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상] 김경수 “킹크랩 시연 본 적 결코 없다” 항소심 공판 출석
입력 2019.09.19 (16:02) 수정 2019.09.19 (16:04) 케이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영상] 김경수 “킹크랩 시연 본 적 결코 없다” 항소심 공판 출석
동영상영역 끝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김경수 경남지사가 오늘(19일) 오후 서울고등법원에 출석했습니다.

특히 오늘 항소심 공판(11회)에서 김 지사는 '드루킹' 김동원 씨와 대면합니다.

앞서 김 씨는 김 지사의 1심 재판 당시 증인으로 출석해 "김 지사 앞에서 댓글조작 프로그램 '킹크랩' 시연을 했느냐"는 특검의 질문에 "이런 큰일을 하면서 정치인의 허락 없이 감히 진행할 수 있겠느냐"며 "당연히 허락을 구한 것"이라고 진술했습니다.

1심 재판부는 김 씨의 진술 등을 근거로 '킹크랩' 시연회가 있었다고 판단하고 김 지사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습니다. 이후 3월 서울고법 형사2부 심리로 항소심 첫 공판이 시작됐고, 4월 보석으로 석방돼 불구속 상태에서 항소심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김 지사 측은 항소심 과정에서 전 수행비서의 '구글 타임라인' 등을 근거로 '킹크랩' 시연회가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는 만큼, 증인 신문 과정에서 치열한 공방이 예상됩니다.

김 지사는 취재진의 질문에 "킹크랩 시연을 본 적은 결코 없다"며 "최선을 다해 진실을 밝힐 수 있도록 성실히 재판에 임하겠다"는 소감을 피력하고 법정으로 향했습니다.
  • [영상] 김경수 “킹크랩 시연 본 적 결코 없다” 항소심 공판 출석
    • 입력 2019.09.19 (16:02)
    • 수정 2019.09.19 (16:04)
    케이야
[영상] 김경수 “킹크랩 시연 본 적 결코 없다” 항소심 공판 출석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김경수 경남지사가 오늘(19일) 오후 서울고등법원에 출석했습니다.

특히 오늘 항소심 공판(11회)에서 김 지사는 '드루킹' 김동원 씨와 대면합니다.

앞서 김 씨는 김 지사의 1심 재판 당시 증인으로 출석해 "김 지사 앞에서 댓글조작 프로그램 '킹크랩' 시연을 했느냐"는 특검의 질문에 "이런 큰일을 하면서 정치인의 허락 없이 감히 진행할 수 있겠느냐"며 "당연히 허락을 구한 것"이라고 진술했습니다.

1심 재판부는 김 씨의 진술 등을 근거로 '킹크랩' 시연회가 있었다고 판단하고 김 지사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습니다. 이후 3월 서울고법 형사2부 심리로 항소심 첫 공판이 시작됐고, 4월 보석으로 석방돼 불구속 상태에서 항소심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김 지사 측은 항소심 과정에서 전 수행비서의 '구글 타임라인' 등을 근거로 '킹크랩' 시연회가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는 만큼, 증인 신문 과정에서 치열한 공방이 예상됩니다.

김 지사는 취재진의 질문에 "킹크랩 시연을 본 적은 결코 없다"며 "최선을 다해 진실을 밝힐 수 있도록 성실히 재판에 임하겠다"는 소감을 피력하고 법정으로 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