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명절 애용 의약품 멀미약·파스·소화제…올바른 사용법은?
입력 2019.09.12 (07:00) 취재K
명절 애용 의약품 멀미약·파스·소화제…올바른 사용법은?
명절 연휴가 시작됐습니다. 이맘때면 자주 찾는 의약품이 있습니다. 어떻게 해야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을까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의약품의 올바른 사용 정보를 안내했습니다.

■ '먹는 멀미약'은 30분 전·'붙이는 멀미약'은 4시간 전!

고향을 찾아 장거리를 이동하는 차량 행렬이 이어집니다. 이럴 때 차 멀미가 걱정되어 멀미약을 이용하는 사람들이 많은데요. 멀미약은 졸음을 유발하거나 방향 감각 상실 등의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먹는 멀미약을 사용할 경우에는 승차 30분 전에 복용해야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추가로 더 복용하려면 최소 4시간이 지난 후에 복용해야 합니다. 운전자는 졸음 때문에 멀미약을 먹지 않는 게 좋습니다.

붙이는 멀미약은 출발 4시간 전에 붙이는 게 좋습니다. 한쪽 귀 뒤에 1매만 붙여야 합니다.

만 7세 이하의 어린이나 임산부, 녹내장이나 배뇨장애, 전립선 비대증이 있는 사람은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멀미약은 사용하지 않는 게 좋습니다.

■ '쿨파스'는 부기·'핫파스'는 통증에!

명절 음식 준비를 하는 주부들이 많이 찾는 것, '파스'입니다. 근육통 등이 있을 때 주로 사용하는데요. '쿨파스'와 '핫파스' 두 가지 종류 중 어떤 걸 골라야 하는지 헷갈리시죠?

관절이 삐어서 부기가 올라오는 경우라면 '쿨파스'가 좋습니다. '멘톨' 성분이 함유되어 피부를 차갑게 해서 통증을 완화하는 역할을 합니다.

부기가 빠졌는데도 통증이 계속된다면 '핫파스'를 써야 합니다. '고추엑스성분'이 있어서 통증 부위를 따듯하게 해 줘 혈액 순환을 도와주는 역할입니다.

파스는 같은 부위에 계속 붙이면 안 되고 가려움증, 발진 등이 생기는 경우엔 사용을 중단해야 합니다.

■ 소화제·설사제 안 맞으면 병원으로!

과식 등으로 속이 답답하거나 소화불량이 생길 때 '소화제'를 찾습니다. 편의점 등에서 간단하게 구입할 수 있는 소화제는 음식물 소화를 촉진하는 성분이 들어있는데요. 사람이 따라 알레르기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이상 반응을 잘 살펴야 합니다.

단순한 더부룩함을 넘어 복부 팽만감, 복통, 식욕 부진 등의 증상이 계속된다면 병원 진료를 받아야 합니다. 이 경우 '위장관 운동 개선제'를 처방받게 되는데, 이 약을 일정 기간 복용해도 증상이 나아지지 않는다면 장기간 복용하지 말고 다시 의사의 진료를 받는 게 좋습니다.

설사약은 제품마다 복용 연령과 투여 간격이 다르기 때문에 복용 전 용법·용량, 주의사항을 반드시 확인해야 합니다. 약을 먹었는데 발열이나 혈변, 심한 복통 등이 나타나면 감염성 설사가 의심되는 만큼 의사의 진료를 받아야 합니다.

■ 감기약·해열제는 정확한 복용법 지켜야!

감기는 충분한 휴식과 수분·영양 섭취가 가장 중요합니다. 다만 증상을 완화하기 위해 감기약의 도움을 받는데요, '아세트아미노펜' 해열진통제는 간 손상을 유발할 수 있는 만큼 과음한 경우에는 복용하지 않는 게 좋습니다.

어린이는 약물이 몸에 미치는 영향이 어른과는 다르므로, 나이와 체중 등에 맞는 정확한 용법·용량을 지켜야 합니다.

갑자기 열이 날 때 해열제도 많이 찾습니다. 특히 어린 아이의 경우 시럽제인 '아세트아미노펜'과 '이부프로펜' 성분이 함유된 해열제를 사용하는데요. 앞서 언급한 것처럼 '아세트아미노펜'은 많은 양을 복용하거나 복용 간격을 지키지 않으면 간 손상을 유발할 수 있는 만큼 주의해야 합니다.

'이부로프로펜'은 위를 자극하거나 신장 기능을 방해할 수 있기 때문에, 어린이가 토하거나 설사를 하는 경우에는 탈수의 위험이 있어 먹이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 명절 애용 의약품 멀미약·파스·소화제…올바른 사용법은?
    • 입력 2019.09.12 (07:00)
    취재K
명절 애용 의약품 멀미약·파스·소화제…올바른 사용법은?
명절 연휴가 시작됐습니다. 이맘때면 자주 찾는 의약품이 있습니다. 어떻게 해야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을까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의약품의 올바른 사용 정보를 안내했습니다.

■ '먹는 멀미약'은 30분 전·'붙이는 멀미약'은 4시간 전!

고향을 찾아 장거리를 이동하는 차량 행렬이 이어집니다. 이럴 때 차 멀미가 걱정되어 멀미약을 이용하는 사람들이 많은데요. 멀미약은 졸음을 유발하거나 방향 감각 상실 등의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먹는 멀미약을 사용할 경우에는 승차 30분 전에 복용해야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추가로 더 복용하려면 최소 4시간이 지난 후에 복용해야 합니다. 운전자는 졸음 때문에 멀미약을 먹지 않는 게 좋습니다.

붙이는 멀미약은 출발 4시간 전에 붙이는 게 좋습니다. 한쪽 귀 뒤에 1매만 붙여야 합니다.

만 7세 이하의 어린이나 임산부, 녹내장이나 배뇨장애, 전립선 비대증이 있는 사람은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멀미약은 사용하지 않는 게 좋습니다.

■ '쿨파스'는 부기·'핫파스'는 통증에!

명절 음식 준비를 하는 주부들이 많이 찾는 것, '파스'입니다. 근육통 등이 있을 때 주로 사용하는데요. '쿨파스'와 '핫파스' 두 가지 종류 중 어떤 걸 골라야 하는지 헷갈리시죠?

관절이 삐어서 부기가 올라오는 경우라면 '쿨파스'가 좋습니다. '멘톨' 성분이 함유되어 피부를 차갑게 해서 통증을 완화하는 역할을 합니다.

부기가 빠졌는데도 통증이 계속된다면 '핫파스'를 써야 합니다. '고추엑스성분'이 있어서 통증 부위를 따듯하게 해 줘 혈액 순환을 도와주는 역할입니다.

파스는 같은 부위에 계속 붙이면 안 되고 가려움증, 발진 등이 생기는 경우엔 사용을 중단해야 합니다.

■ 소화제·설사제 안 맞으면 병원으로!

과식 등으로 속이 답답하거나 소화불량이 생길 때 '소화제'를 찾습니다. 편의점 등에서 간단하게 구입할 수 있는 소화제는 음식물 소화를 촉진하는 성분이 들어있는데요. 사람이 따라 알레르기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이상 반응을 잘 살펴야 합니다.

단순한 더부룩함을 넘어 복부 팽만감, 복통, 식욕 부진 등의 증상이 계속된다면 병원 진료를 받아야 합니다. 이 경우 '위장관 운동 개선제'를 처방받게 되는데, 이 약을 일정 기간 복용해도 증상이 나아지지 않는다면 장기간 복용하지 말고 다시 의사의 진료를 받는 게 좋습니다.

설사약은 제품마다 복용 연령과 투여 간격이 다르기 때문에 복용 전 용법·용량, 주의사항을 반드시 확인해야 합니다. 약을 먹었는데 발열이나 혈변, 심한 복통 등이 나타나면 감염성 설사가 의심되는 만큼 의사의 진료를 받아야 합니다.

■ 감기약·해열제는 정확한 복용법 지켜야!

감기는 충분한 휴식과 수분·영양 섭취가 가장 중요합니다. 다만 증상을 완화하기 위해 감기약의 도움을 받는데요, '아세트아미노펜' 해열진통제는 간 손상을 유발할 수 있는 만큼 과음한 경우에는 복용하지 않는 게 좋습니다.

어린이는 약물이 몸에 미치는 영향이 어른과는 다르므로, 나이와 체중 등에 맞는 정확한 용법·용량을 지켜야 합니다.

갑자기 열이 날 때 해열제도 많이 찾습니다. 특히 어린 아이의 경우 시럽제인 '아세트아미노펜'과 '이부프로펜' 성분이 함유된 해열제를 사용하는데요. 앞서 언급한 것처럼 '아세트아미노펜'은 많은 양을 복용하거나 복용 간격을 지키지 않으면 간 손상을 유발할 수 있는 만큼 주의해야 합니다.

'이부로프로펜'은 위를 자극하거나 신장 기능을 방해할 수 있기 때문에, 어린이가 토하거나 설사를 하는 경우에는 탈수의 위험이 있어 먹이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