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론조사] “국정 운영 못했다” 53%…민주당 지지도 하락
입력 2019.09.12 (21:04) 수정 2019.09.12 (22:1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여론조사] “국정 운영 못했다” 53%…민주당 지지도 하락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번 여론조사는 KBS가 4주만에 다시 실시한 조사입니다.

4주 전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평가는 잘했다와 못했다가 오차 범위 내에서 비슷했습니다.

이번 조사에선 못했다는 평가가 53%로, 절반을 넘었습니다.

4주 동안 가장 큰 이슈는 조국 장관이었습니다.

정유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이후 국정운영을 잘하고 있는지 물었습니다.

잘했다가 44.8%, 못했다가 53.3%로 나타났습니다.

KBS가 실시한 지난해 취임 1주년 조사부터 이번까지 부정 평가가 긍정보다 더 많은 건 처음입니다.

대통령의 여러 정책 중에 가장 잘한 분야를 골라달라는 질문에는, 변함없이 남북관계와 외교정책, 복지정책, 정치개혁 순서로 많이 꼽았는데, 네 명 중 한 명 이상이 모름/무응답을 선택했습니다.

지지 정당도 확인했습니다.

민주당이 33.7%, 한국당이 22.7% 로 집계됐는데 4주전 조사 때에 비해 민주당은 5% 포인트 가량 떨어지고, 한국당은 3% 포인트 정도 올랐습니다.

정의당은 9.4% 바른미래당은 6.7% 지지를 받았습니다.

조국 법무장관 의혹과 검찰 수사로 지지 정당에 변화가 있냐는 질문에는 8.4%가 그렇다, 지지정당을 바꿨다고 했고, 16.9%는 고민 중이라고 답해 지지 정당을 바꿀 가능성을 내비쳤습니다.

차기 대통령 후보로는 18.6%가 이낙연 총리가 적합하다고 꼽았고 황교안 한국당 대표를 선택한 사람은 14.6% 였습니다.

둘의 격차는 지난 조사 때보다 줄어 오차범위 내에 들어왔습니다.

이번 조사에서는 조국 법무장관을 처음으로 포함했는데 2.9%가 차기 대통령 감으로 꼽았습니다.

이번 조사는 KBS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만 19세 이상 남녀 천 명을 유무선 전화 조사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입니다.

KBS 뉴스 정유진입니다.

[연관 기사] [여론조사] 조국 임명 부정 평가 51%…검찰 개혁은 공감

[내려받기] 추석 특집 여론조사 설문지
[내려받기] 추석 특집 여론조사 조사결과 결과표
  • [여론조사] “국정 운영 못했다” 53%…민주당 지지도 하락
    • 입력 2019.09.12 (21:04)
    • 수정 2019.09.12 (22:13)
    뉴스 9
[여론조사] “국정 운영 못했다” 53%…민주당 지지도 하락
[앵커]

이번 여론조사는 KBS가 4주만에 다시 실시한 조사입니다.

4주 전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평가는 잘했다와 못했다가 오차 범위 내에서 비슷했습니다.

이번 조사에선 못했다는 평가가 53%로, 절반을 넘었습니다.

4주 동안 가장 큰 이슈는 조국 장관이었습니다.

정유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이후 국정운영을 잘하고 있는지 물었습니다.

잘했다가 44.8%, 못했다가 53.3%로 나타났습니다.

KBS가 실시한 지난해 취임 1주년 조사부터 이번까지 부정 평가가 긍정보다 더 많은 건 처음입니다.

대통령의 여러 정책 중에 가장 잘한 분야를 골라달라는 질문에는, 변함없이 남북관계와 외교정책, 복지정책, 정치개혁 순서로 많이 꼽았는데, 네 명 중 한 명 이상이 모름/무응답을 선택했습니다.

지지 정당도 확인했습니다.

민주당이 33.7%, 한국당이 22.7% 로 집계됐는데 4주전 조사 때에 비해 민주당은 5% 포인트 가량 떨어지고, 한국당은 3% 포인트 정도 올랐습니다.

정의당은 9.4% 바른미래당은 6.7% 지지를 받았습니다.

조국 법무장관 의혹과 검찰 수사로 지지 정당에 변화가 있냐는 질문에는 8.4%가 그렇다, 지지정당을 바꿨다고 했고, 16.9%는 고민 중이라고 답해 지지 정당을 바꿀 가능성을 내비쳤습니다.

차기 대통령 후보로는 18.6%가 이낙연 총리가 적합하다고 꼽았고 황교안 한국당 대표를 선택한 사람은 14.6% 였습니다.

둘의 격차는 지난 조사 때보다 줄어 오차범위 내에 들어왔습니다.

이번 조사에서는 조국 법무장관을 처음으로 포함했는데 2.9%가 차기 대통령 감으로 꼽았습니다.

이번 조사는 KBS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만 19세 이상 남녀 천 명을 유무선 전화 조사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입니다.

KBS 뉴스 정유진입니다.

[연관 기사] [여론조사] 조국 임명 부정 평가 51%…검찰 개혁은 공감

[내려받기] 추석 특집 여론조사 설문지
[내려받기] 추석 특집 여론조사 조사결과 결과표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