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국 전 장관, 첫 검찰 조사 8시간 만에 종료…진술 거부권 행사
입력 2019.11.14 (18:59) 수정 2019.11.14 (19:42)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조국 전 장관, 첫 검찰 조사 8시간 만에 종료…진술 거부권 행사
동영상영역 끝
[앵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오늘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자녀 입시비리에 관여했다는 의혹 등과 관련해 조사를 받았는데요.

조 전 장관은 검찰 조사에서 진술거부권을 행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김채린 기자, 조 전 장관 오늘 첫 검찰 조사였는데, 예상보다는 일찍 끝이 났네요.

[기자]

네, 조국 전 장관은 오늘 오전 9시 반쯤 이곳 서울중앙지검에 비공개로 출석했습니다.

그리고 오후 5시 반쯤 귀가했으니까 8시간 쯤 조사를 받았습니다.

지난 8월 27일 검찰 압수수색으로 조 전 장관 일가를 둘러싼 수사가 본격화된 지 79일 만에 첫 조사인 만큼, 조사가 길어질 것으로 당초 예상됐었습니다.

하지만 조 전 장관이 진술 거부권을 행사해 일절 답하지 않으면서 조사 시간이 짧아진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의 배우자 정경심 교수가 딸의 각종 경력 증명서를 위조해 실제 입시에서 제출했다는 혐의와 관련해, 조 전 장관의 개입 여부 등을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조 전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재직하던 시절, 딸 조 씨가 부산대 의전원에서 유급을 하고도 천2백만 원의 장학금을 받은 경위도 조사 대상입니다.

검찰은 정 교수가 투자한 사모펀드나 투자업체 WFM에 대해 조 전 장관이 알았는지, 개입했는지도 추궁한 걸로 보입니다.

하지만 결국 유의미한 답을 이끌어내지는 못했습니다.

[앵커]

조 전 장관이 조사가 끝난 후에 입장을 밝혔죠?

[기자]

네, 오늘 조사 직후 조 전 장관은 변호인단을 통해, 입장을 내놓았는데요.

우선 "전직 법무부장관으로서 이런 조사를 받게 되어 참담한 심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조 전 장관은 자신과 관련돼 거론되는 혐의 전체가 사실과 다르다고 여러 차례 밝혀 왔다면서, 검찰 질문에 일일이 답변하고 해명하는 것이 구차하고 불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조 전 장관은 또 검찰이 오래 수사를 해온 만큼 기소 여부를 결정하면 법정에서 모든 시시비비를 가려 진실을 밝히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이 진술 거부권을 행사한 만큼 대응 방안 등을 논의한 뒤, 추후 조사 일정을 잡을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서울중앙지검에서 KBS 뉴스 김채린입니다.
  • 조국 전 장관, 첫 검찰 조사 8시간 만에 종료…진술 거부권 행사
    • 입력 2019.11.14 (18:59)
    • 수정 2019.11.14 (19:42)
    뉴스 7
조국 전 장관, 첫 검찰 조사 8시간 만에 종료…진술 거부권 행사
[앵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오늘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자녀 입시비리에 관여했다는 의혹 등과 관련해 조사를 받았는데요.

조 전 장관은 검찰 조사에서 진술거부권을 행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김채린 기자, 조 전 장관 오늘 첫 검찰 조사였는데, 예상보다는 일찍 끝이 났네요.

[기자]

네, 조국 전 장관은 오늘 오전 9시 반쯤 이곳 서울중앙지검에 비공개로 출석했습니다.

그리고 오후 5시 반쯤 귀가했으니까 8시간 쯤 조사를 받았습니다.

지난 8월 27일 검찰 압수수색으로 조 전 장관 일가를 둘러싼 수사가 본격화된 지 79일 만에 첫 조사인 만큼, 조사가 길어질 것으로 당초 예상됐었습니다.

하지만 조 전 장관이 진술 거부권을 행사해 일절 답하지 않으면서 조사 시간이 짧아진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의 배우자 정경심 교수가 딸의 각종 경력 증명서를 위조해 실제 입시에서 제출했다는 혐의와 관련해, 조 전 장관의 개입 여부 등을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조 전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재직하던 시절, 딸 조 씨가 부산대 의전원에서 유급을 하고도 천2백만 원의 장학금을 받은 경위도 조사 대상입니다.

검찰은 정 교수가 투자한 사모펀드나 투자업체 WFM에 대해 조 전 장관이 알았는지, 개입했는지도 추궁한 걸로 보입니다.

하지만 결국 유의미한 답을 이끌어내지는 못했습니다.

[앵커]

조 전 장관이 조사가 끝난 후에 입장을 밝혔죠?

[기자]

네, 오늘 조사 직후 조 전 장관은 변호인단을 통해, 입장을 내놓았는데요.

우선 "전직 법무부장관으로서 이런 조사를 받게 되어 참담한 심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조 전 장관은 자신과 관련돼 거론되는 혐의 전체가 사실과 다르다고 여러 차례 밝혀 왔다면서, 검찰 질문에 일일이 답변하고 해명하는 것이 구차하고 불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조 전 장관은 또 검찰이 오래 수사를 해온 만큼 기소 여부를 결정하면 법정에서 모든 시시비비를 가려 진실을 밝히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이 진술 거부권을 행사한 만큼 대응 방안 등을 논의한 뒤, 추후 조사 일정을 잡을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서울중앙지검에서 KBS 뉴스 김채린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