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태한 삼성바이오 대표 구속영장…첫 ‘분식회계 혐의’
입력 2019.07.17 (06:13) 수정 2019.07.17 (08:03)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김태한 삼성바이오 대표 구속영장…첫 ‘분식회계 혐의’
동영상영역 끝
[앵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에게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검찰이 수사의 본류인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해 구속영장을 청구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조태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두 달 만에 다시 구속영장이 청구된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

이번에는 증거인멸을 지시했다는 기존 혐의에 더해 '자본시장법' 위반 등 모두 4가지 혐의가 적용됐습니다.

재무 담당 임원 2명도 함께 영장이 청구됐습니다.

증거인멸이 아닌 회계부정 관련 혐의에 대해 구속영장이 청구된 건 이번 수사 시작 이후 처음입니다.

검찰은 2015년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자회사인 바이오에피스에 대한 회계 기준을 변경하는 과정에서 고의로 회계 부정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분식회계를 통해 같은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간 합병 비율을 정당화하려 했다는 게 검찰의 판단입니다.

검찰은 또 김 대표 등이 정해진 절차를 지키지 않고 10억 원 이상을 받아갔다며 이를 횡령으로 보고 혐의에 포함시켰습니다.

앞서 지난해 11월 증권선물위원회는 삼성 측이 회계처리 기준을 '고의'로 위반했다며, 김 대표를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김 대표는 회계 관련이 아닌 지난해 검찰 수사에 대비해 증거인멸을 지시한 혐의로 올해 5월 한 차례 구속영장이 청구됐지만 법원이 기각했습니다.

김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 심사는 이번주 후반에 이뤄질 전망입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 김태한 삼성바이오 대표 구속영장…첫 ‘분식회계 혐의’
    • 입력 2019.07.17 (06:13)
    • 수정 2019.07.17 (08:03)
    뉴스광장 1부
김태한 삼성바이오 대표 구속영장…첫 ‘분식회계 혐의’
[앵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에게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검찰이 수사의 본류인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해 구속영장을 청구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조태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두 달 만에 다시 구속영장이 청구된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

이번에는 증거인멸을 지시했다는 기존 혐의에 더해 '자본시장법' 위반 등 모두 4가지 혐의가 적용됐습니다.

재무 담당 임원 2명도 함께 영장이 청구됐습니다.

증거인멸이 아닌 회계부정 관련 혐의에 대해 구속영장이 청구된 건 이번 수사 시작 이후 처음입니다.

검찰은 2015년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자회사인 바이오에피스에 대한 회계 기준을 변경하는 과정에서 고의로 회계 부정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분식회계를 통해 같은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간 합병 비율을 정당화하려 했다는 게 검찰의 판단입니다.

검찰은 또 김 대표 등이 정해진 절차를 지키지 않고 10억 원 이상을 받아갔다며 이를 횡령으로 보고 혐의에 포함시켰습니다.

앞서 지난해 11월 증권선물위원회는 삼성 측이 회계처리 기준을 '고의'로 위반했다며, 김 대표를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김 대표는 회계 관련이 아닌 지난해 검찰 수사에 대비해 증거인멸을 지시한 혐의로 올해 5월 한 차례 구속영장이 청구됐지만 법원이 기각했습니다.

김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 심사는 이번주 후반에 이뤄질 전망입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