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 확인
화성 연쇄살인 용의자 ‘94년 청주 처제 살인범’…무기수로 복역 중
입력 2019.09.19 (17:03) 수정 2019.09.19 (17:46)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화성 연쇄살인 용의자 ‘94년 청주 처제 살인범’…무기수로 복역 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경찰이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현재 교도소에 수감돼 있는 56살 이 모 씨를 지목했습니다.

이 씨는 1994년 충북 청주에서 처제를 성폭행하고 살해해 무기징역을 살고 있습니다.

진희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찰이 확인한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용의자는 25년 전 충북 청주에서 처제를 살해한 56살 이 모 씨입니다.

이 씨는 1994년 1월 13일 청주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스무 살이던 처제 A 씨를 살해해 유기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당시 경찰은 이 씨가 한 달 전 가출한 아내에 대한 분노 등으로 처제를 집으로 부른 뒤 수면제를 먹여 성폭행하고, 둔기 등으로 살해해 시신을 유기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씨의 집에서 1km가량 떨어진 철물점에서 확인된 시신은 스타킹과 옷가지 등에 묶이거나 싸인 상태였습니다.

사건 나흘 만에 붙잡힌 이 씨는 범행을 부인했지만, 사망 추정 시간대에 A 씨가 이 씨의 집에 있었고, 정리된 집에서 혈흔이 확인된 점 등이 증거가 됐습니다.

당시 흔하지 않았던 DNA 분석 등도 수사에 동원됐습니다.

1, 2심 재판부는 간접적인 정황 증거들이지만 모두 신빙성이 있다며, 살인과 강간, 사체유기 혐의로 구속기소 된 이 씨에게 사형을 선고했습니다.

하지만 1년 뒤 열린 대법원 상고심에서는 범행이 사전에 계획된 것인지 단정할 수 없다는 이유 등으로 원심이 파기 환송됐습니다.

이후 이 씨는 무기징역형을 확정받아 부산교도소에 수감된 뒤 25년째 복역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진희정입니다.
  • 화성 연쇄살인 용의자 ‘94년 청주 처제 살인범’…무기수로 복역 중
    • 입력 2019.09.19 (17:03)
    • 수정 2019.09.19 (17:46)
    뉴스 5
화성 연쇄살인 용의자 ‘94년 청주 처제 살인범’…무기수로 복역 중
[앵커]

경찰이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현재 교도소에 수감돼 있는 56살 이 모 씨를 지목했습니다.

이 씨는 1994년 충북 청주에서 처제를 성폭행하고 살해해 무기징역을 살고 있습니다.

진희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찰이 확인한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용의자는 25년 전 충북 청주에서 처제를 살해한 56살 이 모 씨입니다.

이 씨는 1994년 1월 13일 청주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스무 살이던 처제 A 씨를 살해해 유기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당시 경찰은 이 씨가 한 달 전 가출한 아내에 대한 분노 등으로 처제를 집으로 부른 뒤 수면제를 먹여 성폭행하고, 둔기 등으로 살해해 시신을 유기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씨의 집에서 1km가량 떨어진 철물점에서 확인된 시신은 스타킹과 옷가지 등에 묶이거나 싸인 상태였습니다.

사건 나흘 만에 붙잡힌 이 씨는 범행을 부인했지만, 사망 추정 시간대에 A 씨가 이 씨의 집에 있었고, 정리된 집에서 혈흔이 확인된 점 등이 증거가 됐습니다.

당시 흔하지 않았던 DNA 분석 등도 수사에 동원됐습니다.

1, 2심 재판부는 간접적인 정황 증거들이지만 모두 신빙성이 있다며, 살인과 강간, 사체유기 혐의로 구속기소 된 이 씨에게 사형을 선고했습니다.

하지만 1년 뒤 열린 대법원 상고심에서는 범행이 사전에 계획된 것인지 단정할 수 없다는 이유 등으로 원심이 파기 환송됐습니다.

이후 이 씨는 무기징역형을 확정받아 부산교도소에 수감된 뒤 25년째 복역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진희정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