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스톡홀름 후 첫 북한 언급…“서로 존경한다”
입력 2019.10.22 (06:33) 수정 2019.10.22 (07:1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트럼프, 스톡홀름 후 첫 북한 언급…“서로 존경한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달 초 스웨덴 스톡홀름 북미 실무협상 뒤 처음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관련 언급을 내놨는데요, "김정은 위원장과 서로 존경한다" "북한과 새로운 관계를 정립중이다" 이런 표현들을 사용했습니다.

북한이 실무협상 뒤 '결렬'이란 거친 표현까지 사용해 회담 전망을 어둡게 했는데, 북미간에 물밑접촉이 있는 지 궁금증을 자아내게 합니다.

워싱턴에서 금철영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한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여느때처럼 돌발적이었습니다.

이번엔 백악관 각료회의 도중입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이 대통령이었으면 북한과 큰 전쟁에 휘말렸을 것이라면서 김위원장과 자신의 관계를 이렇게 표현했습니다.

[트럼프/미 대통령 : "나는 김(위원장)을 좋아합니다. 그도 나를 좋아합니다. 우리는 서로 잘 지냅니다. 나는 그를 존경하고 그도 나를 존경합니다."]

그러면서 북한과 뭔가 진행중이라고 했습니다.

어느 시점에서 북미 관계가 재정립 될 것임을 시사하기도 했습니다.

[트럼프/미 대통령 : "북한에 대한 몇 가지 흥미로운 정보들이 있습니다. 많은 일이 진행 중입니다. 어떤 시점에서 중대한 재건이 있을 것입니다."]

앞으로 많은 일이 있을 것이라고도 했는데, 그게 뭔지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스톡홀름 회담 뒤 북한 측 대표가 '결렬'이란 표현을 써가며 대미 비난에 나선 것과 달리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신호는 긍정적 메시지를 담고 있는 듯해보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전임자인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이 가장 큰 문제라고 했지만 정작 해법은 없었다고 비꼬았습니다.

뒤짚어 해석하면 자신은 해법을 갖고 있다는 것인데, 탄핵조사와 시리아 사태와 같은 복잡한 국면속에서 어떤 카드를 꺼내들지 주목됩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금철영입니다.
  • 트럼프, 스톡홀름 후 첫 북한 언급…“서로 존경한다”
    • 입력 2019.10.22 (06:33)
    • 수정 2019.10.22 (07:18)
    뉴스광장 1부
트럼프, 스톡홀름 후 첫 북한 언급…“서로 존경한다”
[앵커]

이달 초 스웨덴 스톡홀름 북미 실무협상 뒤 처음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관련 언급을 내놨는데요, "김정은 위원장과 서로 존경한다" "북한과 새로운 관계를 정립중이다" 이런 표현들을 사용했습니다.

북한이 실무협상 뒤 '결렬'이란 거친 표현까지 사용해 회담 전망을 어둡게 했는데, 북미간에 물밑접촉이 있는 지 궁금증을 자아내게 합니다.

워싱턴에서 금철영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한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여느때처럼 돌발적이었습니다.

이번엔 백악관 각료회의 도중입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이 대통령이었으면 북한과 큰 전쟁에 휘말렸을 것이라면서 김위원장과 자신의 관계를 이렇게 표현했습니다.

[트럼프/미 대통령 : "나는 김(위원장)을 좋아합니다. 그도 나를 좋아합니다. 우리는 서로 잘 지냅니다. 나는 그를 존경하고 그도 나를 존경합니다."]

그러면서 북한과 뭔가 진행중이라고 했습니다.

어느 시점에서 북미 관계가 재정립 될 것임을 시사하기도 했습니다.

[트럼프/미 대통령 : "북한에 대한 몇 가지 흥미로운 정보들이 있습니다. 많은 일이 진행 중입니다. 어떤 시점에서 중대한 재건이 있을 것입니다."]

앞으로 많은 일이 있을 것이라고도 했는데, 그게 뭔지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스톡홀름 회담 뒤 북한 측 대표가 '결렬'이란 표현을 써가며 대미 비난에 나선 것과 달리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신호는 긍정적 메시지를 담고 있는 듯해보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전임자인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이 가장 큰 문제라고 했지만 정작 해법은 없었다고 비꼬았습니다.

뒤짚어 해석하면 자신은 해법을 갖고 있다는 것인데, 탄핵조사와 시리아 사태와 같은 복잡한 국면속에서 어떤 카드를 꺼내들지 주목됩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금철영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