테이블 위에 올라 춤을 춥니다.

이 클럽의 영업 사장은 마약과 성폭행 혐의로 파문을 일으킨 클럽 버닝썬의 영업담당 사장 A씨.

지난달부터 영업을 시작했습니다.

[A 씨/영업 사장/음성변조 : "아, 저도 먹고살아야 하지 않겠습니까. 10년을 클럽을 했는데. 제가 거기서 마약을 한 것도 아니고..."]

지난 2월 버닝썬이 폐업한 뒤 넉 달 만에 새 클럽을 연 겁니다.

클럽 직원들 대부분은 버닝썬에서 함께 일했던 사람들.

[클럽 관계자/음성변조 : "이문호 씨(버닝썬 대표) 아시죠? 그 밑에 있는 스태프들이 다시 이제 해(모여) 가지고 오픈을 한 거예요."]

그런데 이 클럽 직원들이 모인 단체 대화방에서 최근 성희롱 논란이 불거졌습니다.

직원 한 명이 여성 고객과 성관계를 가졌다고 여성의 실명까지 거론하며 대화를 나눈 겁니다.

서른 명 가까이 모인 업무용 대화방이었지만, 문제를 제기하는 사람은 없었습니다.

피해 여성은 사실이 아니라며 분통을 터뜨렸습니다.

[피해 여성/음성변조 : "그렇게 큰일을 겪었으면 더 조심하고 더 경각심을 가져야 되는데 너무나 아무렇지 않게 거기서 장난치고... 얼마나 그 방에서 얘기를 해 댔겠어요."]

사장인 A씨는 피해 여성에게 이미 사과하고 용서를 구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클럽 버닝썬과 아레나 등 대형 클럽은 문을 닫았지만, 이 곳에서 일했던 직원들이 강남 일대에 10여 개의 소규모 클럽을 다시 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우한솔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