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여의도로 옮긴 ‘검찰개혁’ 촛불집회…“국회는 응답하라”
입력 2019.10.20 (00:35) 수정 2019.10.20 (00:38)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여의도로 옮긴 ‘검찰개혁’ 촛불집회…“국회는 응답하라”
동영상영역 끝
[앵커]

조국 전 법무장관 사퇴 후 첫 주말을 맞아 어제 서울 도심 곳곳에서 대규모 집회가 열렸습니다.

서초동과 여의도 국회 앞으로 모인 시민들은 검찰 개혁을 외쳤고, 보수 단체의 맞불 집회도 벌어졌습니다.

강푸른 기자입니다.

[리포트]

["조국의 촛불 파도, 출발!"]

국회 앞 왕복 8차로를 가득 채운 시민들.

'검찰 개혁의 공은 이제 국회로 넘어갔다'며, 서울중앙지검이 아닌 국회 앞에 모여 촛불을 다시 들었습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즉 공수처 설치법 등 검찰 개혁 법안을 신속히 통과시키라며 국회는 응답하라고 외쳤습니다.

["검찰이! 범인이다! 검찰이! 범인이다!"]

서울중앙지검이 있는 서초역 인근에서도 검찰 내부 개혁을 촉구하는 시민들이 모였습니다.

서초대로 600m 가량의 도로를 메운 시민들은 조국 전 법무장관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를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보수 단체의 맞불 집회도 열렸습니다.

자유연대 등 보수 단체는 검찰개혁 집회 맞은편 도로에 모여 조 전 장관을 비판하는 한편, 공수처 설치는 졸속 법안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양 측이 가까운 거리를 사이에 두고 집회를 벌이면서, 한때 실랑이가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어제 하루 여의도에만 97개 부대를 배치하는 등 집회 장소에 8천 4백여 명의 경력을 투입했지만, 큰 충돌은 없었습니다.

한편 국회 앞 집회를 주최한 사법적폐청산 범국민 시민연대는 검찰 개혁 법안이 통과될 때까지 무기한 집회를 이어가겠다고 예고했습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 여의도로 옮긴 ‘검찰개혁’ 촛불집회…“국회는 응답하라”
    • 입력 2019.10.20 (00:35)
    • 수정 2019.10.20 (00:38)
여의도로 옮긴 ‘검찰개혁’ 촛불집회…“국회는 응답하라”
[앵커]

조국 전 법무장관 사퇴 후 첫 주말을 맞아 어제 서울 도심 곳곳에서 대규모 집회가 열렸습니다.

서초동과 여의도 국회 앞으로 모인 시민들은 검찰 개혁을 외쳤고, 보수 단체의 맞불 집회도 벌어졌습니다.

강푸른 기자입니다.

[리포트]

["조국의 촛불 파도, 출발!"]

국회 앞 왕복 8차로를 가득 채운 시민들.

'검찰 개혁의 공은 이제 국회로 넘어갔다'며, 서울중앙지검이 아닌 국회 앞에 모여 촛불을 다시 들었습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즉 공수처 설치법 등 검찰 개혁 법안을 신속히 통과시키라며 국회는 응답하라고 외쳤습니다.

["검찰이! 범인이다! 검찰이! 범인이다!"]

서울중앙지검이 있는 서초역 인근에서도 검찰 내부 개혁을 촉구하는 시민들이 모였습니다.

서초대로 600m 가량의 도로를 메운 시민들은 조국 전 법무장관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를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보수 단체의 맞불 집회도 열렸습니다.

자유연대 등 보수 단체는 검찰개혁 집회 맞은편 도로에 모여 조 전 장관을 비판하는 한편, 공수처 설치는 졸속 법안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양 측이 가까운 거리를 사이에 두고 집회를 벌이면서, 한때 실랑이가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어제 하루 여의도에만 97개 부대를 배치하는 등 집회 장소에 8천 4백여 명의 경력을 투입했지만, 큰 충돌은 없었습니다.

한편 국회 앞 집회를 주최한 사법적폐청산 범국민 시민연대는 검찰 개혁 법안이 통과될 때까지 무기한 집회를 이어가겠다고 예고했습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