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조국 딸 생기부 유출, 한영외고 가능성 낮아”…그럼 누가?
입력 2019.09.17 (21:27) 수정 2019.09.17 (21:3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조국 딸 생기부 유출, 한영외고 가능성 낮아”…그럼 누가?
동영상영역 끝
[앵커]

조국 장관 딸의 고교 생활기록부 유출 사건과 관련해선, 경찰이 유출 경로를 못찾고 있습니다.

조사결과 가장 유력한 경로였던 모교 한영외교는 아닌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다른 가능성을 보면, 딸이 이 기록을 제출했을 학원이나 대학에서, 아니면 이 기록을 입수한 검찰을 통해 유출될 수도 있습니다.

생기부를 공개한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에 대해서도 경찰은 아직 수사를 못하고 있습니다.

김지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이 조국 장관 딸의 생활기록부 일부 내용을 공개한 건 지난 1일입니다.

[주광덕/자유한국당 의원/1일 : "(조 씨의) 학교 성적이 상당히 좋았고, 수능 점수도 높지 않았냐라는... 그러나 제가 확인해본 바로는 성적도 상당히 좋지 않습니다."]

이 기자회견 이후 개인정보 유출 논란이 일었고 고소, 고발이 잇따르자 가장 먼저 조 씨의 모교인 한영외고가 경찰의 수사선상에 올랐습니다.

지난주, 서울시교육청의 서버를 압수수색하고 한영외고 교장 등 교직원 4명을 상대로 집중 조사를 벌였지만, 별다른 혐의점을 찾지 못한 상황.

이 때문에 경찰은 한영외고에서 생활기록부가 유출됐을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보고 다른 유출 경로 추적으로 수사의 무게 중심을 옮기고 있습니다.

조 씨가 고등학교 재학시절 입시 관련 학원이나 대학 등에 제출한 생활기록부가 공개됐을 가능성과 한영외고를 압수수색해 검찰이 확보했던 생활기록부 자료가 유출됐을 가능성이 남아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유출 경로를 살피고 있다고 말하지만, 정작 주 의원에 대한 조사는 물론 조 장관 일가를 수사 중인 검찰을 어떻게 조사할 지를 놓고 고심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주광덕 의원실은 아직 경찰로부터 어떠한 출석 통보나 소환 요구도 받은 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 “조국 딸 생기부 유출, 한영외고 가능성 낮아”…그럼 누가?
    • 입력 2019.09.17 (21:27)
    • 수정 2019.09.17 (21:36)
    뉴스 9
“조국 딸 생기부 유출, 한영외고 가능성 낮아”…그럼 누가?
[앵커]

조국 장관 딸의 고교 생활기록부 유출 사건과 관련해선, 경찰이 유출 경로를 못찾고 있습니다.

조사결과 가장 유력한 경로였던 모교 한영외교는 아닌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다른 가능성을 보면, 딸이 이 기록을 제출했을 학원이나 대학에서, 아니면 이 기록을 입수한 검찰을 통해 유출될 수도 있습니다.

생기부를 공개한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에 대해서도 경찰은 아직 수사를 못하고 있습니다.

김지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이 조국 장관 딸의 생활기록부 일부 내용을 공개한 건 지난 1일입니다.

[주광덕/자유한국당 의원/1일 : "(조 씨의) 학교 성적이 상당히 좋았고, 수능 점수도 높지 않았냐라는... 그러나 제가 확인해본 바로는 성적도 상당히 좋지 않습니다."]

이 기자회견 이후 개인정보 유출 논란이 일었고 고소, 고발이 잇따르자 가장 먼저 조 씨의 모교인 한영외고가 경찰의 수사선상에 올랐습니다.

지난주, 서울시교육청의 서버를 압수수색하고 한영외고 교장 등 교직원 4명을 상대로 집중 조사를 벌였지만, 별다른 혐의점을 찾지 못한 상황.

이 때문에 경찰은 한영외고에서 생활기록부가 유출됐을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보고 다른 유출 경로 추적으로 수사의 무게 중심을 옮기고 있습니다.

조 씨가 고등학교 재학시절 입시 관련 학원이나 대학 등에 제출한 생활기록부가 공개됐을 가능성과 한영외고를 압수수색해 검찰이 확보했던 생활기록부 자료가 유출됐을 가능성이 남아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유출 경로를 살피고 있다고 말하지만, 정작 주 의원에 대한 조사는 물론 조 장관 일가를 수사 중인 검찰을 어떻게 조사할 지를 놓고 고심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주광덕 의원실은 아직 경찰로부터 어떠한 출석 통보나 소환 요구도 받은 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