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교차로 보행사고 17%가 ‘우회전 차량’”…보완책 시급
입력 2019.08.24 (21:20) 수정 2019.08.24 (21:57)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교차로 보행사고 17%가 ‘우회전 차량’”…보완책 시급
동영상영역 끝
[앵커]

횡단보도를 건널 때 우회전하는 차 때문에 아찔했던 경험, 한 번쯤 있으실 텐데요,

교차로 보행자 사고의 17%는 우회전 차량 때문이란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적색 신호일때도 우회전을 허용하는 교통 법규를 보완해야 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김민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보행자 신호가 녹색인데도 우회전을 시도하는 차량.

그러다가, 길을 건너던 보행자와 충돌합니다.

같은 상황에서 우회전하려는 또 다른 차량.

이번엔 전동휠체어와 부딪힙니다.

모두, 차량 신호등은 적색. 보행자 신호등은 녹색일 때, 잠시도 멈추지 않고 우회전을 하다가 난 사곱니다.

[황유진/서울시 영등포구 : "횡단보도 앞에서는 속도를 조절해줘야 하는데. 갑자기 이렇게 차가 오다 보니까 되게 놀라기도 하고..."]

우리나라 교차로 사고의 17.3%는 이 같은 우회전 차량 때문에 발생하고 있고, 이로 인한 사망자 수와 사고 건수도 다른 유형보다 크게 늘고 있습니다.

전 세계에서 적색 신호에 우회전을 허용하는 나라는 우리나라와 미국, 캐나다 정도.

그런 미국도 어린이나 노약자 등의 사고 위험이 큰 곳에선 우회전을 금지하고 있고, 그렇지 않은 곳에서도 우회전을 하기 전 일시 정지를 해야 합니다.

["완전히 멈추고 난 뒤에 적색 신호에서 우회전을 할 수 있습니다."]

반면, 우리나라는 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 규정이 전혀 없습니다.

[임채홍/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책임연구원 : "적색 신호에는 무조건 멈춘다. 우회전이 됐건, 좌회전이 됐건, 직진이 됐건 무조건 멈추고, 녹색불일 때는 간다. 이게 이제 장기적인 해결책이 되겠죠."]

또 우회전 전용 신호등을 도입하는 것도 사고 위험을 줄이는 한 방법입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 “교차로 보행사고 17%가 ‘우회전 차량’”…보완책 시급
    • 입력 2019.08.24 (21:20)
    • 수정 2019.08.24 (21:57)
    뉴스 9
“교차로 보행사고 17%가 ‘우회전 차량’”…보완책 시급
[앵커]

횡단보도를 건널 때 우회전하는 차 때문에 아찔했던 경험, 한 번쯤 있으실 텐데요,

교차로 보행자 사고의 17%는 우회전 차량 때문이란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적색 신호일때도 우회전을 허용하는 교통 법규를 보완해야 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김민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보행자 신호가 녹색인데도 우회전을 시도하는 차량.

그러다가, 길을 건너던 보행자와 충돌합니다.

같은 상황에서 우회전하려는 또 다른 차량.

이번엔 전동휠체어와 부딪힙니다.

모두, 차량 신호등은 적색. 보행자 신호등은 녹색일 때, 잠시도 멈추지 않고 우회전을 하다가 난 사곱니다.

[황유진/서울시 영등포구 : "횡단보도 앞에서는 속도를 조절해줘야 하는데. 갑자기 이렇게 차가 오다 보니까 되게 놀라기도 하고..."]

우리나라 교차로 사고의 17.3%는 이 같은 우회전 차량 때문에 발생하고 있고, 이로 인한 사망자 수와 사고 건수도 다른 유형보다 크게 늘고 있습니다.

전 세계에서 적색 신호에 우회전을 허용하는 나라는 우리나라와 미국, 캐나다 정도.

그런 미국도 어린이나 노약자 등의 사고 위험이 큰 곳에선 우회전을 금지하고 있고, 그렇지 않은 곳에서도 우회전을 하기 전 일시 정지를 해야 합니다.

["완전히 멈추고 난 뒤에 적색 신호에서 우회전을 할 수 있습니다."]

반면, 우리나라는 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 규정이 전혀 없습니다.

[임채홍/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책임연구원 : "적색 신호에는 무조건 멈춘다. 우회전이 됐건, 좌회전이 됐건, 직진이 됐건 무조건 멈추고, 녹색불일 때는 간다. 이게 이제 장기적인 해결책이 되겠죠."]

또 우회전 전용 신호등을 도입하는 것도 사고 위험을 줄이는 한 방법입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