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상] 김경수 “킹크랩 시연 본 적 결코 없다” 항소심 공판 출석
입력 2019.09.19 (16:02) 수정 2019.09.19 (16:04) 케이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영상] 김경수 “킹크랩 시연 본 적 결코 없다” 항소심 공판 출석
동영상영역 끝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김경수 경남지사가 오늘(19일) 오후 서울고등법원에 출석했습니다.

특히 오늘 항소심 공판(11회)에서 김 지사는 '드루킹' 김동원 씨와 대면합니다.

앞서 김 씨는 김 지사의 1심 재판 당시 증인으로 출석해 "김 지사 앞에서 댓글조작 프로그램 '킹크랩' 시연을 했느냐"는 특검의 질문에 "이런 큰일을 하면서 정치인의 허락 없이 감히 진행할 수 있겠느냐"며 "당연히 허락을 구한 것"이라고 진술했습니다.

1심 재판부는 김 씨의 진술 등을 근거로 '킹크랩' 시연회가 있었다고 판단하고 김 지사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습니다. 이후 3월 서울고법 형사2부 심리로 항소심 첫 공판이 시작됐고, 4월 보석으로 석방돼 불구속 상태에서 항소심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김 지사 측은 항소심 과정에서 전 수행비서의 '구글 타임라인' 등을 근거로 '킹크랩' 시연회가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는 만큼, 증인 신문 과정에서 치열한 공방이 예상됩니다.

김 지사는 취재진의 질문에 "킹크랩 시연을 본 적은 결코 없다"며 "최선을 다해 진실을 밝힐 수 있도록 성실히 재판에 임하겠다"는 소감을 피력하고 법정으로 향했습니다.
  • [영상] 김경수 “킹크랩 시연 본 적 결코 없다” 항소심 공판 출석
    • 입력 2019.09.19 (16:02)
    • 수정 2019.09.19 (16:04)
    케이야
[영상] 김경수 “킹크랩 시연 본 적 결코 없다” 항소심 공판 출석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김경수 경남지사가 오늘(19일) 오후 서울고등법원에 출석했습니다.

특히 오늘 항소심 공판(11회)에서 김 지사는 '드루킹' 김동원 씨와 대면합니다.

앞서 김 씨는 김 지사의 1심 재판 당시 증인으로 출석해 "김 지사 앞에서 댓글조작 프로그램 '킹크랩' 시연을 했느냐"는 특검의 질문에 "이런 큰일을 하면서 정치인의 허락 없이 감히 진행할 수 있겠느냐"며 "당연히 허락을 구한 것"이라고 진술했습니다.

1심 재판부는 김 씨의 진술 등을 근거로 '킹크랩' 시연회가 있었다고 판단하고 김 지사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습니다. 이후 3월 서울고법 형사2부 심리로 항소심 첫 공판이 시작됐고, 4월 보석으로 석방돼 불구속 상태에서 항소심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김 지사 측은 항소심 과정에서 전 수행비서의 '구글 타임라인' 등을 근거로 '킹크랩' 시연회가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는 만큼, 증인 신문 과정에서 치열한 공방이 예상됩니다.

김 지사는 취재진의 질문에 "킹크랩 시연을 본 적은 결코 없다"며 "최선을 다해 진실을 밝힐 수 있도록 성실히 재판에 임하겠다"는 소감을 피력하고 법정으로 향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