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한 조철수, 미국 향해 “기회의 창 닫히는 중”…연말 시한 압박
입력 2019.11.09 (21:01) 수정 2019.11.09 (22:1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북한 조철수, 미국 향해 “기회의 창 닫히는 중”…연말 시한 압박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미가 비핵화 협상 시한을 두고 '주고받기' 식의 신경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당초 북한이 '올해 말까지'를 협상 시한으로 정한 데 대해 어제(8일) 미 국무부가 "데드라인 설정은 안된다"라고 밝혔죠.

곧바로 북한이 오늘(9일) 다시 '올해 말까지'라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모스크바에서 열린 회의에서 ​북한 외무성 조철수 국장이 내놓은 발언인데요,

"기회의 창이 매일 닫히고 있다"며 미국을 압박했습니다.

모스크바에서 김준호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한 외무성의 조철수 미국 국장은 미국을 향해 기회의 창이 매일 조금씩 닫혀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문제 해결을 위해선 미국 측의 응답이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조철수/북한 외무성 미국 국장 : "우리는 미국에 많은 시간을 줬고, 올해 말까지 결과에 대한 답변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어 내년 미국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되지 못할 경우의 북미 협상 전망에 대해선, 지금까지 북미 관계가 양국 정상의 사적 관계에 기반해 지탱됐음을 강조하고 싶다고 언급했습니다.

조 국장이 참석한 비확산회의 한반도 세션에는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마크 램버트 미국 국무부 대북특사도 참관자로 자리를 함께했지만, 서로 간단한 인사만 나눈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마크 램버트/미국 국무부 대북특사 : "(이번 회의에서 의미 있는 논의가 있었습니까?) ……."]

북한이 기존 입장과 큰 변화는 없지만 다소 부드러운 자세로 임했다는 평가도 나옵니다.

[김준형/국립외교원장 : "모스크바 회의에 나와서 북한 입장을 얘기하면서 뭔가 연내의 실무협상이나 이런 부분들에 대한 최후의 결전을 준비한다는 그런 느낌을 받았습니다."]

이번 회의에서 특히 관심을 모았던 북미, 남북 정부 인사 간의 실질적인 접촉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모스크바에서 KBS 뉴스 김준호입니다.
  • 북한 조철수, 미국 향해 “기회의 창 닫히는 중”…연말 시한 압박
    • 입력 2019.11.09 (21:01)
    • 수정 2019.11.09 (22:13)
    뉴스 9
북한 조철수, 미국 향해 “기회의 창 닫히는 중”…연말 시한 압박
[앵커]

북미가 비핵화 협상 시한을 두고 '주고받기' 식의 신경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당초 북한이 '올해 말까지'를 협상 시한으로 정한 데 대해 어제(8일) 미 국무부가 "데드라인 설정은 안된다"라고 밝혔죠.

곧바로 북한이 오늘(9일) 다시 '올해 말까지'라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모스크바에서 열린 회의에서 ​북한 외무성 조철수 국장이 내놓은 발언인데요,

"기회의 창이 매일 닫히고 있다"며 미국을 압박했습니다.

모스크바에서 김준호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한 외무성의 조철수 미국 국장은 미국을 향해 기회의 창이 매일 조금씩 닫혀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문제 해결을 위해선 미국 측의 응답이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조철수/북한 외무성 미국 국장 : "우리는 미국에 많은 시간을 줬고, 올해 말까지 결과에 대한 답변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어 내년 미국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되지 못할 경우의 북미 협상 전망에 대해선, 지금까지 북미 관계가 양국 정상의 사적 관계에 기반해 지탱됐음을 강조하고 싶다고 언급했습니다.

조 국장이 참석한 비확산회의 한반도 세션에는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마크 램버트 미국 국무부 대북특사도 참관자로 자리를 함께했지만, 서로 간단한 인사만 나눈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마크 램버트/미국 국무부 대북특사 : "(이번 회의에서 의미 있는 논의가 있었습니까?) ……."]

북한이 기존 입장과 큰 변화는 없지만 다소 부드러운 자세로 임했다는 평가도 나옵니다.

[김준형/국립외교원장 : "모스크바 회의에 나와서 북한 입장을 얘기하면서 뭔가 연내의 실무협상이나 이런 부분들에 대한 최후의 결전을 준비한다는 그런 느낌을 받았습니다."]

이번 회의에서 특히 관심을 모았던 북미, 남북 정부 인사 간의 실질적인 접촉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모스크바에서 KBS 뉴스 김준호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