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탐사K] ‘병든 새우’…베트남 새우 수출 업체 추적
입력 2019.09.11 (07:23) 수정 2019.09.11 (08:39)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탐사K] ‘병든 새우’…베트남 새우 수출 업체 추적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우리 양식장에 큰 피해를 줄 수 있는 병든 새우가 국내로 유입되는 실태를 어제 보도해드렸는데요.

대부분의 병든 새우는 베트남의 한 대형 업체가 수출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업체가 한국업체와 짜고, 검역의 허점을 파고든 구체적 정황들이 확인됐습니다.

탐사보도부 이승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베트남의 새우 수출업체인 트랑칸 씨푸드의 내부 문서입니다.

한국에 수출할 때 컨테이너에 새우를 어떻게 실었는지 구체적으로 보여주는 선적 내용입니다.

특이한 점은 일부 새우만 상자 끈의 '수'나 '색'을 달리해 표시한 겁니다.

전체의 20% 정도만 바이러스 등에 감염되지 않은 물량, 나머지 80%는 병든 새우일 가능성이 높다는 얘기입니다.

[짱 응옥찐/트랑칸 사장의 딸 : "(바이러스 없는 새우는 왜 20%밖에 공급이 안 됩니까?) 그런 새우 자체가 많이 없기 때문입니다. (한국 세관은 어떻게 통과합니까?) 컨테이너에 선적할 때 샘플이 어디에 있는지 알려줄게요."]

컨테이너 맨 앞부분에 검역 통과용 물량을 실어준다며 한국의 다른 업체에도 같은 방법을 제안하고 있습니다.

[트랑칸 한국 담당자/음성 대역 : "보통은 줄 4개, 샘플은 줄 6개예요. 문 열면 바로 샘플이에요. (줄이 밴딩끈 말씀하시는 건가요?) 네, 맞아요."]

화물을 추적해보니 해당 새우는 지난 4월 말부터 5월초에 수입됐고 모두 검역을 정상 통과했습니다.

이른바 '커튼 치기'입니다.

[수입업자/음성변조 : "이 물건으로 검사를 받게 해달라 이렇게 부탁하면 팔레트 맨 위에 올린다고요. 품질관리원에서 (검역) 와서 중간에서 물건을 빼지는 않거든요."]

트랑칸은 계열사 2곳을 통해서도 한국에 새우를 수출하고 있습니다.

[짱 칸/트랑칸 사장 : "(한국에 이 물건이 들어왔어요. 2,580상자를 이 번호로 보내신 건 맞죠?) 이게 그 컨테이너 자료야? 거기(다이아몬드 새우)로 보냈어? (이걸 어디서 구했는지 모르겠어요.) 아이고, 머리 아파."]

공장에서 내부 문서에 표시된 방법으로 새우 상자에 줄을 묶는 장면을 확인했습니다.

[짱 칸/트랑칸 사장 : "4줄과 6줄은 낮교대와 밤교대를 구분하기 위한 거라고요. 품질과 전혀 상관없어요."]

트랑칸과 계열사의 새우를 대량으로 수입하는 국내 업체도 확인했습니다.

다이아몬드 새우와 계열사 3곳입니다.

트랑칸 공장에서 노란색 6줄 묶음 상자가 트럭에 실리는 것을 목격한 회사입니다.

[박 모 씨/다이아몬드 새우 대표 : "우리는 노란 끈으로만 묶어주고, 두 줄씩 두 번 묶어달라고 분명히 그렇게 이야기를 합니다."]

트랑칸으로부터 계속 새우를 수입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검역에서 문제가 발생한 경우 모두 반송 처리했으며 그 외에는 문제가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KBS가 취재에 들어간 후 경찰은 이들 회사들이 검역을 방해한 혐의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 [탐사K] ‘병든 새우’…베트남 새우 수출 업체 추적
    • 입력 2019.09.11 (07:23)
    • 수정 2019.09.11 (08:39)
    뉴스광장
[탐사K] ‘병든 새우’…베트남 새우 수출 업체 추적
[앵커]

우리 양식장에 큰 피해를 줄 수 있는 병든 새우가 국내로 유입되는 실태를 어제 보도해드렸는데요.

대부분의 병든 새우는 베트남의 한 대형 업체가 수출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업체가 한국업체와 짜고, 검역의 허점을 파고든 구체적 정황들이 확인됐습니다.

탐사보도부 이승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베트남의 새우 수출업체인 트랑칸 씨푸드의 내부 문서입니다.

한국에 수출할 때 컨테이너에 새우를 어떻게 실었는지 구체적으로 보여주는 선적 내용입니다.

특이한 점은 일부 새우만 상자 끈의 '수'나 '색'을 달리해 표시한 겁니다.

전체의 20% 정도만 바이러스 등에 감염되지 않은 물량, 나머지 80%는 병든 새우일 가능성이 높다는 얘기입니다.

[짱 응옥찐/트랑칸 사장의 딸 : "(바이러스 없는 새우는 왜 20%밖에 공급이 안 됩니까?) 그런 새우 자체가 많이 없기 때문입니다. (한국 세관은 어떻게 통과합니까?) 컨테이너에 선적할 때 샘플이 어디에 있는지 알려줄게요."]

컨테이너 맨 앞부분에 검역 통과용 물량을 실어준다며 한국의 다른 업체에도 같은 방법을 제안하고 있습니다.

[트랑칸 한국 담당자/음성 대역 : "보통은 줄 4개, 샘플은 줄 6개예요. 문 열면 바로 샘플이에요. (줄이 밴딩끈 말씀하시는 건가요?) 네, 맞아요."]

화물을 추적해보니 해당 새우는 지난 4월 말부터 5월초에 수입됐고 모두 검역을 정상 통과했습니다.

이른바 '커튼 치기'입니다.

[수입업자/음성변조 : "이 물건으로 검사를 받게 해달라 이렇게 부탁하면 팔레트 맨 위에 올린다고요. 품질관리원에서 (검역) 와서 중간에서 물건을 빼지는 않거든요."]

트랑칸은 계열사 2곳을 통해서도 한국에 새우를 수출하고 있습니다.

[짱 칸/트랑칸 사장 : "(한국에 이 물건이 들어왔어요. 2,580상자를 이 번호로 보내신 건 맞죠?) 이게 그 컨테이너 자료야? 거기(다이아몬드 새우)로 보냈어? (이걸 어디서 구했는지 모르겠어요.) 아이고, 머리 아파."]

공장에서 내부 문서에 표시된 방법으로 새우 상자에 줄을 묶는 장면을 확인했습니다.

[짱 칸/트랑칸 사장 : "4줄과 6줄은 낮교대와 밤교대를 구분하기 위한 거라고요. 품질과 전혀 상관없어요."]

트랑칸과 계열사의 새우를 대량으로 수입하는 국내 업체도 확인했습니다.

다이아몬드 새우와 계열사 3곳입니다.

트랑칸 공장에서 노란색 6줄 묶음 상자가 트럭에 실리는 것을 목격한 회사입니다.

[박 모 씨/다이아몬드 새우 대표 : "우리는 노란 끈으로만 묶어주고, 두 줄씩 두 번 묶어달라고 분명히 그렇게 이야기를 합니다."]

트랑칸으로부터 계속 새우를 수입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검역에서 문제가 발생한 경우 모두 반송 처리했으며 그 외에는 문제가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KBS가 취재에 들어간 후 경찰은 이들 회사들이 검역을 방해한 혐의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