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속촌 놀이기구 고장…10m 높이서 거꾸로 매달려 ‘아찔’
입력 2019.10.19 (21:16) 수정 2019.10.19 (22:2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민속촌 놀이기구 고장…10m 높이서 거꾸로 매달려 ‘아찔’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국 민속촌에서 놀이기구가 고장나 승객들이 10미터 높이에서 거꾸로 매달리는 아찔한 일이 벌어졌습니다.

5분 만에 기계가 복구돼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승객들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려야 했습니다.

오수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놀이기구에 탄 승객들이 거꾸로 매달려 있습니다.

높이는 무려 10미터, 두려움에 질린 승객들은 꼼짝달싹 못한 채 안전바를 움켜쥐고 지켜보던 사람들도 당황한 채 우왕좌왕합니다.

["아빠 괜찮아?"]

놀이기구가 멈춰선 곳은 경기도 용인에 있는 한국 민속촌.

평소 관람객들이 몰리는 크레이지 스윙이란 놀이기구가 오후 5시쯤 고장이 났습니다.

360도 회전하는 놀이기구 인데 가장 높이 올라갔을 때 갑자기 멈춰선 겁니다.

민속촌 측이 곧바로 복구에 나서 기계를 5분 만에 작동하고 승객 12명을 구조했습니다.

[한국민속촌 관계자/음성변조 : "저희는 병원으로 모실 계획을 가지고 있었는데 당장 병원에 가시겠다고 하시는 분은 안 계셨거든요. (사고 원인은) 소프트웨어의 시스템 오류라고 전달을 받았거든요."]

민속촌 측은 해당 놀이기구가 지난해 8월 도입됐고 그 동안 고장이 난 적은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사고가 난 만큼 당분간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놀이기구 운영을 중단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오수호입니다.
  • 민속촌 놀이기구 고장…10m 높이서 거꾸로 매달려 ‘아찔’
    • 입력 2019.10.19 (21:16)
    • 수정 2019.10.19 (22:22)
    뉴스 9
민속촌 놀이기구 고장…10m 높이서 거꾸로 매달려 ‘아찔’
[앵커]

한국 민속촌에서 놀이기구가 고장나 승객들이 10미터 높이에서 거꾸로 매달리는 아찔한 일이 벌어졌습니다.

5분 만에 기계가 복구돼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승객들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려야 했습니다.

오수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놀이기구에 탄 승객들이 거꾸로 매달려 있습니다.

높이는 무려 10미터, 두려움에 질린 승객들은 꼼짝달싹 못한 채 안전바를 움켜쥐고 지켜보던 사람들도 당황한 채 우왕좌왕합니다.

["아빠 괜찮아?"]

놀이기구가 멈춰선 곳은 경기도 용인에 있는 한국 민속촌.

평소 관람객들이 몰리는 크레이지 스윙이란 놀이기구가 오후 5시쯤 고장이 났습니다.

360도 회전하는 놀이기구 인데 가장 높이 올라갔을 때 갑자기 멈춰선 겁니다.

민속촌 측이 곧바로 복구에 나서 기계를 5분 만에 작동하고 승객 12명을 구조했습니다.

[한국민속촌 관계자/음성변조 : "저희는 병원으로 모실 계획을 가지고 있었는데 당장 병원에 가시겠다고 하시는 분은 안 계셨거든요. (사고 원인은) 소프트웨어의 시스템 오류라고 전달을 받았거든요."]

민속촌 측은 해당 놀이기구가 지난해 8월 도입됐고 그 동안 고장이 난 적은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사고가 난 만큼 당분간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놀이기구 운영을 중단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오수호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